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공식적인 추석 연휴의 첫날이다. 가까이에 양가 부모님이 사시기 때문에 특별한 이동이 필요하지 않고 제사를 지내지 않기에 단촐한 식사모임으로(올해는 동생들의 근무가 엇갈려서 모두 모여 식사하는 일이 불가능해졌다) 모든 명절행사가 종료된다. 오늘 같은 날 송편을 만들던 때도 있었으나 기억에 가물하다. 음식도 최소화해 가는 중이고 올해는 갈비찜도 줄이셨다. 하기야 부모님과 식사하는 일 자체가 일년에 몇회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설이나 추석이면 가족이 화두다. 가족들끼리 모이니 그럴 수밖에 없다. 아마 가족을 떠나 있어도 그렇지 않을까.

추석의 독서거리로 가족을 떠올린 것은 전혀 새롭지 않다. 그래도 며칠 전부터 어떤 책을 고를까 궁리했다(기껏해야 일이분 머리를 쓴 것도 궁리라고 한다면). 그래서 고른 책이 사회학자 김찬호의 <한국인의 생애>(문학과지성사)다. ‘한국인은 어떻게 살아가는가‘가 부제. 2009년에 나왔던 책의 개정판이다. 유년기부터 노년기까지 한국인의 평균치적 삶의 경로를 열다섯 개의 장면으로 구성했다. 대략 그렇게들 살았지, 라거나 이렇게들 사는구나, 라는 감상을 끌어내는 책이다.

사회학자 노명우의 <인생극장>(사계절)은 한 편집자의 강력한 추천으로 상기하게 된 책이다. 저자가 돌아가신 부모의 생애를 객관적 시점으로 재구성한 책이다. 아들이 대신해서 쓴 부모의 자서전이다. <생애의 발견>에 견주면, 평균인이 아닌 고유명으로서의 한국인의 삶을 그려낸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은 나도 어디에 두었는지 찾아야 한다.

그리고 역시 사회학자 조은주의 <가족과 통치>(창비)는 저자의 박사학위논문을 정리한 것으로 ‘한국의 정상가족 만들기 프로젝트‘를 실증적으로 짚어본 책이다. 김이경의 <이상한 정상가족>(동아시아)을 읽은 독자가 추가적으로 손에 들 만하다. ‘인구는 어떻게 정치의 문제가 되었나‘가 부제. 산아제한부터 출산장려까지 지난 시대 국가의 가족정책의 변모는 그대로 한국의 가족사를 비춰주는 거울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가 뭐고? - 칠곡 할매들, 시를 쓰다 칠곡 인문학도시 총서
칠곡 할매들 지음 / 삶창(삶이보이는창)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녁을 먹고 오늘 배송받은 책 가운데 칠곡 할매들이 쓴 시들을 모은 <시가 뭐고?>(삶창, 2016)를 들춰본다. 김장순 할매의 '우리 식구'를 옮겨놓는다. 표기는 원시 그대로다(사실 할매들 시의 핵심은 맞춤법에 맞지 않는, 입말 그대로 쓰인 시라는 데 있다). 닭과 토끼를 키우며 살아가는 노 부부의 모습이 실감나게 묘사돼 있다. 더불어 나도 어릴 적 집에서 키우던 토끼와 닭들이 생각난다. 토끼는 몇 마리가 안 되었지만 닭은 열 마리가 훌쩍 넘었던 걸로 기억된다...

 

 

우리 식구

 

우리 식구는 열이다

영감 나 닭 엿섯 마리와 토끼 두 마리

눈뜨자마자 닭과 토끼에게 달려갓다

닭알 두 계을

영감하고 사이좋계 나누어 먹는다

토끼는 풀 먹는 모습이 예쁜다

닭 여섯 마리 토끼 두 마리도

내 자식이다

참 기염동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애의 책 삼인 시집선 1
유진목 지음 / 삼인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밤참으로 망개떡을 먹으며 오늘 배송된 유진목의 <연애의 책>(삼인, 2016)을 읽는다. 쭉 훑으며 마음에 드는 시를 먼저 찾는 게 나의 시집 독법이다. 그렇게 한두 편이라도 일단 건지면 '본전'은 된다. 이건 독법이 아니라 셈법인가. 여하튼 '미선나무'란 시에서 눈길이 멎었고, 나는 이걸로 본전은 챙겼다고 생각하면서 여기에 옮겨놓기로 했다. 그 사이에 망개떡은 사라지고 망개잎만 몇 장 그릇에 남았다. 시집의 제목은 '연애의 책' 대신에 '사후의 시'여도 무방했겠다 싶다. '미선나무'도 그 편을 들어주지 않을까. 미선나무는 잎이 나기 전에 꽃이 먼저 핀다는군...

 

미선나무 기슭에서 나는 벌거벗은 채로 발견되었다

겨울이었고
차라리 땅에 묻히기를 바랐다

이걸 알면 슬퍼할 사람을 떠올렸다

맨 처음 너가 울었다

그러면 너를 안고 이렇게 말할 것이다
살아 있어서 많이 힘들지

너는 더 크게 울고

지금은 미선나무를 헤치고 바람이 분다

해가 지고 멀리 불빛이 보인다

가보면 사람들이 문을 닫고 내 얘기를 하고 있었다
무섭다고 그랬다

그런데 사실은 그럴 줄 알았다고도 했다
예감이란 게 있었다고

그들은 틀린 적이 별로 없다고 한다

나는 죽어서도 사람이 싫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한강 소설
한강 지음, 차미혜 사진 / 난다 / 2016년 5월
평점 :
품절


'한강 소설'이라는 부제가 붙은 <흰>(난다, 2016)을 읽는다. 태어난 지 두 시간 만에 죽은 언니에 대한 애도의 글들이다(한강 문학의 밑자리가 무엇인지 알게 해준다). '애도'라는 장르가 낯설겠다고 여겨서였는지 '소설'이라고 붙였다. 소설 아닌 소설의 '작별' 장. 

 

죽지 마. 죽지 마라 제발.

말을 모르던 당신이 검은 눈을 뜨고 들은 말을 내가 입술을 열어 중얼거린다. 백지에 힘껏 눌러쓴다. 그것만이 최선의 작별의 말이라고 믿는다. 죽지 말아요. 살아가요. -12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은 아직 그 달이다 창비시선 398
이상국 지음 / 창비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늘

 

봄이 되어도 마당의 철쭉이 피지 않는다

집을 팔고 이사 가자는 말을 들은 모양이다

꽃의 그늘을 내가 흔든 것이다

 

몸이 있는 것들은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다

 

아내는 집이 좁으니 책을 버리자고 한다

그동안 집을 너무 믿었다

그들은 내가 갈 데가 없다는 걸 아는 것이다

 

옛 시인들은 아내를 버렸을 것이나

저 문자들의 경멸을 뒤집어쓰며

나는 나의 그늘을 버렸다

 

나도 한때는 꽃그늘에 앉아

서정시를 쓰기도 했으나

나의 시에는 먼 데가 없었다

 

이 집에 너무 오래 살았다

머잖아 집은 나를 모른다 할 것이고

철쭉은 꽃을 버리더라도 마당을 지킬 것이다

 

언젠가 모르는 집에 말을 매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