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구 - 로마의 열병 / 다른 두 사람 / 에이프릴 샤워 얼리퍼플오키드 2
이디스 워튼 지음, 이리나 옮김 / 책읽는고양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디스 워튼의 소설은 유쾌하면서도 은근히 풍자적이다. 유명하지 않은 단편 4개의 모음이라지만 그녀의 글솜씨를 확연히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다.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작가이다. 특히,표제작인 <징구>는 읽으면서 어찌나 통렬하던지. <순수의 시대>를 읽어보리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19-10-06 17: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같은 생각을 했어요! 순수의 시대 찜. ^^

비연 2019-10-06 17:52   좋아요 0 | URL
오홍홍~ 찜!

블랙겟타 2019-10-06 18: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 저도.. 이책 읽고 <순수의 시대>를 읽어보고 싶어졌어요! ( •ᴗ•)

비연 2019-10-06 18:12   좋아요 1 | URL
어멋. 다들 마찬가지 심정들^^ 그렇다면 곧 <순수의 시대>로 고! ㅎㅎ
 
각본가의 죽음 해미시 맥베스 순경 시리즈 14
M. C. 비턴 지음, 전행선 옮김 / 현대문학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해미시 멕베스. 이 시리즈는 어김없는 즐거움을 준다. 원작자와 제작자 간의 갈등 속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 시기, 분노 등이 거슬리지 않게 묘사되고 있어서 명절 연휴에 벗하면서도 하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좀더 빨리 빨리 나왔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며. 현대문학, 힘내요!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9-09-15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16년부터 나온 시리즈인데, 해마다 발간되는 책의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올해는 이 책이 처음이라니! 이러다 안 나오는 건아니겠지 라는 불안함이 엄습하는 연휴의 마지막날. 오 노!

단발머리 2019-09-15 21:10   좋아요 1 | URL
저는 처음 듣는 작가와 책이지만 비연님의 화이팅에 크게 감동됩니다.
현대문학, 힘내요!!

비연 2019-09-15 22:03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감사요!

상복의랑데뷰 2019-09-16 2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전히 좋은 책들을 많이 보시는군요. 잘 읽고 갑니다.

비연 2019-09-17 14:19   좋아요 1 | URL
헉. 상복의랑데뷰님! 이게 얼마만이신지!
간판사진은 여전하신데.. 우째 지내시고 계시나요?
상복의랑데뷰님 찰진 글이 그립습니다~

상복의랑데뷰 2019-09-17 14: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럭저럭 지내고 있습니다.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연 2019-09-17 16:22   좋아요 1 | URL
당연히 기억하죠! 자주 들러주소서~
 
아웃사이더 2
스티븐 킹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자연적인 힘을 절대적으로 믿지는 않으나 스티븐 킹의 일부 소설들을 읽다보면 너무나 개연성이 뚜렷해서 가끔 믿을 수 밖에 없는 상태가 되곤 한다. 이 책이 그랬고. 무엇보다 홀리가 다시 등장해서 좋았다. 아마도 초자연적인 힘은, 인간의 부정한 욕망과 맞닿아있을 수도 있겠다 싶다. 재미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웃사이더 1
스티븐 킹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스티븐 킹. 매우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궁금증을 유발하는 필력이, 스티븐 킹의 애호자가 아닌 나까지도 책을 손에서 못 놓게 한다. 잔혹한 살인자를 쫓는 사람들은 일반적이라 할지라도 뭔가 섬찟한 초자연적인 힘의 존재를 의심하게 하는데 2권을 바로 찾지 않을 수가 없더라 이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려진 사랑 나쁜 사랑 3부작 2
엘레나 페란테 지음, 김지우 옮김 / 한길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는 내내 괴로왔다. 엘레나 페란테의 소설은, 사람의 감정을 저 심연 아래로까지 끌어내려서 끝을 보게 만든다는 느낌이 든다. 그 리얼함이 좋기도 하지만 또 싫기도 하다. 나까지 너무 화가 나고 너무 미칠 것 같은 느낌 때문에 어제 새벽까지 붙잡고 다 읽은 후 꿈자리가 뒤숭숭할 정도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