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의 취향 - 카피라이터 김민철의 취향 존중 에세이
김민철 지음 / 북라이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요일의 여행>으로 만나게 된 김민철. 김하나의 측면돌파에 출연도 했는데, 이 책에서도 김하나작가님과의 에피소드가 등장해 더 재미있었다.
아주 잘 쓴 에세이집이라는 생각. 에세이는 이렇게 쓰는 것이다라고 모범사례로 보여줄 수 있을 정도 아닐까? 하나의 주제를 사적인 경험을 통해 풀어내면서 작은 깨달음으로 완결성 있게 마무리 한다. 너무 무겁지 않고, 그렇다고 가볍지만도 않은 내용과 편안하고 솔직한 문투가 좋다. 에세이들 간에 질적인 편차도 거의 없다. 내 추천으로 읽은 <모든 요일의 여행>이 좋았다던 친구에게 이 책도 추천할 수 있을 듯.

북플 밑줄긋기 기능 참 좋군요.

˝광고는 두 번째.˝
당돌한 신입사원의 말.
직장 상사들이 다 앉아 있는 술자리에서 호기롭게 내뱉은 한마디.
˝광고는 두 번째.˝
힘이 센 광고를 고집스레 두 번째 자리에 앉히고
연약한 저녁 식사를 첫 번째로,
사소한 여행을 첫 번째로,
가족과의 약속을 첫 번째로,
연약하지만 중요한사소하지만 소중한그 모든 것들을 위해
첫 번째 자리를 비워두겠다는 다짐.
광고는 힘이 세니까.
잠깐만 한눈을 팔아도 급한 일이라는 탈을 쓰고,
경쟁 피티라는 옷을 입고,
금세 내 일상의 첫 번째 자리를 천연덕스럽게 차지해버리곤 했으니까.
잘 살기 위해 시작한 광고라는 일이 나를 잘 못 살게 한다면 그거야말로 큰일이었으니까.
13년 전 그 신입사원이 이제는 CD가 되어 사보에 써 내려가는 그때 그 다짐,
˝광고는 두 번째결국 잘 살기 위해 우리는 광고를 만드니까.
기어이 잘 살아야
우리는 좋은 광고를 만들 수 있으니까.

너무 쉽게, 너무 자주, 너무 무심히, 모든 것에 효율을 들이 대는 이 세상에서 누군가는 단 한 번의 심벌즈를 위해 한 시 간 넘게 준비하고 있고, 누군가는 단 한순간의 아름다움을 위해 무대를 움직이고 있고, 또 누군가는 0의 존재가능성을 밝히느라, 우주 탄생의 가설을 세우느라, 한 문장으로 우리를 구원하느라 밤을 새우고 있다, 라고 생각하면 마음 어딘가가 편안해진다. 따뜻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세이를 써보고 싶으세요? - 재미있고 감각적이고 잘 팔리는
김은경 지음 / 호우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자책으로 빌려서 1시간만에 다 읽었다.

 가볍게 잘 읽히는 게 장점이자 단점.

 사서 볼 만한 책은 아니라는 생각에 별 두개.

 서서 후루룩 훑어보다가 도움 될 팁 한두가지만 얻으면 성공일 책.

 저자가 진행했던 글쓰기 강의를 바탕으로 만든 것 같은데, 좀더 시간과 공을 들여서

 사례를 많이 포함시켰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강의에 참여해서 과제를 하고 그에 대한

 평과 함께 팁을 들었다면 큰 도움이 됐겠지만, 팁만 모아 둔 이 책만 읽어서는.. 글쎄..

 

 책에서 소개한 팁 중

 "나를 드러내라"

 "주관적 글쓰기의 매력"

 "생생한 묘사"

 이걸 보고 있으니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두분, syo님과 다락방님이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리뷰의 형식을 많이 벗어난 두분의 글이 어째서 인기가 많은지 알 것 같음. 그야말로 매력♥

 

 그 외 하루키의 글쓰기 원칙이 인상적이었다.

 "나의 자랑은 하지 않는다, 남의 험담을 하지 않는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1-14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읽으시고 저를 생각해주시다니, 영광입니다!!! 히힛.

syo 2019-01-14 16: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끄러워서 모른 척 하려 했는데.... 다락방님이 이러시니 모른 척 할 수가 없네. 아 참. 또 상황이 이러네. 아 참. ㅋㅋㅋㅋㅋ

다락방 2019-01-14 16:25   좋아요 0 | URL
미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19-01-14 16:31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기왕 이렇게 된 거, 누립시다!! 우리는 독서괭님의 2픽.

다락방 2019-01-14 16:32   좋아요 0 | URL
누려야죠, 이 좋은 걸 왜 안누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19-01-14 18:31   좋아요 0 | URL
ㅋㅋㅋ 두분이 여기서 대화하시니 정겹고 좋네요. 받을 만 해서 받은 칭찬과 애정은 누리셔야 합니다~^^
 

syo님, 막내님, 단발머리님께 thanks to!
<삐이삐이~> 이거 그림이 참 멋지다. 어른 소장용으로도 괜찮을 듯. 20개월 아가의 반응도 괜찮다. 요즘 예쁜 그림책을 보면 애 핑계로 사고 싶은데 어른이 좋아하는 거랑 애기가 좋아하는 거랑 좀 다르니 고민이 많이 된다. 어서 커서 같이 서점 가서 고르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9-01-09 16: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영업하였군요. ㅎㅎㅎㅎㅎ 당하고도 즐거운 영업이었으면 좋겠어요.

독서괭 2019-01-09 23:05   좋아요 0 | URL
그럼요. syo님 추천 책은 보관함에 많이 담겨있는데 요즘 책을 많이 안 사려다 보니ㅎㅎ 이렇게 땡스투 하니 즐겁네요~^^

단발머리 2019-01-10 0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반가운 포스트라니!!
2019년 올 한 해 독서괭님 책 많이 사시고, 제게 땡투 많이하시고, 덕분에 저도 책 많이 사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독서괭 2019-01-10 12:45   좋아요 0 | URL
ㅎㅎ 네 많이 사고 많이 읽고 많이 땡스투 하고! 노력해보겠습니다~^^
 
로컬의 미래 - 헬레나와의 대화
헬레나 노르베리 호지 지음, 최요한 옮김 / 남해의봄날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줄을 많이 치며 읽었던 <오래된 미래>의 저자라고 하여기꺼운 마음으로 펀딩에 참여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인주의자 선언 -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문유석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롤로그가 가장 매력적이고, 중반부에 글맛이 많이 떨어졌다가, 후반부에 조금 회복하는 느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가끔 대나무숲에라도 가서 마음속 구석에 쌓인 외침을 토해내고 싶을 때가 있다. 이놈의 한국사회에서 살아가려면 견뎌야 하는 것들이 지긋지긋하게 싫다고 말이다. 눈치와 체면과 모양새와 뒷담화와 공격적 열등감과 멸사봉공과 윗분 모시기와 위계질서와 관행과 관료주의와 패거리 정서와 조폭식 의리와 장유유서와 일사불란함과 지역주의와 상명하복과 강요된 겸손 제스처와 모난 돌 정맞기와 다구리와 폭탄주와 용비어천가와 촌스러움과 기타 등등 기타 등등 기타 등등.
- 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