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제럴드의 단편집은 선집 형태로 여러 종이 나와있지만 첫 단편집 <플래퍼와 철학자>(1920)의 번역본은 현재 세 종이다. 재미있는 것은 원제의 ‘플래퍼(flappers)‘ 번역인데 마땅한 번역어가 없는 탓인지 각각 ‘아가씨‘와 ‘말괄량이‘, ‘말괄량이 아가씨‘로 옮겼다. ‘아가씨‘란 말로 1920년대 신여성을 가리키는 건 역부족이고 ‘말괄량이‘라고 옮기더라도 사정은 별로 나아지는 것 같지 않다. 굳이 번역하자면 ‘왈패‘나 ‘왈짜‘ 정도가 유사할까. 백과사전에서는 이렇게 설명한다.

˝1920년대는 미국의 성 혁명 시대로 기록되는 데, 이 혁명의 선두 주자가 바로 flapper(플래퍼: 건달 아가씨, 왈가닥)였다. 넓게 보자면 플래퍼는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여성의 사회참여로 인해 생겨난 신여성을 일컫는 말이지만, 그 전형적인 모습은 짧은 치마를 입고 담배를 물고 색소폰 소리에 몸을 흔들어대는 ‘노는 여자‘였다. 1922년 <플래퍼>라는 잡지가 창간될 정도로 ‘플래퍼 붐‘은 미국 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말이 외국으로 수출되면서 부정적인 의미가 더욱 강해져, 한국에서도 한때 ‘여자 깡패‘나 ‘행실이 방정하지 못한 여자‘를 가리켜 ‘후랏빠‘라고 부르기도 했다.˝

우리에게도 건너왔던 ‘후랏빠‘란 말은 ‘플래퍼‘의 일본어 음역이다. 그리고 전통적인 동아시아 여성상에 견주어 본래보다 더 부정적인 의미를 갖게 된 성싶다. 본래의 ‘플래퍼‘는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강조하는 주체적 형상을 가리키기 때문이다(현대적 여성 주체성의 첫 모델이지 않았을까).

여덟 편의 단편을 묶은 피츠제럴드의 첫 단편집의 가장 큰 의의가 나는 제목에 있다고 생각한다. 표제작이 따로 있는 건 아니지만 그의 단편들은 ‘플래퍼‘라는 새로운 여성상을 포착하여 주목하게끔 한 공로가 있다. 더불어 플래퍼의 유행에 한몫 거들었다. 그가 시대의 흐름과 징후를 읽을 줄 알았다는 뜻인데, 데뷔 장편 <낙원의 이편>(1920)과 대표작 <위대한 개츠비>(1925)의 여자 주인공에게서도 플래퍼 형상을 읽을 수 있는 건 자연스럽다. 피츠제럴드는 재즈시대의 작가이면서 플래퍼의 작가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 강의준비를 하다가 생각이 나서 이사야 벌린의 대표 에세이의 하나인 <고슴도치와 여우>(애플북스)를 주말에 다시 주문했다. 내가 갖고 있는 건 2007년판인데 현재 유통되고 있는 건 2010년 개정판이어서다. 2007년판은 오류(오역과 오탈자)가 많아서 추천하기 어려웠는데 개정판에서 개선이 되었는지 확인하려는 차원이다.

벌린의 에세이가 <전쟁과 평화>와 무슨 관련이 있는가. ‘톨스토이의 역사관에 대하여‘가 에세이의 부제인 것에서 연관성을 곧바로 알 수 있다. 참고할 만한 게 아니라 필독서인 것. 사실 이 에세이의 번역은 한 종 더 나와있다. <러시아 사상가>(생각의나무)에도 수록돼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문학과 사상을 이해하는 데 아주 좋은 책이지만 유감스럽게도 현재는 절판된 상태다. ‘고슴도치와 여우‘의 번역만 하더라도 애플북스판보다 훨씬 낫지만 새로 구해볼 수 없다는 게 함정.

그래서 선택의 여지가 없이 애플북스판을 손에 들 수밖에 없다. 입수하는 대로 검토해보고 추천여부를 결정하려 한다. 참고로 벌린의 에세이 원문(영어)은 인터넷상에서 어렵지 않게 다운받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말에 배송받은 책의 하나는 <하인리히 뵐과 행복사회>(한국문화사, 2017)다. 국내 독문학자들이 뵐 문학의 의의와 현재성을 조명한 책이다. 그렇더라도 좀 뜻밖이었는데 알고보니 뵐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나온 책이다. 1917년 12월 출생.

1972년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뵐은 ‘쾰른의 현인‘으로 불린다. 작가이면서 성찰적 지식인이었는데, 국내에는 대표작 몇권만 남아있고 에세이와 평론에 해당하는 책들은 다 절판된 듯싶다. 나로선 노벨상 수상작가 강의에서 <그리고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를 읽었고,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도 별도의 강의에서 다룬 적이 있다.

