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말이지, 새끼를 낳을 때 '엄마인 나'도 같이 낳았어. 

새끼를 키우면서 '엄마인 나'도 키우고 있지.

그게 보통 일이 아니어서

새끼가 사랑스러운지 어떤지 돌아볼 틈이 없어.

엄마인 나를 낳고서 처음 맞은 겨울.

탄 자국처럼 점점이...

흩날리는 흙먼지를 만나

첫눈이...

가슴속도 고요해지면서

사방이 갑자기 고요해지고

불현듯 감격이 북받쳐 올라

태어나서 처음 보는 눈. - 그렇게 생각했더니

기뻐서 울고 

슬퍼서 울고

끝내는......

눈이 왔다고 울었죠. 

- 『성질 나쁜 고양이』44-47쪽


머리, 특히 눈 주변을 맞았을 때 "별이 보인다"는 표현을 흔히 쓴다. 

나름 곱게(?) 자라온 나는 그 별이란 걸 실제로 볼 일이 없었는데,

아기를 낳고 나서는 수없이 봤다.

재우려고 옆에 누워 있으면 아무런 의도 없이 날아오는 주먹과 발...

고 조그만 것도 주먹이고 발이라고 맞으면 꽤나 아픈데. 

아기한테 뭐라고 하겠나. 방비하지 못한 내가 잘못이지. 

조금 커서는 잠자리에서 자꾸 벌떡 일어나 앉았다가 아무데로나 다시 털썩 눕는 바람에

박치기를 하기도 했다... 이젠 요령이 생겨서 잘 피한다. 

둘쨰가 태어나면 애 둘을 어떻게 데리고 잘 것인가. 


『성질 나쁜 고양이』는 책읽아웃 삼천포책방에서 소개되어 알게 된 책. 그냥님이 읽어준

위 인용구가 마음에 쏙 들어왔다. 언니에게 고양이발머그를 선물해주겠다는 핑계로, 덤으로

고양이 책도 선물해 주겠다는 핑계로 책을 주문했지. 언니가 매우 좋아했다. 

고른 책 중 하나는 오은영박사님의 책. 


 

이 분 칼럼을 몇 개 읽어보니 좋아서, 책은 처음으로 읽어 보는 중이다. 

우리 딸은 순한 편이고 설명하면 알아듣는 편이라 못 참는 아이는 아닌 것 같고 

(물론 아직 두돌이 안 되어서일 수도 있다..)

남편이나 나나 감정 기복이 심하지 않고 화가 난다고 바로 분출하는 성격도 아니어서

욱하는 부모도 아닌 것 같지만(물론 아직 애가 두돌이 안 되어서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도움이 될 만한 부분이 많아 보였다. 

아이를 키움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인내.. 인내다. 

슬슬 떼를 쓰기 시작하는데, 떼 쓸 때 요구사항을 들어주면 안 된다는 걸 잘 알지만

실천하는 게 쉽지는 않다. 당장 울음을 그치게 하고 싶은 마음이 앞서면 실패다. 

떼 쓸 때 우는 울음은 좀 내버려둬도 괜찮다는 생각으로 기다려야 한다...

공공장소에서는 기다리기 쉽지 않지만. 



 











아기를 낳고 나서 변한 것이 무수히 많지만, 그중 하나가 이런 글을 읽으며 

나와 내 아이의 관계를 생각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몇년 전에 읽었다면 아마도 

나와 엄마의 관계를 생각했겠지. 지금도 생각하긴 하지만, 그 비중이 상대적으로 작다. 

이 책 그림 너무 귀엽다. 에세이집이고 그림은 곁들인 것일 줄 알았는데 그림이 더 많네. 

내용도 사랑스러워... 내 딸에게 복희 같은 엄마가 되어주고 싶다. 

기쁜 일이 있으면 가장 먼저 말하고 싶은 상대, 어떤 일이든 터놓고 말할 수 있는 상대,

곁에 있으면 그것만으로 안심이 되는 상대. 

