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이번주 주간경향(1290호)에 실은 북리뷰를 옮겨놓는다. 이번 여름의 과제 가운데 하나가 제발트의 작품들을 읽고 강의하는 것이었는데, 마지막 작품 <아우스터리츠>(을유문화사)를 오늘 강의했다(다음주에 한 차례 더 지방에서 강의하게 된다). 절판된 <이민자들>을 제외하고 <현기증>과 <토성의 고리>, 그리고 <아우스터리츠>를 차례로 읽었고, <공중전과 문학>도 참고로 읽었다. 리뷰는 <공중전과 문학>의 메시지를 간추린 것이다. 어제가 광복절이라는 점도 고려한 책선정이었다. 한편, 한국전쟁에서의 공중폭격을 다룬 문학작품이 있던가 궁금하다...



주간경향(18. 08. 20) 전쟁의 공정한 평가는 문학적 책임


2001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W. G. 제발트는 동시대 가장 경이로운 독일 작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생전 몇 권의 시집과 비평집 외에 단 네 권의 소설을 발표했을 뿐이지만 진작에 노벨문학상 후보로 꼽혔고, 현재는 독문학에서 가장 많이 연구되고 있는 작가다. <공중전과 문학>은 1997년 취리히대학 초청강연을 책으로 엮은 것으로 강연과 그에 대한 반응, 그리고 강연 이후의 소회 등이 담겨 있다.  


제발트는 스위스 작가 로베르트 발저와의 짧은 여행에 대한 친구 카를 젤리히의 묘사를 읽고 강연의 주제를 구상하게 되었다고 밝힌다. 1943년 발저가 환자로 있던 스위스의 정신병원을 나선 한여름 날 밤에 독일 함부르크시는 영국 공군의 야간공습으로 철저히 파괴된다. 그렇지만 젤리히의 회고에서 이 우연의 일치는 아무런 주목을 받지 못한다. 거꾸로 제발트가 주목하는 것은 이러한 우연이 다시금 상기시켜 주는 역사적 기억이다. 그 기억은 공중전에 대한 것인데, 좀 더 정확히는 2차 세계대전 막바지 영국 공군의 폭격에 의해 초토화된 독일 도시들에 대한 기억이다.  


공식적인 통계에 따르면 영국 공군은 40만 번의 출격으로 100만톤의 폭탄을 독일 전역에 투하했고, 공격을 받은 총 131개의 독일 도시 가운데 드레스덴을 포함한 몇몇 도시는 완전히 파괴되었다. 이 공습으로 희생된 민간인 사망자만 60만명에 달한다. 하지만 이 일은 당사자들의 회고뿐 아니라 전후 문학에서 기이할 정도로 망각되었다고 제발트는 지적한다. 게다가 전범국가로서 독일의 책임은 이 과도한 폭격과 학살을 문제삼지 못하게 만든다. “독일 국민 대다수가 함께 경험한 극에 달한 파괴의 참상은 그렇게 일종의 터부에 묶여, 스스로 고백조차 할 수 없는 치욕스러운 가정사의 비밀로 남겨지고 말았다.”


이 비밀의 소환과 환기가 제발트 문학의 비밀이고 핵심이다. 1944년생이고 알프스 북부지방이 고향이기에 제발트는 당시의 폭격과 파괴에 대한 직접적인 체험을 갖고 있지 않다. 하지만 전쟁 당시의 사진이나 다큐멘터리 영화 등을 통해서 그는 전쟁세대로 재탄생한다. 그 끔찍한 사건의 그늘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한 제발트의 작품에서는 사진이나 이미지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참혹한 역사적 기억과 그에 대한 문학적 책임을 되새겨보게 하는 에세이를 통해 제발트는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가. 2차 세계대전의 가해자 독일은 피해자이기도 하다는 것인가. 그렇지는 않다. 무엇보다도 독일 자신이 공중폭격의 원안자였다는 것을 그는 잊지 않는다. 실패로 끝나기는 했지만 나치스의 공군은 최신형 화염폭탄을 통해 런던을 거대한 불바다로 만들고자 했었다. 또한 게르니카와 바르샤바, 베오그라드 등의 도시를 공습함으로써 도취적인 파괴의 선례를 보여준 것도 독일이었다. 제발트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는 무자비한 폭격과 파괴행위를 공정하게 역사의 법정으로 소환하고자 할 뿐이다. 그는 그것이 여전히 문학의 몫이고 몫이어야 한다고 생각한 작가였다.


