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빨간머리 앤]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나의 빨간머리 앤
샤론 제닝스 지음, 김영선 옮김 / 소년한길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빨간 머리 앤]빨간 머리 앤을 좋아했던 소녀의 성장동화~

 

 

루시 모드 몽고메리의 빨간 머리 앤들장미 소녀 캔디와 함께 내가 좋아하는 소녀 감성의 동화다. 빨간 머리 앤은 애니메이션으로도 인기를 끌었던 명작이다. 어린 고아 소녀 앤 셜리의 씩씩하고 밝은 성장 동화이기에 신나게 읽었던 추억의 동화다. 주근깨 투성이의 빼빼 마른 빨간 머리 앤은 무척이나 수다스럽고 상상력이 풍부한 아이인데다 성격이 밝아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아이였기에 나도 그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다.

 

 

 

만약 동화 빨간 머리 앤을 좋아하고 동화 속 앤 셜리 같은 친구를 갖고 싶다면 이런 동화를 쓰게 되지 않을까? 나의 빨간 머리 앤!

이 책은 고아들의 이야기가 가장 재미있고 그중에 빨간 머리 앤이 최고로 재미있다는 아이의 성장 동화다. 빨간 머리 앤에 대한 오마주이기도 하다.

몽고메리의 동화 빨간 머리 앤을 제일 좋아한다는 리 매츠(리나)는 밤마다 자신이 고아라는 상상에 빠진다. 소공녀처럼 뒤늦게 멋지고 부자인 아버지가 찾아와 반전을 주는 공상을 하거나 한 가정에 소속되지 않고 앤처럼 자유롭게 다니는 고아라는 상상을 한다. 리나는 멋진 고아 친구를 사귀는 것이 소원인 아이다. 그런 리나의 옆집에 빨간 머리 고아인 카산드라 조바노비치라는 여자 아이가 이사를 오게 된다. 고아 소녀 앤 같은 친구가 생기길 꿈꾸었던 리나였으니 얼마나 신나는 일인가?

 

리나는 카산드라에게 자신의 성소인 비밀 공간도 보여주고, 자신이 좋아하는 고아소녀인 빨간 머리 소녀 앤 셜리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며 카산드라가 고아인 것을 부러워한다. 하지만 앤과 같은 고아라서 좋아한다는 말에 상처받은 카산드라는 고아란 이집 저집 떠돌아야 하고 안 좋은 일이 일어나면 누명까지 써야 하는 게 고아라며 우울해 한다. 시키는대로 다하는데도 어른들로부터 멍청하다는 소리를 듣고 구박을 받는다고 속상해 한다.

 

그래도 리나는 자신이 쓴 희곡으로 배우가 되고 싶다는 카산드라의 꿈을 이뤄준다. ‘앤 셜리의 이야기 클럽이라는 극단 이름도 짓고 사악한 마녀가 나오는 연극을 공연하며 큰 호응도 얻는다. 작문 반이었던 리나는 자신의 상상력을 발휘해 희곡이나 글을 쓰면서 작문반 가우디 선생님으로부터 재능이 있다는 칭찬까지 들은 아이였다. 하지만 리나의 엄마는 착한 여자라면 간호사나 교사가 되는 거라며 반대를 하고…….

리나는 카산드라의 비밀을 알게 되지만 카산드라와의 우정을 더욱 소중히 여기게 된다. 하지만 아빠의 갑작스런 죽음을 보면서 반고아가 된 자신의 현실을 직시하게 된다. 고아 소녀가 되기를 상상했던 자신으로 인해 아바가 죽었다는 자책도 하게 되고...... 아빠의 유품에서 발견된 몽고메리의 동화 빨간 머리 앤은 반전이다.

 

 

앤 셜리, 메리 레녹스, 제인 에어 등 동화 속 고아처럼 동화 속 고아를 동경했던 소녀는 아빠의 갑작스런 죽음과 카산드라와의 이별을 통해 현실의 눈을 뜨게 된다.

 

빨간 머리 앤을 좋아했던 리나가 모든 것을 동화와 결부시키며 자신만의 동화같은 생활공간을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짧은 여름, 한때의 소나기 같은 이야기다. 동화 속 고아 주인공을 동경했던 소녀의 성장일기다. 빨간 머리 앤을 좋아했던 소녀의 성장동화다. 빨간 머리 앤에 바치는 오마주 같다.

 

아동문학 부문에서 캐나다 연방 총독상 수상작이다. 역시 재미있고 의미 있는 동화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