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도서관의 일정을 마치고 귀경중이다. 어제 집을 나왔으니 1박2일(내주에는 순천에서 또 1박2일 일정을 갖는다). 창원에는 성산도서관의 러시아문학 강의차 수년 전에 와본 이후에 오랜만에 들렀는데, 이번에도 강의주제는 러시아문학으로 올 7월까지 매달 한 차례씩 진행한다.

강의를 마치고 잠시 둘러본 곳은 3.15의거를 기념한 국립3.15민주묘지와 기념관이다(2002년에 국립묘지로 승격되었다). 1960년 이승만 정부하의 3.15부정선거에 반발한 마산시민들과 학생들의 대규모 시위를 ‘3.15의거‘라고 부르고 내년에 60주년을 맞게 된다. 한국 최초의 민주화운동으로 4.19혁명의 기폭제가 된다. 의거에 참여했다가 실종된 뒤 마산 앞바다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김주열 열사가 3.15와 4.19를 이어주는 다리가 되었다. 1944년생인 김주열은 당시 마산상고 1학년생이었다.

묘역과 유영봉안소를 거쳐서 기념관을 둘러보았는데 기념관은 두 개의 전시실과 어린이체험관, 교육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주열 열사와 관련한 전시자료들을 일단 사진에 담았다. 그리고 계획에는 없었지만 마산상고 출신이란 점에 관심을 갖게 되어 마산상고에도 가보았다. 현재는 용마고로 개명돼 있다. 찾아가니 교정을 둘러싼 울타리 한 가운데에 김주열 열사의 흉상과 기념비가 세워져 있었다(햇빛 때문에 사진의 각도가 잘 맞지 않았다).

마산상고 출신으로는 지난해 타계한 문학평론가 김윤식 선생도 떠올리게 된다. 고인은 1936년 경남 진영 출생으로 마산동중과 마산상고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사범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한다(국문과 대학원에 진학하여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는다. 박사학위논문을 단행본으로 펴낸 것이 <한국근대문예비평사 연구>다). 김주열 열사와는 고등학교 동문인데 단순계산으로는 8년 선후배 간이다(물론 그 정도면 전혀 안면은 없는 사이다).

용마고에서 김윤식 선생의 자취를 찾을 수는 없었지만 대략 위치와 지형은 머릿속에 넣었다. 마산과 창원, 진해에 또 어떤 명소가 있는지 내달에는 가이드북을 읽고서 내려가야겠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13 19: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4 14: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숲노래 2019-04-14 07: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뜻있는 걸음 하셨네요.
여름까지 다달이
살뜰히 이야기꽃 펴시기를 바랍니다.

로쟈 2019-04-14 14:24   좋아요 0 | URL
네, 감사.~

수유 2019-04-14 18: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중에 접점이 있었군요. 어릴적 초등학교 옆 학교였고 교정이 아름다웠던, 운동장을 가로질러 집으로 돌아가기도 했던 그런 장소’

로쟈 2019-04-16 07:21   좋아요 0 | URL
아. 마산에서 초등학교 다니셨군요.~

군자란 2019-04-15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생하십니다. 사는 것이 녹록치 않네요^^
남들이 쉬는 주말에 스케줄이 있으니 가족들과 같이 쉬는 것은 쉽지 않을 듯 쉽습니다.
로쟈님 사시는 모습에 제가 오히려 안도하는 것이 미안하네요!!!
저는 요즘 돈이란 무엇인가의 질문을 짐멜의 모더니트 풍경 11가지 읽기로 읽고 있습니다.

로쟈 2019-04-16 07:22   좋아요 0 | URL
매주말이 그런 건 아닙니다. 절반쯤.^^;

2019-04-16 10: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7 22: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8 01: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인천공항에서 저녁을 먹고 집으로 가는 리무진에 올랐다. 아무려나 또 한번의 문학기행이 일단락되었다. 로마에서 들어오는 귀국편 비행기에는 빈좌석이 많아서 일행 대부분이 편안하게 장거리 비행을 버틸 수 있었다. 시차로 인한 피로감만 아니었다면 나도 그랬을 터인데 착륙 두 시간 전에야 정신을 차릴 정도로 비몽사몽이었다.

그래서 가방에서 꺼내둔 책 가운데서는 서경식의 <나의 이탈리아 문학기행>(돌베개) 전반부만을 겨우 읽을 수 있었다. 여행을 시작하면서 밀라노행 비행기에서 후반부를 읽었기 때문에 딱 기내에서만 완독한 책이다. 순서가 바뀐 것은 저자의 동선이 로마에서 토리노까지로 토리노에서 로마로 내려온 우리의 여정과는 거꾸로여서다. 서경식 선생의 기행은 미술기행이기도 한데 로마 편의 주인공은 카라바조다. 그의 그림 가운데 ‘골리앗의 머리를 든 다비드‘를 나도 엊그제 보르게제미술관에 본 터라 아래 대목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다. 문학기행의 의미이기도 하다.