18. 08. 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광명한우리에서와 마찬가지로 독서모임 책사랑에서도 하반기에 20세기 미국문학 강의를 진행한다(커리는 대동소이하다). 8월 29일부터 12월 26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10시30분-12시30분)에 서울시NPO지원센터 2층 강의실에서 총14강으로 진행하는데,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문의 및 신청은 010-7131-2156 오유금).


로쟈와 함께 읽는 20세기 미국문학


1강 8월 29일, 드라이저, <시스터 캐리>(1)



2강 9월 05일_ 드라이저, <시스터 캐리>(2)



3강 9월 12일_ 이디스 워튼, <기쁨의 집>(1)



4강 9월 19일_ 이디스 워튼, <기쁨의 집>(2)



5강 10월 10일_ 이디스 워튼, <순수의 시대>



6강 10월 31일_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7강 11월 07일_ 피츠제럴드, <밤은 부드러워라>



8강 11월 14일_ 헤밍웨이,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9강 11월 21일_ 헤밍웨이,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10강 11월 28일_ 포크너, <곰>



11강 12월 05일_ 포크너, <성역>



12강 12월 12일_ 스타인벡, <의심스러운 싸움>



13강 12월 19일_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1)



14강 12월 26일_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2)



18. 08. 12.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태우스 2018-08-12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위대한 개츠비의 의미를 모르는지라, 10월 31일 강의를 듣고싶네요. 사정이 어려워서 가진 못합니다만 ㅠㅠ 제가 나중에 좀 한가해지면 다른 분들 강의 들으며 사는 걸 꿈꾸고 있습니다. 근데 그때도 로쟈님이 강의 하실까 걱정....

로쟈 2018-08-12 09:35   좋아요 1 | URL
저도 10년이상은 장담하지 못하겠습니다.^^

PATAGON 2018-08-13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 유튜브같은 데서 연재 형식으로 강의해주시면 너무 좋을텐데요..
일단 많은 분들이 볼 수 있어 좋고, 발품파시는 수고도 더시고ㅎㅎ

유튜브에 로쟈님 만큼 고퀄의 강의는 없어서 ㅡ갈증나요ㅎㅎ
검색해 보다가 생각나서 말씀드려봅니다^^

로쟈 2018-08-13 07:48   좋아요 0 | URL
그래도 아직은 대면강의가 저한테는 맞는 것 같아요.^^
 

강의 공지다. 한우리 광명지부에서는 지난 상반기 19세기 미국문학 강의에 이어서 하반기에 20세기 미국문학 강의를 진행한다. 좀더 구체적으로는 드라이저에서 스타인벡까지 20세기 전반기 미국문학의 주요 작가를 읽어나가는 일정이다. 9월 6일부터 12월 20일까지(매주 목요일 오전10시 10분-12시 10분) 전제 14강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수강문의는 02-897-1235/010-8926-5607)


로쟈와 함께 읽는 20세기 미국문학


즌1


1강 9월 06일, 드라이저, <시스터 캐리>



2강 9월 13일_ 이디스 워튼, <기쁨의 집>(1)



3강 9월 20일_ 이디스 워튼, <기쁨의 집>(2)



4강 9월 27일_ 이디스 워튼, <순수의 시대>



5강 10월 04일_ 피츠제럴드, <벤저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6강 10월 11일_ 피츠제럴드, <밤은 부드러워라>



시즌2


1강 11월 01일_ 헤밍웨이,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2강 11월 08일_ 헤밍웨이,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3강 11월 15일_ 포크너, <내가 죽어 누워 있을 때>



4강 11월 22일_ 포크너, <성역>



5강 11월 29일_ 포크너, <곰>



6강 12월 06일_ 스타인벡, <의심스러운 싸움>



7강 12월 13일_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1)



8강 12월 20일_ 스타인벡, <분노의 포도>(2)



18. 08. 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세번째 서평집 <책에 빠져 죽지 않기>(교유서가)가 인쇄소로 넘겨졌다. <그래도 책읽기는 계속된다>(2012) 이후 6년만에 펴내는 것이라 띄엄띄엄 서평을 썼음에도 분량이 750쪽에 이른다. 첫 서평집 <책을 읽을 자유>(2010)로부터 따지면 8년, 그리고 지면에 본격적으로 서평을 쓰기 시작한 이후로 만 10년 넘은 시간이 지났다. 그렇지만 책을 읽고 공개적으로 끼적이기 시작한 건 2000년부터이니 올해가 18년차이다.