근데 복희 너무 힘들었겠다. 딸이 엄마 껌딱지라.. 

"엄마는 혼자 똥을 못 눴다."는 부분 매우 공감했는데 그때 작가 나이가 6살이었단다. 6살이 되어도 화장실을 엄마 혼자 못 가게 한단 말인가.. 우리 딸은 그때까지 그러진 않겠지;;  



언젠가 딸을 안고 이런 말을 해주고 싶다. 


내가 너를 낳을 때, 엄마인 나도 함께 낳았어.

그러니 엄마로서의 내 나이는 지금 네 나이와 같아.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게 많고, 무서운 것, 어려운 것도 많아.

어리고 서툰 두 사람이 만났으니, 상처를 주고받을 일이 왜 없겠니.

누구나 부모로부터 받은 크고 작은 상처들을 지니고 살지.

나 역시 그렇고. 그럼에도, 네 마음에 작은 생채기라도 남기게 될까봐 문득문득 두려워진단다.

상처 주지 않겠다는 약속은 못 해. 대신,

외면하지 않겠다고 약속할게. 

그 누구보다도 정면으로 너를 마주보겠다고.

곁눈질만 하는 겁쟁이가 되기보다는 

용기 있게 사랑하는 편이 좋겠지.

너와 내가 함께 성장해 갈 앞으로의 날들이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의 취향 - 카피라이터 김민철의 취향 존중 에세이
김민철 지음 / 북라이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요일의 여행>으로 만나게 된 김민철. 김하나의 측면돌파에 출연도 했는데, 이 책에서도 김하나작가님과의 에피소드가 등장해 더 재미있었다.
아주 잘 쓴 에세이집이라는 생각. 에세이는 이렇게 쓰는 것이다라고 모범사례로 보여줄 수 있을 정도 아닐까? 하나의 주제를 사적인 경험을 통해 풀어내면서 작은 깨달음으로 완결성 있게 마무리 한다. 너무 무겁지 않고, 그렇다고 가볍지만도 않은 내용과 편안하고 솔직한 문투가 좋다. 에세이들 간에 질적인 편차도 거의 없다. 내 추천으로 읽은 <모든 요일의 여행>이 좋았다던 친구에게 이 책도 추천할 수 있을 듯.

북플 밑줄긋기 기능 참 좋군요.

˝광고는 두 번째.˝
당돌한 신입사원의 말.
직장 상사들이 다 앉아 있는 술자리에서 호기롭게 내뱉은 한마디.
˝광고는 두 번째.˝
힘이 센 광고를 고집스레 두 번째 자리에 앉히고
연약한 저녁 식사를 첫 번째로,
사소한 여행을 첫 번째로,
가족과의 약속을 첫 번째로,
연약하지만 중요한사소하지만 소중한그 모든 것들을 위해
첫 번째 자리를 비워두겠다는 다짐.
광고는 힘이 세니까.
잠깐만 한눈을 팔아도 급한 일이라는 탈을 쓰고,
경쟁 피티라는 옷을 입고,
금세 내 일상의 첫 번째 자리를 천연덕스럽게 차지해버리곤 했으니까.
잘 살기 위해 시작한 광고라는 일이 나를 잘 못 살게 한다면 그거야말로 큰일이었으니까.
13년 전 그 신입사원이 이제는 CD가 되어 사보에 써 내려가는 그때 그 다짐,
˝광고는 두 번째결국 잘 살기 위해 우리는 광고를 만드니까.
기어이 잘 살아야
우리는 좋은 광고를 만들 수 있으니까.

