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판되었던 조지 스타이너의 <톨스토이냐 도스토예프스키냐>(서커스)가 다시 출간되었다. 예전에 종로서적판으로 나왔던 책이다. 다시 나온 건 반가운데, 흠, 책값은 부담이군. 관련하여 검색을 해보니 예전에 쓴 페이퍼가 뜬다. 그때만큼 열정을 갖고 자세히 다룰 만한 여건이 안 되기에 그냥 태그만 걸어놓는다(태그의 '조지 스타이너'를 클릭하면 된다). 
















나로선 곧 두 작가에 대해서 강의하기에 오랜만에 다시 읽어볼 계획이다(기억에는 학부 때 읽었으니 거의 30년 전에 읽은 책이다). 스타이너는 <비극의 죽음>과 <바벨 이후> 등의 저작으로도 유명한데, 국내에는 <하이데거> 정도만 더 소개되었다(하이데거 관련서 가운데 개인적인 독후감으로는 가성비가 가장 좋았던 책이다). 
















말이 나온 김에, 바흐친의 <도스토예프스키 시학>도 다시 나옴 직하다. 여러 차례 번역본이 나왔지만 현재는 모두 절판된 상태라 소위 '의미가 없는 책'이다. 최소한 문학도의 필독서였는데 이를 능가하는 다른 책이 나온 것이 아니라면, 문제는 독자다. 이 정도도 읽을 독자가 이제는 없다는 것인지. 
















재간을 독촉하는 의미로 다시 적어놓는다...


19. 04. 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점심을 먹고 나서야 동네카페에 나와 책장을 펼쳤다. 그래도 머리가 맑지 않아서 효율은 떨어진다. 잠을 더 보충해야 할 듯. 그럼에도 밀린 일들(강의와 원고) 때문에 밖으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

어제 늦게 귀가해서 한 일은 가을학기 일정을 짜는 것이었다. 주력은 미국문학 강의인데(작년에 20세기 전반기까지 다루었기에 이제 후반기로 넘어간다) 올 여름학기 때부터 숙제로 미뤄놓은 작가들을 읽기 시작하며 가을학기까지 읽어나가면 목표의 2/3 정도는 달성하게 된다. 거기에 덧붙여 한국문학강의를 이번 여름과 가을에 진행할 예정이다(최인훈부터 이문열까지, 그리고 김영하, 김연수, 장강명 읽기를 두 백화점문화센터의 강의 주제로 잡았다).

이번여름까지 조이스의 <율리시스>를 읽고 나면 세계문학 강의도 한 순번을 돈 게 된다. 반복과 세부 마무리가 남는데 아마도 두 차례 정도 반복하면 나의 역할도 종료되리라 생각한다(정리하는 책을 몇 권 내야 한다). 인문고전에 대한 강의와 서평강의, 문학기행에 관한 책들이 더 추가될 것이다. 모든 게 완수되면 안식년을 갖게 될까.

가을학기에는 강남도서관에서 20세기 러시아문학 강의도 진행할 예정인데 계획상으로는 오늘 일정을 정해야 한다. 고리키에서 솔제니친까지가 <로쟈의 러시아문학 강의 20세기>에서 다룬 작가들인데 다른 작가를 추가할지 고민중이다. 어제 받은 <20세기말 현대 러시아문학사>를 참고하건대, 솔제니친 이후 러시아문학에 대해서 8강 정도의 강의를 꾸릴 수 있을 것 같다(국내에 소개된 작가가 딱 그 정도다). 내년 정도에 강의를 하고 책으로 내면 ‘로쟈의 러시아문학 강의‘ 3부작이 될 것이다. 거기에 일단 도스토예프스키 강의와 톨스토이 강의가 각 한권씩. 2021년까지 내가 기획하고 있는 러시아문학 시리즈다. 러시아문학에 진 빚은 그로써 모두 떨어내려고 한다.

