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어린이 표
황선미 지음, 이형진 그림, 서울초등국어교과교육연구회 / 이마주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쁜 어린이표/황선미/이마주/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게 어렵다~

 

 

 

 

황선미 작가의 동화 《나쁜 어린이표》는 이미 100만 부를 돌파한 국내 창작 동화이고 여전히 학교 교육에서 추천하는 동화다. 동화의 주제가 갈등과 소통, 열린 마음이어서 일까. 벌써 100쇄 출간이라니, 대단하다. 주인공 건우의 소망처럼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선생님을 바라는 것이 모든 아이들의 소망이어서 일까.  오래 전에 나온 책이지만 지금도 공감하며 읽으며 가슴이 먹먹해진 책이다. 그건 아마도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선생님에 대한 로망이 여전하기 때문이리라. 

 

 

 

 

 

 나쁜 어린이표는 숙제한 것을 학교에 가져오지 않거나, 공부 시간에 떠들거나, 친구와 싸우거나, 욕하거나, 복도에서 뛰어다니기 등 학교 행동 규칙에 어긋나면  받게 되는 일종의 행동 위반 딱지 같은 것이다. 그리고 나쁜 어린이표를 3장 받게 되면 방과 후에 수학 문제를 풀거나 독후감상문을 쓴 후 5시가 되어야 집에 갈 수 있다.

 

 주인공 건우는 나쁜 어린이표를 많이 받은 아이다. 반장에 되지 못했지만 다음엔 반장이 되고 싶다며 대걸레를 들다가 누군가에게 밀려 넘어지면서 창가에 있던 화분을 깨트린다. 선생님은 건우에게 누군가가 밀어서 그렇게 되었다는 말은 핑게를 대는 것이라며  나쁜 어린이표를 주기 시작한다. 건우는 핑게를 댔다고, 늦었다고, 뛰어다녔다고 나쁜 어린이표를 받지만 사실 억울한 면이 많다. 다 그만한 이유가 있지만 선생님은 건우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나쁜 어린이표를 주기만 한다. 건우는 늘  나쁜 어린이로 낙인 찍힌 기분에 괴롭기도 하고 자신의 억울함을 들어주지 않는 선생님이 야속하기만 하다.  그래서 남몰래 담임 선생님을 위한 나쁜 선생님표를 만들어 수첩에 끼우기 시작한다. 선생님이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일방적일 때마다 나쁜 선생님표는 늘어간다. 그러다가 건우는 선생님 책상에서 수북히 담긴 나쁜 어린이표를 보며 이를 없애게 되고, 선생님은 건우의 수첩 속에 있는 나쁜 선생님표를 보게 된다.   

 

이 책을 읽으며 나쁜 행동을 하는 아이들의 행동 교정에는 무엇이 효과적인가를 생각하게 된다. 물론 때리거나 나쁜 어린이표를 남발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매를 들거나, 때로는 나쁜 어린이표를 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래도 그런 처벌을 하기 전에 아이들의 생각을 먼저 들어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를 깨닫지 못한 상황에서 처벌만 내린다면 아이들의 억울한 마음만 커질 것이기 때문이다. 아이의 억울함을 해결하지 못한  처벌은 되레 역효과를 낼 것이기 때문이다.

 

 

요즘에도 학교에서 잘못하는 아이들은 이유를 듣지 않고 반성문을 내게 한다고 들었다. 누가 먼저 시비를 걸었는지, 어떤 내용의 싸움인지를 듣지 않고 해당 아이들에게 반성문을 쓰게 한다고 들었다.  억울한 아이의 마음을 선생님이 헤아려 주지 않는다고 억울하다는 학부모의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다. 억울하거나 힘든 아이의 마음을 헤어려주기가 그리 어려울까. 아이의 입장을 듣지 않은 무작정 쓰게 하는 반성문은 또다른 나쁜 어린이표일 것이다.  이 책을 읽으니 아이들의 마음을 헤아려주는 것이 현실적으로 굉장한 경지의 마음이구나 싶다. 그렇더라도 아이의 마음을 헤아려주는 선생님이 많아졌으면 하는 로망을 갖게 된다. 물론 집에서도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는 어른이 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7-03-06 16: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격하게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