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이번주 주간경향(1298호)에 실은 북리뷰를 옮겨놓는다. 서평 강의를 하면서 읽은 스티븐 슬로먼, 필립 페른백의 <지식의 착각>(세종서적)을 다루었다. '왜 우리는 스스로 똑똑하다고 생각하는가'가 부제. 집단지능과 지식공동체에 대한 문제의식이 교육에 대해 갖는 함의를 깊이 숙고해볼 필요가 있다는 게 소감이다...



주간경향(18. 10. 22) 너 자신의 무지를 알라


미국의 인지과학자 두 사람이 공저한 <지식의 착각>은 제목이 출발점이다. 우리들 각자가 똑똑하다고 착각한다는 것이다. 막상 변기나 커피메이커가 작동하는 원리, 카메라의 초점을 맞추는 원리를 질문하게 되면 대부분 말문이 막힌다. 어떻게 작동하는지 모르면서 막연히 안다고 착각하는 걸 '이해의 착각'이라고도 부른다. 그렇지만 저자들이 겨냥하는 건 무지에 대한 비판이 아니라 그 원인에 대한 해명이다. 


애초에 인간의 마음은 모든 것을 다 이해하도록 설계되지 않았다. 기술자가 아닌 보통의 사람들이라면 변기나 커피메이커를 이용할 줄 아는 것으로 충분하다. 만약 더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하다면 주변에 자문을 구하거나 전문가에게 문의할 수 있다. 길게 보면 이러한 협력이 인간의 진화를 가능하게 했다. 한 사람이 모든 것을 알지 못해도 다수의 사람은 많은 것을 안다. 그렇게 우리는 지식 공동체에 속해 있으며 지식을 공유한다. 개개인이 자신의 무지를 과소평가하는 것은 지식 공동체 안에 살면서 자기 머릿속에 든 지식과 외부의 지식을 구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의 지식이 지식 공동체에 의존한다면 지능에 대한 이해에 있어서도 시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지능은 더 이상 개인이 문제를 추론하는 능력이 아니라 집단의 추론과 문제해결에 기여하는 정도를 뜻한다. 즉 지능은 개인의 자질이 아니라 팀(집단)의 자질이며 만약 가능하다면 집단지능이 평가와 측정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발상의 전환은 특히 교육의 문제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 무엇이 교육의 목적인가. 사람들이 독립적으로 사고하기 위한 지식과 기술을 주입한다? 하지만 저자들은 "개인의 지식과 기술을 넓히는 것이고 어떤 분야를 공부하든 교육을 받은 이후에는 머릿속에 정확한 지식이 더 많이 들어가 있어야 한다는 가정"을 문제 삼는다. 교육의 목적으로서 잘못 되었거나 최소한 불충분하다. 학습에 대한 편협한 관점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속해 있는 지식 공동체의 중요성을 고려한다면 학습에서 새로운 지식과 기술의 개발만큼 중요한 것은 "우리가 제공해야 할 지식은 무엇이고 남들이 채워넣어야 할 틈새는 무엇인지 알아내는 것이다."


지식에 대한 새로운 이해는 '지식의 착각'에 빗대어 말하자면 '교육의 착각'에 대해 눈뜨게 한다. 진정한 교육은 소크라테스의 오래된 가르침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너 자신을 알라'는 그의 말은 더 구체적으로는 '너 자신의 무지를 알라'는 뜻이었다. 교육의 첫 단계는 내가 무엇을 모르는지 아는 것이고, 두번째는 나는 모르지만 남들은 아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것이다. "교육의 핵심은 어떤 주장이 타당한지, 누가 아는지, 그 사람이 진실을 말해줄 것 같은지를 배우는 과정이다." 대입 수능시험을 얼마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서 한국사회는 교육을 어떻게 이해하고 어떤 교육과정을 실행하고 있는지 문득 궁금해진다.


18. 10. 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천의 한국근대문학관에서는 내달 7일부터 12월 19일까지 매주 수요일 저녁에 ‘세계문학특강‘을 개설한다. 이번 강좌는 노벨문학상 수상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것으로 꾸려졌는데, 나는 11월 28일에 ‘펄 벅의 <대지>와 가족사소설‘이라는 제목의 강의를 진행한다. 관심있는 분들은 아래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11월에도 3일과 4일, 양일에 걸쳐서 순천삼산도서관에서 '세계문학 깊이 이해하기' 강의를 진행한다. 11월의 주제는 독일문학으로, 주로 괴테와 카프카의 문학세계를 소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강의 공지다. 군포시 중앙도서관에서 11월 1일부터 22일까지(매주 목요일 저녁 7시) '니체와 문학 -너의 운명으로 달아나라'라는 제목의 강좌를 진행한다. <너의 운명으로 달아나라>(마음산책)에서 네 작품을 골라서 읽는 강좌다(신청은 10월 15일부터 군포도서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니체와 문학 - 너의 운명으로 달아나라



1강 11월 01일_ 니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강 11월 08일_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3강 11월 15일_ 서머싯 모옴, <달과 6펜스>



4강 11월 22일_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18. 10. 10.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8-10-11 07: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군포가 책 많이 읽도록 분위기 만드는 도시라는 기사 읽었는데 정말 멋집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18-10-11 0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선생님께서 직접 강의하시는구나....^^ 로쟈님의 블로그인지 이제 보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