기회가 닿으면 <어느 어릿광대의 견해>(문학동네)도 강의에서 다루고 싶다. 유감스러운 건 대표작이라는 <여인과 군상>이 발췌본으로만 나와있고 아직 완역되지 않은 점(기억에는 오래전에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다가 절판됐다). ‘하인리히 뵐괴 행복사회‘를 위해서라도 전공자들이 좀더 힘을 내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문득 생각이 나서 근황을 알아본 저자는 시인이자 평론가로 활동한 이승훈 교수다. 이상 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고(김승희 시인과 함께 이상 시 전문가였다) ‘비대상 시‘를 통해 김춘수의 무의미시를 계승한 바 있다. <라캉으로 시 읽기>(문학동네, 2011)까지가 내가 아는 근황이라고 생각했는데 이후에도 평론집과 심지어 시전집이 나왔고 그 이전에도 내가 주목하지 않았던 시론집이 몇권 더 있었다.

<이승훈 시전집>(황금알, 2012)은 책값이 부담이 돼 포기하고 비평집 혹은 시론집에 해당하는 책 두 권을 아침에 주문했다. <시적인 것은 없고 시도 없다>(집문당, 2003)와 <현대시의 종말과 미학>(집문당, 2007)이 그것이다. 제목만으로도 요지는 가늠이 되는 책들이다. 다만 구체적인 논거들을 확인하려는 차원이다. 한국현대시 강의준비도 겸해서. 시 한편을 옮겨놓는다. ‘시적인 것은 없고 시도 없다‘는 시론에 잘 부합하는 시다. ‘망할 놈의 시‘.

용기도 없고 사랑도 없고 기쁨도 없다
눈도 없고 코도 없다
밑빠진 나날 입도 없다 입도 없다
아아 사랑했던 너의 얼굴도 없고 기차도 없고 다리도 없고
건너야 할 다리도 없고 오늘도 없다
오늘도 없는 것들을 위하여 시를 쓴다
시를 어떻게 쓰나
망할 놈의 시를
쓸 줄 안다면 얼마나 좋을까
없는 얼굴이 나를 감싸면 없는 해가 생기고 없는 풀이 생기고 없는 시가 생길 테니까
없는 내가 마침내 없는 기차를 타고 없는 너를 찾아가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걸 믿고 살아온 게 말짱 애들 장난 같고
그런 걸 믿고 살아온 게
망할 놈의 시
시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브라질에 대해서 남다른 느낌을 갖고 있지 않은지라 브라질에 대한 책도 특별히 읽은 게 없는 듯한데(남미 혹은 라틴아메리카를 다룬 책들로 읽었기에) 브라질 관련서들이 계속 나오고 있어서 몇 권만 리스트로 묶어놓는다. 최근에 나온 건 '빠우-브라질 총서'의 셋째 권으로 나온 <브라질의 뿌리>(후마니타스, 2018)다. "지우베르뚜 프레이리, 까이우 쁘라두 주니오르와 함께 브라질을 대표하는 사상가로 꼽히는 세르지우 부아르끼 지 올란다가 쓴 <브라질의 뿌리>는 1936년 세상에 첫선을 보인 이래로 국내외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20세기 브라질 역사와 사회 분야의 한 획을 그은 고전으로 손꼽힌다"고 소개되는 책이다. 이 총서의 첫 권이 호베르뚜 다마따의 <브라질 사람들>(후마니타스, 2015)이었고, 둘째 권은 슈테판 츠바이크의 <미래의 나라, 브라질>(후마니타스, 2016)이었다. 대략 1년에 한권 꼴로 나오고 있는 셈. 거기에 보리스 파우스투의 <브리질의 역사>(그린비, 2012)와 다르씨 히베이루의 <브라질 민족>(한국문화사, 2016), 두 권을 더 얹는다. 브라질 관련서는 그밖에도 많이 나와 있다...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브라질의 뿌리
세르지우 부아르끼 지 올란다 지음, 김정아 옮김 / 후마니타스 / 2018년 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8년 01월 07일에 저장

미래의 나라, 브라질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김창민 옮김 / 후마니타스 / 2016년 2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1월 07일에 저장

브라질 사람들
호베르뚜 다마따 지음, 임두빈 옮김 / 후마니타스 / 2015년 1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1월 07일에 저장

브라질 민족- 브라질의 형성과 그 의미
다르씨 히베이루 지음, 이광윤 옮김 / 한국문화사 / 2016년 8월
36,000원 → 36,000원(0%할인) / 마일리지 1,8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1월 07일에 저장



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