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크라테스 예수 붓다 - 그들은 어떻게 살아왔고,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프레데릭 르누아르 지음, 장석훈 옮김 / 판미동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크라테스 예수 붓다/프레데릭 르누아르/판미동]인류의 위대한 스승을 한 자리에서 만난다면......

 

 

 

인류의 위대한 스승, 인류의 성현인 소크라테스, 예수, 붓다의 가르침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이들의 가르침은 읽을수록 새로운 느낌이 들 정도다. 그건 아마도 이들의 가르침이 시대를 초월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들 각각의 삶을 다룬 책을 읽어본 적이 있지만 이렇게 한 자리에서 다룬 책은 처음이다.

 

 

 

 

 

 

2500년 전 북부 인도에서 살았던 붓다, 2300년 전 아테네에서 살았던 소크라테스, 2000년 전 팔레스타인에서 살았던 예수. 2000년이 넘는 세월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인류의 성인으로 남아있는 이유는 제자들에 의해 전해진 이들의 가르침 때문이다. 권력도 없었고 재물도 없었지만 이들의 영적인 위대함은 많은 이들을 감동시켰다는 점이다.

 

 

붓다의 삶과 가르침은

작시, 반복, 후렴, 가락 등을 이용한 기억술의 도움으로

오랫동안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왔다.

(31쪽)

 

 

문자도 널리 보급되지 않은 사회였기에 저술은 상상도 못했고, 붓다가 죽고 250년이 지나서야 아소카왕의 비석에 그의 가르침이 새겨진 정도였다. 20대에 불법에 귀의한 아소카왕이 왕국 곳곳에 붓다의 계율을 비석, 동굴 벽, 석주, 화강암 덩어리에 새겨 널리 따르게 했던 까닭에 오늘날까지 전해질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도 소크라테스의 기록은 문헌으로 등장한다. 가장 오래된 자료는 아리스토파네스의 <구름>이라는 희극인데, 소크라테스를 맹비난했다고 한다. 이후 소크라테스의 제자인 플라톤은 원래 희극작가를 꿈꾸던 필력으로 많은 저서를 지어 소크라테스의 사상을 전하고 있다.

 

 

예수에 대한 기록은 제자들인 사도들의 손에서 탄생했다. 그밖에 바빌론 탈무드 '산헤드린' 편에는 예수를 '마술을 행하며 이스라엘 사람들을 혹세무민'하다가 십자가형을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내가 아는 것이라곤 내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이다.-소크라테스

원수를 사랑하고 너희를 박해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라.-예수

 

이들 사상의 공통점은 인간은 죽음이 끝이 아니라 영원불멸의 존재라는 것이다. 윤회를 말한 붓다, 불멸의 영혼론을 펼친 소크라테스, 부활과 영원한 생명을 전파한 예수. 이들 성현들의 주장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지금의 행동이 미래에 미친다는 점을 시사한 점은 의미가 있지 않을까.

그리고 이들의 공통점은 진리를 찾는 고민을 했다는 점이다. 진리를 깨닫고 내면의 자유를 찾으라고 했으며 인류애인 에로스, 자비, 사랑을 설파한 점이다. 또한 돈과 재물은 살아가는데 중요한 수단이긴 하나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라고 했다는 점이다. 물질의 가치보다 정신의 가치를 강조한 점이다.

 

이 책은 붓다와 소크라테스, 예수에 대한 비교분석이다. 성현들이 전한 영혼 불멸, 믿음과 진리, 자유, 정의, 사랑에 대한 탐구들이다. 성현들의 사회적 배경과 유년기, 성 문제와 가족, 소명의 발견, 인격과 개성, 인주하지 않는 삶, 가르침의 기술, 죽음을 맞이하는 태도, 자신에게 내린 평가, 후대의 평가도 친절하고 상세하게 담았다.

 

 

문자가 아니라 말로 전하던 시절에 자신이 직접 기록하지 않은 이야기들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왔다는 사실이 알면서도 놀랍다. 그 시절에 얼마나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았으면 구전되어 졌을까. 세 사람의 성현을 한 자리에서 차이점과 공통점을 다루고 있기에 제대로 정리되는 느낌이었다. 3권의 고전을 한 권에 담았지만 흥미로운 비교분석들이 다양하다. 세계를 두루 다니며 정신의 세계를 탐구했던 저자. 그만의 깊이와 통찰이 느껴진다. 읽을수록 성현을 만나는 기분이 들어 전율이 이는 책이다. 잘 쓰인 책, 추천이다.

 

 

저자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지성, 세계적인 종교사학자, 철학자인 프레데릭 르누아르다.

스위스 프리부르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도미니크회 수사인 마리 도미니크 필립과 세계적인 철학자인 에마뉘엘 레뷔나스에게 가르침도 받았다. 인도와 이스라엘에 체류하며 정신적인 세계를 탐구하기도 했고 프랑스의 수행 암자와 수도원에서 지내기도 했다.

현재는 철학자, 소설가, 라디오 진행자, 프랑스 최고의 종교 간행물 <종교의 세계> 편집장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