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강의를 마치고 귀가하는 중이다. 보통은 한주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시간이지만, 이번주에는 내일 부산에서 강연 행사가 있기에 여유롭지 않다. 일요일에는 오늘 추가로 들여놓은 책장들을 보러 서고에도 다녀와야 한다. 10개를 더 들여놓았고 단순 계산으로 1700권쯤, 기존 서가의 빈 곳까지 포함하면 2700권 가량 더 꽂을 수 있을 것 같다. 한꺼번에 책이사를 하거나 매주 100-200권씩 나르거나 해야 할 참.

그런 생각중에도 오늘 배송중인 책이 궁금하다. 김진희의 <페미니즘의 방아쇠를 당기다>(푸른역사)인데, ‘베티 프리단과 <여성의 신비>의 사회사‘가 부제로 <여성의 신비>의 의의와 문제성을 짚어본 책이다. 일종의 가이드북. <여성의 신비>는 얼마전에 <여성성의 신화>라는 새 제목으로 나왔고, 알라딘에서는 눈치 좋게도 세트판매를 하고 있다.

˝미국사 연구자가 쓴 이 책은 베티 프리단의 성장 배경과 지적 계보를 정리하고, 책의 내용을 꼼꼼히 분석하면서 그 의의와 한계, 그리고 파장을 친절하게 정리했다. 이름만 친숙한 고전을, 감히 말하자면 “읽지 않고도 이해할 수 있게” 해주기에 고전 해설서의 전범이라 할 만하다.˝

매주 나오는 게 페미니즘 관련서이고 그간 구입한 책도 좀 쌓였다. 여성주의 문학에 대한 강의책도 준비중이어서(올해 안으로 출간하는 게 목표다) 살펴보기도 해야 한다. <페미니즘의 방아쇠를 당기다>는 이주의 페미니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게 미국의 저술가 윌 듀런트(1885-1981)는 무엇보다도 <철학 이야기>의 저자이면서, 그에 따른 신뢰감 덕분에 다른 한편으론 어떤 주제에 대해서건 미덥게 여겨지는 저자다. 대작 <문명 이야기>는 분량 때문에 구입은 해놓고도 아직 엄두를 못 내고 있지만 다른 책들, 가령 <역사 속의 영웅들>이나 <역사의 교훈>, 또 원제가 <삶의 해석>인 <문학 이야기>(나중에 <20세기 문학 이야기>로 다시 나왔다) 등은 모두 뒤적여본 기억이 있다(다시 보니 절판된 책이 많은데 <20세기 문학 이야기> 같은 경우는 다시 나오면 좋겠다).

이번주에 듀런트의 책 두 권이 한꺼번에 나와서, 그 가운데 <노년에 대하여>를 먼저 주문했다. 생소한 책이어서인데 받아보니 생전에 나왔던 책은 아니고 사후 30여 년이 지나서야 나온 유고집이다. 편집자에 따르면 <노년에 대하여>라고 묶이게 될 원고를 듀런트는 1967년부터 생을 마칠 때까지 써나갔다. 나이로는 82세부터다.

만년의 저작을 그는 아내와 공저했는데 <역사의 교훈>(1968)과 <삶의 해석>(1970) 등이 그에 해당한다. 82세에서 96세에 이르는 여정이 어떤 것인지 가늠이 잘 되지 않지만 바로 그런 이유에서라도 만년의 에세이들을 읽어봄직하다. 노년이 그렇게 멀게만 느껴지지는 않는 나이에 진입하다 보니 노년의 성찰에도 눈길이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폭염속에 열대야도 계속되고 있다. 어젯밤에는 실내온도가 드디어 30도(이제까지는 29도였다). 밤새, 그리고 아침까지도 떨어지지 않고 있다. 그래도 잘 때는 선풍기만 켜고 자는데 끈적한 느낌 때문에 평소보다 일찍 잠이 깨었다. 어젯밤에 적으려던 신간 얘기를 적는다.

