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13년 전에 쓴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당연한 일이지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하여 바이러스는 물론 전염병의 역사를 다룬 책들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마크 해리슨의 <전염병, 역사를 흔들다>(푸른역사)가 이번주에 나온 책. 같은 주제의 책을 몇 권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염병, 역사를 흔들다
마크 해리슨 지음, 이영석 옮김 / 푸른역사 / 2020년 5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5월 2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05월 26일에 저장

전염병이 휩쓴 세계사- 전염병은 어떻게 세계사의 운명을 뒤바꿔놓았는가
김서형 지음 / 살림 / 2020년 5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5월 26일에 저장

전염병과 함께한 인류 역사
David P. Clark 지음, 김윤택 옮김 / 원더북스 / 2020년 3월
15,000원 → 14,250원(5%할인) / 마일리지 45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0년 05월 26일에 저장

질병이 바꾼 세계의 역사- 인류를 위협한 전염병과 최고 권력자들의 질병에 대한 기록
로날트 D. 게르슈테 지음, 강희진 옮김 / 미래의창 / 2020년 3월
17,000원 → 15,300원(10%할인) / 마일리지 8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20년 05월 26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랑스 작가 루이 페르디낭 셀린(루이 훼르디낭 셸린느)의 대표작 <밤 끝으로의 여행>(최측의농간)이 재간되었다. 1932년작. 앞서 나온 동문선판(2004)을 갖고 있는데 절판된 터였다. 책값이 좀 비싸긴 하지만 강의에서 읽어볼 수 있게 되었다. 

















"프랑스의 의사이자 작가, 루이-훼르디낭 쎌린느의 문제적 데뷔작, <밤 끝으로의 여행>. 고통과 절망 속에서 삶이라는 밤의 시간을 배회하는 비참한 인간의 모습을 전례 없는 스타일로 그려낸 이 충격적인 데뷔작 덕분에 저자는 20세기 프랑스 문학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2004년 완역 발간되었지만 널리 이르지 못하고 이내 절판되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쎌린느의 이 대표작을 최측의농간에서 역자와 함께 초판에 존재했던 일부 오기를 바로잡아 신판으로 발간했다."


사실 <밤 끝으로의 여행>보다도 앞서서 민희식 교수의 번역으로 나온 적이 있다. <밤의 끝까지 여행을>(1993)이라는 제목이었다. 책은 구한 듯한데, 제목은 불만이었다. 원제를 굳이 변형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다. 이형식 교수의 번역판도 제목이 왜 <밤의 끝으로의 여행>이 아닌지 궁금하다. 한국어 조어상 그게 자연스럽기 때문이다(불어 표현도 그렇다). '의'를 빼려고 하니까 '밤의 끝'이 '밤 끝'이라는 어색한 표현이 되었다. 

















셀린의 작품은 과거에 <외상 죽음>이 세계문학전집의 한 권으로 번역된 적이 있지만 절판된 지 오래되었다(다시 나옴직하다). 그밖에 <제벨바이스><Y교수와의 인터뷰> 등이 소개된 상태. 계획으로는 2학기쯤에 <밤 끝으로의 여행>과 함께 한 작품 정도는 더 읽어보려고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wo0sun 2020-05-26 2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나왔네요. 중고본도 비싼 몸값 자랑하는 책이라 나와 준 게 고마운~
외상죽음은 진즉에 구해놨었는데 이제 읽기만 하면.
잘~읽을 수 있을지는~~

로쟈 2020-05-27 00:19   좋아요 0 | URL
외상죽음도 다시 나와야 다룰 수 있을 텐데요..
 

원로 문학평론가 김주연 선생의 신작 평론집이 나왔다. <그리운 문학 그리운 이름들>(문학과지성사). 몇년 전에 등단 50주년 평론선집이 나왔고(거의 전집에 육박하는 분량이다) 평론활동을 일단락짓는 의미가있는 걸로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등단 55년차에 접어드는 여전한 현역 평론가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현역 비평가로서 꾸준히 집필할 수 있었던 그의 비결은 역동하는 문학장을 기민하게 감각하고 유연하게 이해해온 열정적 자세에 있을 것이다. 김주연은 비평을 통해 종교의 문화적 역할에 대한 깊은 해설을 제공하고, 온갖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문화적 상황을 기독교적 지성과 신앙으로 치유해왔다. 32편의 비평문과 한 편의 대담이 담긴 이번 비평집 또한 문학의 가치에 대한 신실한 믿음으로 높은 성취를 이룬 문학작품들을 치열하게 분석한 결과물을 한데 묶었다. 또한, 애정 어린 눈으로 한국 문학의 나아갈 길을 모색하며, 오늘날 문학의 가치와 역할을 진지하게 질문한다.˝

며칠 전 서가에서 고 김치수선생의 평론집(전집)을 꺼내들고서는 충실한 내용에 새삼 감동을받았는데, ‘문지 4인방‘ 평론가들이 활동하던 때가 한국문학비평의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다. 덩달아 감회를 느끼며 바로 주문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가라타니 고진과 김우창

13년 전에 옮겨놓은 23년 전 대담이다. 자료삼아 올려놓았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