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뤼벡의 토마스 만

3년 전 독일문학기행 때 토마스 만의 고향 뤼벡을 방문했다. 유난히 사나웠던 날씨가 기억난다. 내달에 만의 <부덴브로크가의 사람들>을 강의에서 다시 읽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마도 강의 때 가장 자주 입에 올리는 작가가 발자크가 아닐까 싶다. 그만큼 근대소설에서 프랑스소설과 발자크가 갖는 비중이 커서인데(압축해서 근대소설의 구간을 발자크에서 도스토옙스키까지라고 말하곤 한다), 주요 작품이 번역돼 있지만 다작의 작가였던 만큼 아직 소개되지 않은 작품도 상당하다. <공무원 생리학>에 이어서 이번에 나온 <기자 생리학>도 마찬가지(<기자의 본성에 관한 보고>라고 한 차례 나온 적이 있다).

작품이 워낙에 많은 만큼(전공자들이 발자크 전집을 기획한다고 했을 때 믿기지 않았는데 결국 무산된 것 같다) 독서의 우선순위도 고려해봐야겠다(다섯 권을 고르면 어떻게 될까?). 도스토옙스키와의 관게를 고려하면 절판도 <외제니 그랑데>도 재번역돼 나오길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문학에서 2021년이 도스토옙스키와 플로베르 탄생 200주년으로 의미가 있었다면(이제 두달 남짓 남았다) 다가올 2022년은 모더니즘의 기념비적인 두 작품 <율리시스>와 <황무지> 출간 100주년의 의미가 있다. 1922년 발표작이어서다. 작가로는 마르셸 프루스트의 타계 100주년이기도 하다.

겸사겸사 내년에는 모더니즘문학에 대해 다시 읽고 재평가하는 기회도 갖게 될 듯싶다(겨울학기에 이어서 내년 상반기 강의일정도 채워나가는 중이다). 더불어 내년봄에는 ‘로쟈와 함께하는 문학기행‘도 재개할 예정이다(스페인문학기행이 첫 일정으로 내달에는 공지가 나갈 예정이다).

세계문학 개관에 해당하는 강의책도 개별 국가별 강의와 마찬가지로 내년에는 선보일 수 있을 것이다. 아직도 읽어야 할 책과 강의할 작품이 많이 남아있지만 한편으론 정리와 수확도 부지런히 해야겠다. 체력이 따라주길 바랄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의정부미술도서관에서 진행하는 대면 강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못다 한 사랑이 너무 많아서

어제 강의차 지방에 내려갔다가 아침 기차로 귀경중이다. 오후에도 강의가 있어서다. 4년 전에는 부산에 갔었군. 4년 전 시 읽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