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갈래 길
래티샤 콜롱바니 지음, 임미경 옮김 / 밝은세상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 갈래 길/래티샤 콜롱바니/밝은세상/주저앉고 싶더라도 가야만 한다~

 

 

 

 

 

2017년 프랑스 베스트셀러였고, 전 세계 27개국에서 출간된 작품이라서 끌렸던 책이다. 저자  래티샤 콜롱바니의 첫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이 본다는 건 그만큼 작품성이 뛰어나다는 방증일 테니까. 읽은 결과는 꽤 만족하다고 할까.

 

세 갈래 길!

 

 

 

 

다른 지역의 세 여자가 전혀 다른 환경에 처하게 되면서 자신의 생을 박차고 나왔고, 그렇게  가보지 않은 새 길을 걸어가는 이야기인데.  때로는 그 길이 낯설어서 눈물겹기도 하고, 때로는 그 길이 어색해서 어찌해야 할 지 감당이 안 된다. 하지만 자신의 길을 개척하지 않으면 안되기에 새롭게 가는 길을 응원하게 된다.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에 사는 스미타, 시칠리아 필레르모에 사는 줄리아, 캐나다 몬트리얼에 사는 사라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세 사람의 선택한 삶이 주는 방향성에 고개를 끄덕이지 않을까  싶다. 그 곳이 어디든 가지 않으면 볼 수 없겠지만, 가게 된다면 변화를 모색하지 않을까.  

 

 

 

 

가장 낯선 사람은 인도인 스미타다. 그녀는 달리트다.

달리트는 인도에서 노예보다 못한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는 불가촉천민이다. 오물보다 못한 취급을 받기에 달리트 여성들은 짚으로 짠 바구니에 아무데나 눈 똥을 긁어모은다. 그러면 집 주인이 먹다가 남은 음식을 달리트 여성의 눈을 보지 않고 던져준다. 달리트 남성들은 들판의 쥐를 잡는데, 그 댓가도 없기에 잡은 쥐를 일용할 양식으로  사용한다. 이렇게 인간 이하의 달리트지만 스미타는 희망을 가진다. 며칠 전, 딸 랄리타를 학교에 보내려고 브라만에게 돈을 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랄리타가 학교에 간 날, 랄리타는 밑바닥을 청소하라며 브라만에게 매질을 당했고, 랄리타는 끝까지 버티면서 문제가 생긴다. 이에 스미타는 중요한 결심을 하게 된다. 조상 대대로 살아온 곳을 떠나 대도시로 나가서 딸 아이 교육도 받게 하면서 떳떳하게 살아가자고.    

 

 

 

 

오늘 아침, 바탕으로 매어 놓은 실 한가닥이 끊어졌다.

거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일어났다.

 

이것은 일종의 재앙,

느닷없이 밀려와

몇 날 며칠 이루어놓은 작업을 삼켜버리는

미시적 차원의 해일.

 

낮에는 베를 짜고 밤에는 다시 풀기를

날마다 했다는 페넬로페의 이야기를 떠올려본다.

 

다시 시작해야한다.

 

새로 만들면 더 멋진 작품이 되리라.

바탕실이 끊어지지 않도록

작업에 정신을 모은다.

 

다시 시작하자, 계속해 나가자. - p.205

 

그렇게 스미타는 딸 랄리타의 손을 잡고 긴 여행을 떠난다. 그리곤 도시의 사원에 이르러 자신의 소중한 머리를 잘라 새로운 환희에 찬 찬가와 함께 비슈누 신에게 드린다. 스미타의 일생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지기를 기도하면서.

 

안도의 스미타, 시칠리아의 줄리아, 캐나다의 사라는 각기 다른 환경이지만  머리카락이라는 공통의 매개체가 있다. 달리트인 스미타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라 신에게 바치고,  가발 공장이 문닫을 즈음에 있던 줄리아는 힌두교 사원에서 공수한 머리카락으로 가발을 만들고, 유명 로펌 변호사인 사라는 암에 걸렸고 수술 후 가발을 쓴다.  각기 다른 길이지만 서로 영향을 주고 받을 수 있다는 기막힌 우연성도 이 소설의 또다른 맛이다.

 

누구나 제도와 관습, 문화와 전통이라는 사회적 제약 조건을 가지고 있다. 어렵겠지만 새로운

 길을 가보는 것도 사람의 도리가 아닐까. 깨지 못한다고 주저 앉기보다 스스로 깨기를 열망하는 마음으로  2018년 새해를 맞이했으면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12-30 19: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봄덕님, 새해인사 드립니다.
이제 내일을 지나면 새해예요.
새해에는 더 좋은 날들, 행복한 순간과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즐거운 주말, 희망가득한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봄덕 2018-01-07 15:16   좋아요 1 | URL
늘 먼저 인사를 주는군요.^^ 벌써 새해를 맞았답니다. 올 한해도 소망하는 모든 일이 이뤄지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