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는 도서관에 가보려고 하는데, 동네도서관은 사실 책이 있다는 것 말고는 특별한 느낌을 주지 않는 곳이다. 일부러, 자주 가게 되지는 않는 것(특별히 소장도서가 많은 것도 아니기에). 이런 불만을 갖는 건 <우리가 몰랐던 세상의 도서관들>(나무연필)을 보아버린 탓도 있을 것이다. 흔히 하는 말로 눈을 버려놓는 책(세계의 도서관 순례 책들이 대개 그러하다).

이번에 꽂힌 곳은 노르웨이의 베네슬라 도서관이다. 고래의 갈빗대를 형상화했다는데, 언젠가 노르웨이에 가본다면 꼭 들러보고싶다. 동네도서관이라도 기분은 베네슬라에 가는 셈 치고 다녀와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쟈와 함께 읽는 문학 속의 철학>(책세상)이 드디어 나왔다. 공식 판매는 다음주초부터 이루어질 예정이지만 오늘 인쇄소에서 출판사에 입고된 책을 몇 권 받아왔다. 단독저서로는 열한번째 책이다. 열번 이상 반복되면 아무래도 느낌이 무뎌질 수밖에 없고, 조금 늦어지긴 했지만 해를 넘기지 않고 출간된 게 다행스럽다, 정도의 소회를 가질 뿐이다. 그렇더라도 한 가지 일이 무탈하게 마무리된 데 대해서는 만족과 감사를 느낀다.

책은 이미지 자료가 많이 들어가서 432쪽에 이르고 분량이 좀 되는 만큼 강의책으로서 내용이 좀더 충실해졌다. 그건 저자로서의 만족감이고 독자의 평가는 또 별개의 문제일 것이다. 아무려나 창대했던 연초의 출간계획에 비하면 많이 쪼그라든 결과이지만 올해 세 권의 책을 펴냈고 낙제는 면했다 싶다. 내년에는 좀더 분발해서 밀린 책들을 최대한 소화해내려 한다.

많지는 않더라도 책을 기다려준 독자들께는 모쪼록 의미 있는 연말 선물이 되었으면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부산 인디고에서의 행사를 마치고 귀경중이다. 이제 대전을 지나니 자정을 훌쩍 넘겨서 귀가할 것이다. KTX 죄석에 비치된 매거진에서 ‘동유럽 예술기차 여행‘ 기사를 읽다가(헝가리와 오스트리아, 체코 3개국 여행기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기차로 2시간 30분 거리에 있다는 도시 그문덴에서 눈길이 멈추었다. 트라운제 호수를 품은 도시인데(브람스가 사랑한 도시란다), 호수 위 작은 섬에 지어진 성이 오르트성이다. 풍광이 인상적이어서 사진들을 찾아보고 몇장 올린다. 가볼 날이 있을까 싶지만, 인생 모르잖은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북플 친구가 많다 보니 때로는 의외의 책에도 눈길을 주게 된다. 아킬 모저의 <당신에게는 사막이 필요하다>(더숲)도 그런 책이다. 연휴에 하지 못한 일들에 마음이 무거워져서 반성문이라도 쓸 태세였는데, 책제목이 마치 그에 대한 ‘처방‘으로 읽혔다. 실제로 저자가 전세계 사막 25곳을 홀로 횡단하며 겪은 일과 갖게 된 생각을 담은 여행서라고.

사막 한 곳만 지나가보아도 책 한 권은 나올 법한데(죽을 고비도 한번쯤은 넘길 테니) 25개의 사막은 좀 심했다 싶다(징벌이거나 중독 아닐까?). 저자가 겪은 일인데 나까지도 벌을 받은(혹은 버림 받은) 느낌이다. 사막의 연상 효과 때문일 터이다. 사막은 이미지상으로 우리에게 삶의 공간이 아니라 시험과 시련의 공간이니까. 아무튼 그래서 이 책은 읽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근신‘의 효과가 있겠다 싶다. 얼차려 여행 같은 것.

문학기행에 대한 궁리를 하면서 연휴에 여행 팟캐스트를 듣다가 관심을 갖게 된 곳은 지중해다. 구체적으로는 그리스와 스페인. 그밖에 지중해를 끼고 있는 나라는 많으니 얼마든지 추가할 수 있겠다. 당장 카잔차키스의 <지중해기행>(열린책들)도 진지한 자세로 읽어보고 클라우스 헬트의 <지중해 철학기행>(효형출판)도 마저 읽어보면 좋겠다(어디에 둔 건지?).

그런 생각을 하니 무거웠던 마음이 좀 풀리는 듯싶다. 소화제를 먹고 막힌 속이 뚫리는 것처럼. 사막은 이런 처방 효과가 있는 모양이다. 가슴 답답한 분들께 사막을 권한다. 사진은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점심을 먹고 나서야 아이스커피를 마시며 정신을 차리는 중인데 할일을 생각하니 다시 고개를 묻고 싶다. 강의준비도 일이지만 교정볼 원고와 써야 할 원고가 잔뜩이다. 게다가 이런저런 페이퍼를 적는 서재일까지!

PC 앞에 있다가 일단 물러나와서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원더박스)를 펴든다. 일주일에 이틀이라도 쉬었으면 하는 게 대다수 직장인의 소망이란 걸 겨냥한 제목이겠다.

저자는 1985년생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도쿄에서 칩거생활을 시작했다 한다. ‘칩거‘가 키워드로군. 좀더 알기쉽게 풀면 일주일에 이틀만 일해서 버는 연 수입 900만원으로 도쿄에서 유유자적 살아가는 프리터족이다. 그 노하우를 전수하는 책.

라이프스타일만의 문제는 아니고 인생관과 세계관에 있어서도 결단을 요구하는 게 아닐까 싶은데(가령 가족을 가질 것이냐는 문제를 포함하여) 이건 미니멀리스트들의 주거실험 이야기, <3평 집도 괜찮아>(즐거운상상)에도 적용된다. 이웃은 있지만 이들 미니멀리스트들은 각자 혼자 산다. 종이박스 2개가 가진 짐의 전부인 삶은 그런 조건에서야 가능할 터이다.

잠시 유유자적 라이프에 대해 몽상해 보았지만 내가 넘볼 수 없는 삶인 것만 확인한다. 몇만 권의 책을 끼고 살면서 미니멀라이프를 꿈꾼다는 것은 난센스다. 하다못해 이젠 미니멀라이프 책들까지도 머리에 이고 있으니. 그런 처지에서 다만 부러워한다. 일주일에 이틀만 강의하는 삶...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