몸살로 이틀 앓고 나니 조금 나아져서
갑갑한 마음에
근처 카페로 나와 한 잔의 커피와 책을 벗하는,
평온한 일요일 오후.

나- 비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