강의와 출간 일정을 정리하니 머리가 조금 맑아졌다. 뭔가에 집중해야 나아지는 모양이다. 다시 이번주에 강의할 책들 속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강남도서관에서 4월 11일부터 5월 30일까지 목요일 저녁에 8회에 걸쳐서 러시아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작품으로는 푸슈킨의 <대위의 딸>부터 도스토예프스키의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까지다(하반기에는 20세기 러시아문학을 다룰 예정이다). 관심 있는 분들은 아래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ingles 2019-03-25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공지네요~ 꼭 신청할수 있어야 할텐데 말이에요..ㅎ

로쟈 2019-03-25 22:48   좋아요 0 | URL
^^
 

러시아문학자 석영중 교수의 흥미로운 책이 출간되었다. <맵핑 도스토옙스키>(열린책들). 일종의 ‘도스토옙스키 기행‘의 가이드북이다.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베리아, 유럽 곳곳의 도시들에 이르기까지, 대문호가 실제로 머물렀던 지역과 장소들을 직접 보고 거닐면서 그의 정신적인 궤적을 따라가는 이 책은, 전문 연구자의 생생한 ‘도스토옙스키 기행‘의 기록이자 그의 문학 세계로 흥미롭게 독자들을 초대하는 충실한 안내서라고 할 수 있다.˝

안 그래도 2021년이 도스토옙스키 탄생 200주년이어서 두번째 ‘러시아문학기행‘이나 ‘도스토옙스키 문학기행‘을 기획해보려고 하는데 유익한 참고가 되는 책이다. 더 바란다면 도스토옙스키 자신의 유럽 여행기도 다시 니오는 것. <도스토예프스키의 유럽인상기>(푸른숲)라고 나왔다가 절판되었다. 전집판 <악어 외>(열린책들)에 수록된 ‘여름 인상에 겨울 메모‘도 서유럽 여행의 기록을 담고 있다. 내친 김에 <작가의 일기>도 완역돼 나오면 좋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ingles 2019-03-16 17: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021년엔 어떻해서든! 의지 불끈!
 

나보코프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인 <창백한 불꽃>(문학동네)이 번역돼 나왔다. 초역은 아니지만 워낙 난해한 작품이어서 예전 번역판은 큰 의미가 없었다. ‘나보코프의 가장 완벽한 소설‘(전기작가 브라이언 보이드의 평이다)을 세계문학전집판으로 이제 비로소 읽을 수 있게 되었다고 할까.

지난해 ‘러시아 예술가소설‘을 주제로 강의하면서 나보코프의 <사형장으로의 초대>와 <재능>을 읽었는데 분류하자면 <창백한 불꽃>도 예술가 소설에 해당한다(사실 나보코프의 소설 대다수의 주인공이 예술가이거나 예술가적 속성을 지닌 인물이다). 다만 이 경우에는 ‘미국 소설‘이다.

나보코프가 러시아 출신의 망명작가여서 알라딘에서는 <창백한 불꽃>도 러시아문학으로 분류돼 있는데 범주상의 오류다. 나중에 러시아어로 번역됐지만 <롤리타>와 마찬가지로 영어로 쓰인 소설이니 미국문학(내지 영문학)으로 분류해야 맞다(이렇게 말해놓고 나도 일관성을 위해서 이 페이퍼를 ‘러시아 이야기‘로 분류한다). 영어로 쓴 첫 장편 <서배스천 나이트의 진짜 인생>에서 시작해 <롤리타>를 거쳐서 <창백한 불꽃>에 이르는 게 미국작가 나보코프의 여정이다(이런 순서의 강의도 해볼 만하겠다. 더 바란다면 가족사소설로 <아다>가 번역됨직하다).

아직 번역되지 않은 작품이 상당수 남아있지만 <창백한 불꽃>이 출간됨으로써 뭔가 매듭이 지어진 느낌이다. <창백한 불꽃>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읽고 강의할 기회를 마련해봐야겠다. 조이스의 <율리시스>와 함께 내게는 이번 봄학기의 도전 과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