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본가의 죽음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 14
M. C. 비턴 지음, 전행선 옮김 / 현대문학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해미시 멕베스. 이 시리즈는 어김없는 즐거움을 준다. 원작자와 제작자 간의 갈등 속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 시기, 분노 등이 거슬리지 않게 묘사되고 있어서 명절 연휴에 벗하면서도 하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좀더 빨리 빨리 나왔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며. 현대문학, 힘내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9-09-15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16년부터 나온 시리즈인데, 해마다 발간되는 책의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올해는 이 책이 처음이라니! 이러다 안 나오는 건아니겠지 라는 불안함이 엄습하는 연휴의 마지막날. 오 노!

단발머리 2019-09-15 21:10   좋아요 1 | URL
저는 처음 듣는 작가와 책이지만 비연님의 화이팅에 크게 감동됩니다.
현대문학, 힘내요!!

비연 2019-09-15 22:03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감사요!

상복의랑데뷰 2019-09-16 2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전히 좋은 책들을 많이 보시는군요. 잘 읽고 갑니다.

비연 2019-09-17 14:19   좋아요 1 | URL
헉. 상복의랑데뷰님! 이게 얼마만이신지!
간판사진은 여전하신데.. 우째 지내시고 계시나요?
상복의랑데뷰님 찰진 글이 그립습니다~

상복의랑데뷰 2019-09-17 14: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럭저럭 지내고 있습니다.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연 2019-09-17 16:22   좋아요 1 | URL
당연히 기억하죠! 자주 들러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