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로쟈 2017-12-06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알겠습니다.
 


macrina 2017-11-29  

문학 속의 철학 강의 아트앤스터디에서 들었는데 책으로도 나오군요! 꼭 사고 싶습니다.

 
 
로쟈 2017-12-02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아마 내주부터 구입하실수 있을듯.~
 


cyrus 2017-11-25  

안녕하세요. 로쟈님. 실제로 뵙게 돼서 기뻤습니다. 제가 지방에 거주하고 있어서 로쟈님의 강연을 많이 볼 수 없다는 게 아쉽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되면 서울에서 진행되는 강연에도 참석하고 싶습니다. 책을 읽다가 모르는 것이 있으면 여기 방명록에 질문하겠습니다. 사실 어제 질문거리가 많았습니다... ㅎㅎㅎ 두 번째 강연 날에 뵙겠습니다. ^^


 
 
로쟈 2017-11-26 1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아주 뜻밖이었어요.^^ 12월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더 길게 갖도록 하겠습니다. 12월에 뵐게요.~
 


Joeasdd 2017-11-21  

선생님 12월 4일에 예술로 표현된 러시아혁명 강연 참석하려고 하는데 별도로 신청해야 하나요?
 
 
로쟈 2017-11-21 2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냥 오시면 됩니다.~
 


김대현 2017-11-01  

위대한 개츠비의 두 문장이 이해되지 않아 도움을 요청합니다.
'균형잡힌 인간'과 '하나의 창'이 포함된 문장입니다
 
<민음사 발췌> p20 나는 은행 경영, 신용 대출, 채권 투자에 관한 책을 열 권 넘게 샀다. 조폐국에서 갓 찍어 낸 화폐처럼 황금빛과 붉은빛을 번쩍이며 내 서가에 꽂혀 있는 그 책들은 오직 미다스 왕과 J.P 모건과 마이케나스만이 알고 있는 눈부신 비밀을 보여 주겠다고 약속하는 듯했다. 그리고 나는 그 밖의 책들도 [...] 대학 시절 나는 문학에 재능이 꽤 있는 편이었다
[...] 그리고 이제 나는 그런 것들을 전부 내 삶 속에 다시 끌어들여 모든 전문가들 중에서 가장 보기 드문 존재, 즉 '균형잡힌 인간'이 되려고 했다.   '인생이란 결국 단 하나의 창으로 바라볼 때 훨씬 더 잘 볼 수 있게 마련이다.' 라는 말은 그저 격언에 불과한 것은 아니다.

의문 1.
여기서 두 문장에 나온'균형잡힌 인간'과 '하나의 창'의 관계입니다. 즉, 균형잡힌 인간은 하나의 창으로 인생을 본다는 의미인가요? 다른 번역본을 찾아보니 <문학동네, 김영하> 에서는 두 문장이 '어쨌든' 이라는 단어로, <새움, 이정서> 에서는 '결국'이라는  단어로 연결됩니다. 어쨌든과 결국은 다른 의미인 것 같은데요.

의문 2.
그리고 이 '균형잡힌 인간'이라는 것은 자신만의 주관과 가치가 분명한 사람이라는  의미로 이해되는 데요. 그렇다면 자신의 주관과 가치라는 '하나의 창'으로 인생을 본다는 이야기인가요? 즉 닉 자신을 염두에 두고 하는 말인지?
아니면 개츠비 처럼 '자신만의 이상과 환상'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 인생을 근사하게(문학동네에서는 이렇게 번역되어 있습니다) 바라본다는  의미인가요? 즉 하나의 창으로 인생을 보는 사람은 개츠비를 염두에 두고 하는 말인지?

의문 3.
번역본에 따라 하나의 창으로 인생을 바라보는 것을 '훨씬 더 잘 볼 수' (민음사), '훨씬 더 근사하게'(문학동네), '훨신 더 성공적으로' (새움) 이렇게 다르게 번역하는  데. 저는 그 의미들이 조금씩 다른 것 같아서요. 영어 텍스트에서는 and now I was going to bring back all such things into my life and become again that most limited of all specialists, the “well-rounded man.” This isn’t just an epigram — life is much more successfully looked at from a single window, after all. 처럼 'much more successfully looked'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오히려 하나의 창으로 보면 인생을 '제대로 볼 수 있다'는 의미처럼 생각되기도 합니다. '근사하게' 보이는 것과 '제대로' 보는 것은 다른 의미가 아닌지?

의문 4.
균형잡힌 인간은 어쩌면 포용적인 사람처럼 의미해석되기도 하는 데요 그렇다면 하나의 창으로 세상을 보는 것은 편협한 것은  아닌지?

의문 5.
하나의 창으로 인생을 보는 것을 어떤 독자는 계몽적인 의미로 해석하기도 하던데요. 즉 어떤 도덕적 주관을 가지고 인생을 바라보는 것으로... 이렇게 보는 것이 맞는지?


저는 책은 좋아하지만 독서에 필요한 소양이 부족하여 늘 고전을 읽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사실 다들 이 문장에 대해서는 다들 그렇게 의문을 갖지 않으시더라구요? 바쁘시겠지만 고견 부탁드립니다.

 
 
2017-11-04 0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17: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로쟈 2017-11-05 17: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개츠비에서 해당 대목은 저도 다시 검토해보고 답변 드리겠습니다.~

2017-11-05 19:4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