<책을 읽을 자유>의 부제가 ‘로쟈의 책읽기 2000-2010‘, 그리고 <그래도 책읽기는 계속된다>는 ‘로쟈의 책읽기 2010-2012‘였다. 그에 이어지는 <책에 빠져 죽지 않기>의 부제는 ‘로쟈의 책읽기 2012-2018‘이다. 서평집은 나로선 독서의 연대기인 셈. 기복이 없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지난 18년간 ‘병적인‘ 독서가로서, 책의 바다에서 허우적거리며 버텨왔다는 사실이 감회를 갖게 한다. 이런 삶의 선택도 모델이 되건 반면교사가 되건 다른 이들에게는 참고가 될 수 있으리라 자위해본다.

책은 23일쯤부터 서점 구입이 가능할 것이라고 한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5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빵가게재습격 2018-08-11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로쟈님 축하드려요. : )

로쟈 2018-08-11 17:16   좋아요 0 | URL
감사.~

searock3 2018-08-11 16: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서 목록에 추가되겠군요

로쟈 2018-08-11 17:16   좋아요 0 | URL
네, 장서용입니다.^^

cyrus 2018-08-11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립니다. ‘이시구로’ 강연이 있던 날에 언급하신 그 책이군요. 출간 기념으로 ‘서탐’이나 ‘읽다 익다’에서 북토크가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

로쟈 2018-08-11 17:16   좋아요 0 | URL
네, 기회가 닿으면 뵐게요.~

two0sun 2018-08-11 17: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샘은 빠져죽지 않고 무사?하셨건만
이책 읽는 저희는 책속의 책들에 빠져죽을지도~
운이 좋아 빠져죽지 않더라도
책을 덮을때까지 멀미로 고생하지 않을까~
그래도 기꺼운 마음으로 읽겠습니다.ㅎㅎ

로쟈 2018-08-11 17:16   좋아요 0 | URL
빠져죽지 않기는 저도 희망사항입니다. 책 보관 문제로 골머리를 썩고 있는 중이라서요.^^;

수연 2018-08-11 1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축하드려요!

로쟈 2018-08-11 22:02   좋아요 0 | URL
땡스.~

모맘 2018-08-11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설렘 가득하시겠네요
저도 설렙니다~^^

로쟈 2018-08-11 22:04   좋아요 0 | URL
설레는 나이는 지났고요, 그냥 한가지 일이 매듭지어졌다는 소회 정도.~

파란마음 2018-08-11 2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립니다 숙제가 점점 늘어나는 기분입니다

로쟈 2018-08-11 22:04   좋아요 0 | URL
부담을 가지실 필요는 전혀 없 습니다.~

서니데이 2018-08-11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 새 책 출간 축하드립니다.^^

로쟈 2018-08-11 22:36   좋아요 0 | URL
감사.~

VANITAS 2018-08-11 2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많은 도움받은 독자로서 좋은 소식이네요.

로쟈 2018-08-11 22:35   좋아요 0 | URL
^^

softcell 2018-08-11 2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치지 않고 꾸준하게 활동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로쟈 2018-08-11 23:49   좋아요 0 | URL
정확하게는 ‘지쳐가면서‘ 입니다.^^;

transient-guest 2018-08-12 0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좋은 서평집을 또 한권 읽을 기회가 생겼네요 축하 드립니다

로쟈 2018-08-12 09:35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suegraphic 2018-08-12 08: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쟈님 축하합니다. 책표지도 너무 예뻐요. 책내용은 읽으신 책들 서평을 하신건가요?

로쟈 2018-08-12 09:36   좋아요 0 | URL
네 서평과 칼럼모음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