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히트의 시선집이 새로운 제목으로 나왔다. <나, 살아남았지>(이프) 표제작은 ‘살아남은 자의 슬픔‘이란 제목으로 더 잘 알려진 시. 원제는 ‘나, 살아남았지‘ 혹은 ‘나, 살아남은 자‘로 번역되는 모양이다. 물론 더 시다운 제목은 ‘살아남은 자의 슬픔‘이다. 4행짜리 원시를 이번 번역판은 이렇게 옮겼다.

물론 난 잘 안다.
순전히 운이 좋아
그 많은 친구들과 달리 살아남았다는 걸.
하지만 지난밤 꿈속에서 친구들이
내 얘기 하는 걸 들었다.
˝보다 강한 녀석들이 살아남는 거야.˝
난 내가 싫었다.

우리에게 친숙한 건 김광규 시인의 번역이다.

물론 난 알고 있다, 단지 운이 좋아서
그 많은 친구들보다 오래 살아남았다는 것을. 그런데 오늘 밤 꿈속에서
이 친구들이 날 두고 하는 말을 들었다. “더 강한 자들이 살아남는다.”
그러자 내가 미웠다.

시에서는 새로운 번역이 늘 더 나은 번역은 아니라는 평범한 진실을 한번 더 상기하게 해준다.

브레히트의 희곡을 한번도 강의에서 다룬 적이 없는데 2월에는 처음으로 <서푼짜리 오페라>를 읽게 될 예정이다. 이 참에 관련서도 몇권 해치워야겠다. 해치워? 읽어치워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더 강의 일정이 남아있지만 한주의 고비를 넘긴 터라 망중한의 느낌을 갖게 되는 목요일 밤이다. 새로 온 책들을 면접하고 먼저 읽을 책들을 빼놓는 와중에 다카하시 겐이치로의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야구>(웅진지식하우스)에 시선에 멈췄다.

제목을 들으면 기억에 남을 수밖에 없는 소설로 이번 개정판 이전의 초판을 갖고 있지만 정작 읽지는 않았던 소설이다. 작가 다카하시에 대해서도 나로선 별반 아는 바가 없는데, 언젠가 하루키 이후의 일본문학에 대해 읽어볼까 하여 목록을 꾸리면서 <사요나라, 갱들이여>(1982)도 구입한 기억이 있다. 역시 읽지는 못하고 어딘가에 방치해놓은 상태.

연보를 보니 <사요나라, 갱들이여>가 군조신인장편소설상 수상작이다. 군조신인상이라면 하루키가 1979년에 데뷔작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수상한 상이 아닌가. 프로필에는 다카하시가 이 상을 1981년에 받았다고 하고, 연보에는 1982년 받았다고 적혀 있다(어느 쪽이 맞단 말인가). 다카하시가 1951년생인 걸 고려하면 하루키와 유사한 페이스다. 1949년생인 하루키보다 2년 늦게 태어나서 2년 늦게 같은 문학상을 수상한 것이기에.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 야구>는 1988년에 발표한 작품으로 제1회 미시마 유키오상 수상작이다. 그맘때 하루키가 발표한 소설은 <댄스 댄스 댄스>. 그렇지만 둘의 문학적 행로는 다르다. 일본문단과 거리를 두며 국외를 떠돌던 하루키와 달리 다카하시는 소설집 외에 문학평론집까지 내면서 활동했고 2005년 이후에는 대학강단에 서고 있으며 여러 문학상의 심사위원(‘선고위원‘이라고 돼 있다)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평론집 가운데는 <문학이 이토록 잘 이해되도 되는 건가>(1989)가 베스트셀러가 되기까지 했다는데 어떤 책인지 궁금하다.

다시 제자리로 오자면, <우아하고 감상적인 일본 야구>를 손에 들게 되었다는 것. 순전히 다음주에 일본문학기행을 떠나기에 앞서 뭔가 기분을 내보기 위함이다. ‘야구소설‘이라는 장르가 있다면 필히 한 자리 할 만한 소설이라고 읽기도 전에 가늠해보면서(박민규의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도 여기에 속하겠다). 그나저나 메이저리그로 건너간 오타니의 올해 성적은 어떨지 궁금하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헤밍웨이의 대표작 <노인과 바다>(1952)에 대해 강의하면서 프랑스 실존주의와의 연관성에 대한 설명을 곁들였다. 개인적으로 사르트르와 헤밍웨이의 관계도 궁금한데 찾아보니 <사르트르와 헤밍웨이>라는 제목의 책이 불어로는 나와 있다. 나대로 몇마디 할 수는 있지만 자세한 검토를 읽고 싶은 것인데 아쉽게도 ‘그림의 책‘이다. 더 나아가 바타유의 헤밍웨이론도 읽어보고 싶은데 아직 번역본이 나올 기미는 없어 보인다.

지난 연말에 나온 <살구 칵테일을 마시는 철학자들>(이론과실천) 때문에 사르트르와 실존주의에 대해서 다시금 눈길이 간다. 최근에 나온 책으로는 사르트르 선집이라고 해야 한 <실존주의란 무엇인가>(동서문화사)가 단연 눈에 띄는 책. 출판사나 역자는 긴가민가하지만 사르트르의 실존주의와 관련한 주요 텍스트를 망라하고 있어서 일단은 주문해놓은 상태다. 소개는 이렇다.