문명과 문명사에 관한 책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고 이번주에도 여러 권 된다. 파리정치대학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고 숭실대 정외과에 재직중인 유럽 전문가 조홍식 교수가 유럽의 문화를 총결산한 책을 펴냈다. ‘유럽문화의 파노라마‘가 부제인 <문명의 그늘>(책과함께). 열두 가지 테마를 통해서 유럽의 이모저모를 자세히 소개한다. 유럽 문명과 문화에 대한 가이드북으로 유력하다(유럽 쪽으로 길게 나가는 분들이라면 필독해봄직하다).

영국 워릭대학에서 고대사를 강의하는 마이클 스콧의 <기원전후 천년사, 인간 문명의 방향을 설계하다>(사계절)는 원제가 ‘고대 세계‘다. 정확히는 ‘세계들‘이라고 복수형으로 돼 있는데, 기원전 5세기가 시작될 무렵부터 기원후 5세기초까지 동서 세계의 성립과 교류 국면까지 다루고 있다. 고대 세계에 관한 업그레이드 교과서라고 보면 되겠다.

영국의 군사사가 마이클 스티븐슨의 <전쟁의 재발견>(교양인)은 ‘밑에서 본 전쟁의 역사‘가 부제다. 원서의 부제는 ‘병사는 전장에서 어떻게 죽어갔는가?‘. 말 그대로 전장에서 피 흘리며 죽어간 병사들의 눈높이에서, 죽이는 자가 아니라 죽는 자의 관점에서 전쟁을 바라보고 있다. 전쟁사에 관한 책들이 많이 나와 있지만 충분히 자기몫의 의의를 갖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코의 <경이로운 철학의 역사>(아르테)도 그렇고 리하르트 프레히트의 <세상을 알라>(열린책들)도 그렇고, 서양 고대와 중세철학사를 다룬 새로운 책들이 나오고 있어서 자연스레, 그리고 오랜만에 고대 그리스철학에 눈길을 돌리게 되는데 때마침 시오노 나나미의 <그리스인 이야기>(살림)도 셋째 권이 나온다.

˝시리즈의 마지막 세 번째 책인 <그리스인 이야기 3 : 동서융합의 세계제국을 향한 웅비>는 펠로폰네소스전쟁 이후 도시국가 시대의 그리스가 몰락해가는 순간순간을 적나라하게 그려낸다. 한편 그리스 변방에서 새롭게 웅비한 마케도니아의 대왕 알렉산드로스가 그리스와 이집트를 제압하고 거대한 페르시아제국을 정복해나가는 과정을 생생하게 써내려간다.˝

언제 실현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리스 여행을 떠난다면, 떠나기 전에 준비차원에서라도 모두 읽어야겠다 싶은 책들이다. <그리스인 이야기>는 이번 여름이 어렵다면 겨울에는 완독해볼 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년에 타계한 움베르토 에코의 책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주로 공동편자로 관여한 책들인데 그렇더라도 작가는 책을 통해 ‘사후의 삶‘을 살아간다는 걸 여실히 입증한다. 이번주에 나온 건 <경이로운 철학의 역사>(아르테)인데, ‘경이로운 책값‘이 먼저 눈에 띄지만 ‘고대-현대‘편을 다룬 1권에 이어서 아마도 근대나 현대편을 다룬 2, 3권이 계속 나오는 것인지, 그 역시도 에코가 편자로 역할을 한 건지 궁금하다.

˝움베르토 에코의 안내를 받아 고대 그리스에서 중세에 이르기까지 철학적 사유의 역사를 살펴보는 이 매력적인 여행은 물질문명의 관점에서 사유의 역사를, 사회와 삶의 양식이라는 차원에서 사고방식의 변화를, 역사와 예술과 과학의 차원에서 철학을 바라보는 이례적인 경험을 선사해 줄 것이다.˝

여하튼 이미 나와 있는 서양철학사 내지 서양고대중세철학사의 좋은 보교재가 될 만한 <경이로운 철학의 역사>는 4부작 <중세>와 함께 ‘궁극의 에코 리스트‘를 구성한다. 이런 류도 구비한다면 궁극의 독자이기도 하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