너무 쉽게, 너무 자주, 너무 무심히, 모든 것에 효율을 들이 대는 이 세상에서 누군가는 단 한 번의 심벌즈를 위해 한 시 간 넘게 준비하고 있고, 누군가는 단 한순간의 아름다움을 위해 무대를 움직이고 있고, 또 누군가는 0의 존재가능성을 밝히느라, 우주 탄생의 가설을 세우느라, 한 문장으로 우리를 구원하느라 밤을 새우고 있다, 라고 생각하면 마음 어딘가가 편안해진다. 따뜻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세이를 써보고 싶으세요? - 재미있고 감각적이고 잘 팔리는
김은경 지음 / 호우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자책으로 빌려서 1시간만에 다 읽었다.

 가볍게 잘 읽히는 게 장점이자 단점.

 사서 볼 만한 책은 아니라는 생각에 별 두개.

 서서 후루룩 훑어보다가 도움 될 팁 한두가지만 얻으면 성공일 책.

 저자가 진행했던 글쓰기 강의를 바탕으로 만든 것 같은데, 좀더 시간과 공을 들여서

 사례를 많이 포함시켰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강의에 참여해서 과제를 하고 그에 대한

 평과 함께 팁을 들었다면 큰 도움이 됐겠지만, 팁만 모아 둔 이 책만 읽어서는.. 글쎄..

 

 책에서 소개한 팁 중

 "나를 드러내라"

 "주관적 글쓰기의 매력"

 "생생한 묘사"

 이걸 보고 있으니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두분, syo님과 다락방님이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리뷰의 형식을 많이 벗어난 두분의 글이 어째서 인기가 많은지 알 것 같음. 그야말로 매력♥

 

 그 외 하루키의 글쓰기 원칙이 인상적이었다.

 "나의 자랑은 하지 않는다, 남의 험담을 하지 않는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1-14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읽으시고 저를 생각해주시다니, 영광입니다!!! 히힛.

syo 2019-01-14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끄러워서 모른 척 하려 했는데.... 다락방님이 이러시니 모른 척 할 수가 없네. 아 참. 또 상황이 이러네. 아 참. ㅋㅋㅋㅋㅋ

다락방 2019-01-14 16:25   좋아요 0 | URL
미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19-01-14 16:31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기왕 이렇게 된 거, 누립시다!! 우리는 독서괭님의 2픽.

다락방 2019-01-14 16:32   좋아요 0 | URL
누려야죠, 이 좋은 걸 왜 안누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19-01-14 18:31   좋아요 0 | URL
ㅋㅋㅋ 두분이 여기서 대화하시니 정겹고 좋네요. 받을 만 해서 받은 칭찬과 애정은 누리셔야 합니다~^^
 

syo님, 막내님, 단발머리님께 thanks to!
<삐이삐이~> 이거 그림이 참 멋지다. 어른 소장용으로도 괜찮을 듯. 20개월 아가의 반응도 괜찮다. 요즘 예쁜 그림책을 보면 애 핑계로 사고 싶은데 어른이 좋아하는 거랑 애기가 좋아하는 거랑 좀 다르니 고민이 많이 된다. 어서 커서 같이 서점 가서 고르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9-01-09 16: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영업하였군요. ㅎㅎㅎㅎㅎ 당하고도 즐거운 영업이었으면 좋겠어요.

독서괭 2019-01-09 23:05   좋아요 0 | URL
그럼요. syo님 추천 책은 보관함에 많이 담겨있는데 요즘 책을 많이 안 사려다 보니ㅎㅎ 이렇게 땡스투 하니 즐겁네요~^^

단발머리 2019-01-10 0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반가운 포스트라니!!
2019년 올 한 해 독서괭님 책 많이 사시고, 제게 땡투 많이하시고, 덕분에 저도 책 많이 사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독서괭 2019-01-10 12:45   좋아요 0 | URL
ㅎㅎ 네 많이 사고 많이 읽고 많이 땡스투 하고! 노력해보겠습니다~^^
 
로컬의 미래 - 헬레나와의 대화
헬레나 노르베리 호지 지음, 최요한 옮김 / 남해의봄날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줄을 많이 치며 읽었던 <오래된 미래>의 저자라고 하여기꺼운 마음으로 펀딩에 참여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