˝이 책은 사르트르의 실존주의를 가장 잘 보여주는 대표 작품들과 텍스트들을 골라 엮었다. 1945년 사르트르가 한 강연과 그에 따른 토론 내용을 기록한 <실존주의는 휴머니즘이다>, <사르트르 저작집>(콩타와 리발카 공저)의 주요 글들이 실려 있다. 어느 것이나 사르트르의 실존주의적 발상을 구체적으로 나타낸다. 또한 사르트르의 유고집 <진리와 실존>을 비롯해 <마르크스주의와 주체성>과 단편집 <르 뮈르(벽)>의 다섯 작품이 모두 담겼다.˝

단편집 <벽>을 굳이 <르 뮈르>로 표기한 것은 난센스라고 생각하지만 여타의 글들을 한데 모아놓은 건 의미가 있다(책의 부피감 때문에 휴대는 불편하겠다). 이번에 다시 확인한 것이지만 재작년에는 메리 워녹의 <실존주의>(철학과현실사)도 번역돼 나왔다. 앏은 분량의 입문서인데 1970년작이니 좀 ‘올드‘한데다가 너무 비싼 책값이 매겨져 구입을 보류했던 책이다. 겨자 먹는 셈치고 구해볼까 생각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일 철학자 게오르크 가다머의 주저 <진리와 방법>(문학동네)을 다시 읽어보자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 아침에 주문하고 밤에 받았다. 1권은 개정판 이전의 초판을 갖고 있지만 눈에 띄지 않아 재주문. 엊그제는 루카치의 <역사와 계급의식>이 생각나서 개정판으로 구한 터이다(이 역시 거름판으로 갖고 있지만 막상 읽으려니 책을 찾는 게 일이어서 지만지판으로 다시 구입했다. 거름판은 절판).

20세기 철학의 주저들을 찾게 된 건 계속 미루다가는 기회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과 지난주 강의에서 <어려운 책을 읽는 기술>(바다출판사)을 읽은 게 자극이 돼서다. 온전하게 내 것으로 소화하지 못한 책들의 목록을 만들고 지워나가려고 하는데, 독일문학을 다루고 독일문학기행도 계획하는 김에 독일 철학의 주저들도 읽어보려는 것. 하이데거의 <존재와 시간>과 <진리와 방법> 같은 책을 내가 강의할 수 있을지 가늠해보려 한다(강의 가능성은 내가 얼마만큼 이해하고 소화했는가의 지표다).

<진리와 방법>은 아직 번역본이 없던 시절 영어판으로 100쪽 가량 읽은 기억이 있다. 학부 3학년 때였던가. 그 이후에 영어판도 새 번역본이 나왔고 한국어판도 1권이 번역돼 나왔지만(2권까지 완간된 건 몇년 되지 않는다) 다시 읽지 않았다. 이런 책은 소위 ‘전념‘이 필요한데 그런 여유가 없었던 것. 그럼에도 가다머는 다른 책들을 읽은 기억 때문에 내게는 친숙하게 여겨지는 철학자다. <진리와 방법>을 읽게 되면 가다머와 데리다의 논쟁도 제대로 따라가볼 수 있겠다(관련한 책들을 구해놓은 지도 20년이 돼 간다!).

더불어 생각이 났는데 가다머의 해석학과 관련해서는 리처드 번스타인의 <객관주의와 상대주의를 넘어서>가 매우 훌륭한 참고서다. 절판됐다가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고 이 참에 다시 읽어볼까 싶다. 좋은 인상으로 남아있는 여행지를 다시 찾아보게 되는 것처럼 좋은 책도 마찬가지다. 시간이 없다지만 없는 시간도 쪼개서 쓰는 수밖에 없다. 좋아하는 책에 대해서라면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말에 따로 책을 찾다가 책장에서 빼놓은 책은 <다시 소설이론을 읽는다>(창비)이다. 이전에 만져보기만 했는데 비로소 읽으려고 빼낸 것. 루카치의 소설론부터 다루고 있어서다. 실로 30년만인데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문예출판사)과 르네 지라르의 <낭만적 거짓과 소설적 진실>(한길사)을 다시 읽으려고 한다. 처음 손에 든 건 아니기에 ‘다시‘라고는 했지만 대면이 아니라 ‘대결‘에 방점을 찍으면 첫 독서라고 해도 무방하다.

두 저자가 검토하고 있는 근대소설사의 주요 작가와 작품을 두루 읽고서, 그러니까 맨주먹이 아니라 꽤 무장을 하고서 마주하는 것이다. 여기까지 오는 데 과장 없이 30년이 걸렸다. 세르반테스와 괴테, 플로베르와 톨스토이,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와 프루스트까지 대표작은 빼놓지 않고 강의에서 모두 읽었다. 아직 번역되지 않은 작품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건 내 역량만의 한계는 아니고.

예전에는 이 대단한 이론가들의 작업을 올려다보아야 했지만 지금은 참견과 이견도 말할 수 있는 처지가 되었다. 루카치가 미완으로 남겨놓은 도스토예프스키론과 지라르가 한권으로 갈무리해놓은 도스토예프스키론에 견줄 만한 책을 쓸 준비가 되었다(도스토예프스키 강의는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는 나올 것이다). 마무리 짓는다면 반생의 과제 하나는 해치우는 게 된다. 더불어 도스토예프스키에게 진 빚도 갚는 게 된다. 우리는 인생의 작가들을 한번 읽으며 빚을 지고 다시 읽으며 그 빚을 갚는다. 그래도 남은 빚이 있다면 또 다시 읽어야 하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