˝카라바조는 전 생애에 걸쳐 약 열두 점에 이르는 목이 잘린 사람을 모티브로 한 그림을 그렸다. 참수에 매혹된 화가라고 해도 좋겠다. 나폴리에서 그린 ‘골리앗의 머리를 든 다비드‘에 등장하는 골리앗은 자화상이다. 두 눈은 각각 다른 반응을 보인다. 왼쪽 눈에는 생명의 잔광이 느껴지지만 오른 쪽 눈은 이미 흐릿해져 버렸다. 카라바조는 스스로에게 절망하면서, 한편으로 그런 자신을 철저히 응시하고 있다. 이러한 자화상을 응시할 수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지극히 ‘근대적인 자아‘라는 의미가 아닐까. 나는 이 점에 경탄하지 않을 수 없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9-03-12 2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생하셨습니다. ^^

로쟈 2019-03-13 08:48   좋아요 0 | URL
감사.~
 

이탈리아에서 모든 일정을 마치고 로마공항(레오나르도 다빈치 공항)에서 한국행 비행기의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바티칸과 콜로세움, 그리고 포로 로마노로 이어지는 일정이 빼곡하여 마지막날까지도 알찬(그래서 진을 뺀) 하루였다. 기내 잠자리가 다소 불편하긴 해도 일행 모두 깊이 잠들지 않을까 싶다. 한국시간으로는 내일 오후 5시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포로 로마노는 고대 로마 유적의 핵심으로 어제는 캄피돌리오에서 오늘은 팔라티노 언덕에서 내려다보았다.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직접 거닐어도 보았다. 케사르의 시신을 두고 안토니우스가 연설했다는 장소도 남아 있었다.

탑승시간이 거의 다 되었다. 이탈리아에서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하다. 길거리 연주로도 들은 곡으로 안드레아 보첼리의 ‘작별의 시간‘이 생각난다. 이젠 안녕이라고 말할 시간이다. 로마여, 안녕! 이탈리아여, 안녕! 꼰 테 빠르띠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맘 2019-03-12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로쟈쌤, 한 칼!ㅋㅋ

로쟈 2019-03-13 08:48   좋아요 0 | URL
^^
 

바티칸 투어는 바티칸미술관과 성 베드로성당 방문으로 구성되었고 대략 3시간반 가량이 소요되었다. 말로만 듣던(미술책에서만 보던) 미켈란젤로와 라파엘로 작품들을 볼 수 있었다. 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 천장벽화(‘천지창조‘)와 라파엘로의 ‘아테네 학당‘이 대표작. 찾아보니 두 사람은 여덟 살 터울로 당대의 라이벌이었다(<바티칸의 미켈란젤로와 라파엘로>를 바티칸서점에서 구입했다).

바티칸시국은 알려진 대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국가이지만 연간 방문객이 500만명에 이른다고 하고 오늘도 상당한 관람객으로 붐볐다. 비수기라서 상대적으로 적은 인파였다는데도 시스티나 예배당은 사람들로 가득 찼다. 미켈란젤로의 대작은 5세기가 흘렀어도 여전히 이름값을 하고 있었다. 가톨릭의 본산이자 세계 최대의 성당인 성 베드로성당에는 젊은 미켈란젤로의 대표작 ‘피에타‘가 전시돼 있는데 유리로 보호막이 쳐 있어서 작품을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없는 것이 아쉬웠다.

이탈리아에서의 마지막 점심 메뉴로 마르게리타 피자와 쇠고기 스테이크를 먹고 콜로세움으로 가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 아침에 호텔에서 바티칸으로 갈 때는 출근시간대여서 택시를 이용했다. 밀라노에는 지하철이 다섯 개의 노선이 있는데 반해서 로마에는 두 개 노선만 있는데 유적들 때문에 지하철 공사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제 콜로세움 앞에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타지마할 2019-03-12 0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터울은 한 배에서 나온 형제 자매 사이에서사용하는 말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로쟈 2019-03-13 08:47   좋아요 0 | URL
네 본래 의미는 그런데, 나이 차이를 뜻하는 말로 넓게 쓸 수도..
 

이탈리아여행의 마지막날이 밝았다. 오전일정으로 바티칸 투어를 준비하고 있는데 오후에 콜로세움을 둘러보게 되면 공식일정은 마무리된다. 저녁 비행기이고 식사는 기내식.

마지막 날이라고는 하지만 여행의 정점은 어제였다. 캄피돌리오에서 포르 로마나 유적을 내려다보았고(기번이 <로마제국 쇠망사>의 착상을 한 곳) 괴테하우스를 방문했다(독일정부에서 운영한다고). 괴테는 로마에서 남부 이탈리아로 더 내려가지만 원래 생각했던 최종 목적지는 로마였다. 로마에서 그는 제2의 탄생을 경험한다. 그의 여정을 일부 흉내낸 이번 여행의 목적도 그러한 재생(르네상스)의 경험에 있었다.

자세한 후기는 기회가 닿는 대로 적기로 하고 남은 일정도 순조롭게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 로마는 흐린 날씨에 현재 기온은 12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