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의 대표 극작가이자 소설가 루이지 피란델로(1867-1936)의 마지막 소설 <아무도 아닌, 동시에 십만 명인 어떤 사람>(1926)이 개정 번역판으로 다시 나왔다. 1934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이기도 하지만, 그리고 희곡선집이 번역돼 있지만, 국내에서는 별로 읽히지 않는 작가다. 대표 희곡 <작가를 찾는 6인의 등장인물>(1921)이 간혹 무대에 오르는 정도가 아닌가 싶다.

갑작스레 피란델로의 소설이 눈에 띈 건, 현대문학에서 분신 테마와 군중 테마에 요즘 관심을 두게 되어서다(문학에서 군중과 대중, 인민과 다중 등 집단성의 존재양식이 어떻게 표상되는지가 관심거리다). <아무도 아니>은 제목부터 이러한 테마에 딱 맞는 작품이다.

˝이 작품을 통해 산업화, 도시화가 급격히 진행되던 당대의 환경 속에 내던져져 사물과 노동으로부터의 소외뿐만 아니라 스스로로부터도 소외된 채 불안에 떨며 분열증적 상황에 노출된 사람들의 존재모순성이 탁월하게 형상화되는 것을 본다. 난해하다고 여겨질 수 있는 사변적이고 장황한 부분들이 없다고 할 수 없겠지만 이는 피란델로가 부러 현학적인 말놀이를 하고 있어서가 아니라, 근대인들이 발 딛고 서 있는 삶 자체가 분열증적이고 불안정한 토대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분열증적 서사의 계보를 작성할 때 필히 자리를 표시해야 할 작품이다. 그 전후에 어떤 작품들을 배치할 수 있을지 좀더 고심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이진아도서관에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카프카 강의에 이어서 5월 8일부터 7월 3일까지 8회에 걸쳐서(매주 화요일 저녁 7시) 19세기 러시아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이전에 진행했던 ‘톨스토이 깊이 읽기‘와 ‘도스토예프스키 깊이 읽기‘를 마무리짓는 강좌로 새로 번역본이 나온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문학동네)와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문학동네, 근간)을 자세히 읽는 강의다. 관심 있는 분들은 아래의 구체적인 일정을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성남운중도서관 인문학 특강의 일환으로 4월 26일부터 5월 10일까지 3회에 걸쳐서(저녁 7시 30분-9시 30분) '문학 속의 철학' 강의를 진행한다(http://uj.snlib.go.kr/open/notice_view.asp?board_seq=1421).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의 문학 속의 철학

 

 

1강 4월 26일_ 소포클레스, <안티고네>

 

2강 5월 03일_ 도스토예프스키, <지하로부터의 수기>

 

3강 5월 10일_ 톨스토이, <이반 일리치의 죽음>

 

 

18. 04. 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푸른역사아카데미의 월요강좌에서는 5월 14일부터 6월 25일까지 7회에 걸쳐서 가라타니 고진의 <트랜스크리틱: 칸트와 맑스>(도서출판b) 강독 강의를 진행한다(http://cafe.daum.net/purunacademy/8Bko/397). 맑스(마르크스)를 통해서 칸트를 읽고, 칸트를 통해서 맑스는 읽는다는 것이 고진의 '트랜스크리틱'이다. 칸트와 맑스에 대한 고진의 급진적 독해가 어떤 통찰에 이르고 있는지 자세히 따라가보고자 한다.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랑스 현대문학의 대표작가들을 강의에서 두루 다루었지만 유일하게 예외가 있다면 앙드레 말로다. 대표작들이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오지 않아서인데 몇년 전에 나온 <정복자들>(민음사)에 이어서 이번에 <희망>(문학동네)이 출간되어 얼마간 해갈이 되는 모양새다. <인간의 조건>과 <왕도>도 새 번역본이 나오면 비로소 3-4강 정도의 강의를 꾸릴 수 있겠다. 사실 학부시절에 읽은 작품이 <인간의 조건>과 <왕도>였고 <희망>은 범우사판 번역본이 있었음에도 특별히 끌리진 않았던 작품이다. 이제 보니 스페인 내전에 참전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소설이다. 1937년작.

˝앙드레 말로가 반反프랑코 전선에서 국제비행대 ‘에스카드리유 에스파냐‘를 조직하고 지휘하며 전쟁의 참상과 살육의 현장, 그 속에서 폐허가 된 인간의 마음을 목격하고 이를 바탕으로 썼다. 내전의 순간순간을 포착해 전쟁의 참혹한 상황을 고스란히 전달하면서도 제목이 암시하듯 단순한 비관에 그치지 않고, 종교와 혁명이 결합된 암시 및 환기의 장치들을 통해 20세기 지구촌 문명 속에서 해체된 정신의 혼돈을 극복하기 위한 인간의 의지와 종교의 정수에 대한 탐구를 담아낸 작품이다.˝

자연스레 비교되는 건 오웰의 르포르타주 <카탈로니아 찬가>와 헤밍웨이의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등이다. 말로는 평전들도 소개돼 있는 만큼 <인간의 조건>만 더 출간된다면 내년쯤엔 강의에서 다루고 싶다. 그렇게 대기중인 또다른 작가들이 사르트르와 보부아르인데, 사르트르의 <구토>(1938)와 보부아르의 <레망다랭>(1954) 등은 언제쯤 새로 번역본이 나올지 궁금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amGiKim(呂胡) 2018-04-13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년전 앙드레 말로 평전을 읽어봤습니다. 선생님 리뷰를 보니 그때 읽은 책이 생각나네요.ㅎㅎ

로쟈 2018-04-13 23:14   좋아요 2 | URL
네, 관련서가 많이 나와 있는 편이죠.~

오독 2018-04-14 19: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알기로, <인간의 조건>(지만지)과 <구토>(하서출판사)는 한국어판 저작권을 각각 이 두 출판사가 가지고 있어서, 이 두 출판사가 새롭게 번역하지 않으면 새 번역을 만나기 어렵습니다. 공저작권이 되려면 오래 기다려야 합니다...

로쟈 2018-04-14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렇군요. 76년몰이니 거의 생전에 만나보기 어렵겠네요.^^; 구토의 저작권이 하서에 있다니. 그 무성의한 판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