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공지다. 봄학기에 판교현대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의 전반부(3월 2일-30일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5시 10분)는 '셰익스피어 다시 읽기'로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313&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기를 고려한 것으로 <로미오와 줄리엣>을 포함한 4대 비극을 읽을 예정이다. 번역본은 따로 지정하지 않지만, 가장 많이 읽히는 점을 고려하여 민음사판을 주로 인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강 3월 02일_ <로미오와 줄리엣>

 

 

2강 3월 09일_ <햄릿>

 

 

3강 3월 16일_ <오셀로>

 

 

4강 3월 23일_ <리어왕>

 

 

5강 3월 30일_ <맥베스>

 

 

이어지는 후반부 강의에서는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부터 아서 밀러의 <세일즈맨의 죽음>까지를 다룬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80&sqCd=003&crsSqNo=24&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6강 4월 06일_ 나쓰메 소세키, <도련님> 

 

 

7강 4월20일_ 루쉰, <아Q정전>

 

 

8강 4월 27일_ 다자이 오사무, <사양>

 

 

9강 5월 04일_ 조지 오웰, <1984>

 

 

10강 5월 11일_ 아서 밀러, <세일즈맨의 죽음>

 

 

16. 01. 31.

 

P.S. 이번 봄학기에는 대구점에서도 격주로 '로쟈와 함께 있는 셰익스피어' 강의를 진행한다(https://www.ehyundai.com/newCulture/CT/CT010100_V.do?stCd=460&sqCd=019&crsSqNo=8260&crsCd=203006&proCustNo=P01238568). 3월 11일부터 5월 27일까지 매월 2, 4주 금요일 오후(2시-4시)에 진행되며, 작품은 순서대로 <로미오와 줄리엣><베니스의 상인><햄릿><리어왕><맥베스><템페스트>, 여섯 편을 읽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즈 2018-03-28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녁강의도 부탁드려요...


로쟈 2018-03-28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셰익스피어 강의는 종료됐고요. 다른 저녁강의는 태그의 ‘강의‘를 클릭해보시길.~
 

그게 뻔한 일인지도 모르죠
사랑한 사람들과 사랑할 뻔한
사람들이 있었어요 모르는 인연이죠
모르는 꽃들도 향기를 뿜는 것처럼
잊혀진 사람들도 자국을 남겨요 여기
이렇게 잊혔노라 때로는 그때에 잊혔노라
어제도 오늘도 아니 잊고 그때에
그런 건 아니에요
내게 시슬레 소녀는 절반만 잊혀진
잊혀지다 만 소녀죠
언젠가 시슬레의 초원을 선물해주고 떠난 소녀
알프레드 시슬레를 가장 좋아한다고
시슬레의 풍경화를 좋아한다고
구름과 목책이 있고 초원이 펼쳐진 그림을
방문에 붙여놓았죠
아침마다 풀밭에서 잠이 깼어요
술을 마신 날도 마시지 않은 날도
초원으로 걸어가듯 하숙방을 나서서
구름들과 하루를 배회하고
풀꽃들의 안부를 물었죠
아침마다 중얼거렸어요 시슬레
마네 모네 드가 시슬레
언제나 넘버 포였어요 시슬레
풀꽃 향기가 날 것 같은 소녀를 나는
다시 만나지 못했어요
뻔한 일이었는지도 모르죠
풍경을 좋아하진 않았어요 그녀는
버섯을 좋아했죠 자원식물을 사랑했죠
소녀를 사랑했느냐고요?
모르는 인연이에요 다정하게
만나고 배웅하고 다시
만나지 않았어요 내겐
시슬레만 남았죠 시슬레의 초원만
남아서 시슬레 소녀를 기억했죠
그런 이야기예요
그렇게 잊혀졌죠 그녀에게
그녀가 나를 기억할까요?
우리에겐 저 구름이 전부일 뿐이에요
전부일 뿐이에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18-04-26 1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직업상 좋아하는 소설보다 건강관련책을 읽고 라디오음악프로
대신 정치 팟캐를 듣는 현실에서, 유일한 즐거움은 아침출근길 차창너머 보는 초목. 올핸 작년에 안보이던 등나무꽃이 연보라빛으로
피어 있더군요. 그 화사함을 닮은 로쟈님의 시^^ 좋아하는 활동 중 퍼즐맞추기. 인상주의 풍경의 1000피스 액자가 거실에 걸려있어요. 올리신 그림, 퍼즐로
띡인데!^^*
 

엘리펀트는 코끼리인데 코끼리는
육중하고 엘리펀트는 불가해하다 왜
엘리펀트일까 모스크바에서
언제던가 구스 반 산트의 영화를 보면서
나는 손인지 발인지 코가 손인지
무엇이 코로 들어가는 건지 알 수 없는 표정이었지
콜럼바인 고등학생 둘은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으로
친구들을 사냥했지
아무렇지도 않게 난사했지 아니
조준했지 울면서 벌벌 떨기도 했었나 그러나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엘리펀트처럼
두 친구는 친구답게 냉정하고 무자비했다네
나는 아이다호의 구스 반 산트를 보러 갔다가
이런 구스 반 산트 같으니
이것이 엘리펀트인가 엘리펀트가
아니면 뭐란 말인가 하지만
영화에서 난 코끼리를 본 건지 기억이 없는 건지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 듯한 표정으로
방관했지 우리는 모두가 목격자였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숨죽이고 있었다네 여기는 모스크바
콜로라도가 아니라오
두 친구가 돌아보기 전에 우리는 입을 씻기로
아무도 공중전화로 달려가지 않았다네
아무일도 없었던 그날
콜로라도 하늘엔 흰구름 떠가고
모든 상황은 민방위훈련처럼 종료되었지
왜 엘리펀트인가 묻지 않았네
그런데 이제 와서

엘리펀트, 그러니까 코끼리가 지구를
떠받치고 있다는 걸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나는 입을 열지 않았다 그날
모스크바의 하늘에도 흰구름 떠가고
나는 불가해한 일들에는 불가해한
표정으로 응대하는 법을 배웠다
그런데 왜 이제 와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고양시 화정도서관에서 5월 17일부터 31일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에 '문학속의 철학' 강의를 진행한다. <로쟈와 함께 읽는 문학속의 철학>(책세상)에서 <안티고네>와 <캉디드>, 그리고 <너의 운명으로 달아나라>(마음산책)에서 <그리스인 조르바>를 강의 주제로 골랐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문학 속의 철학



1강 5월 17일_ 소포클레스, <안티고네>



2강 5월 24일_ 볼테르,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3강 5월 31일_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구의 눈으로 보았을까
너의 그 눈이 아니었다면 나는 나도 볼 수 없는
눈을 가졌다네 하늘도 보고 하늘의 언저리도 보고
보고 싶지 않은 것도 보고 보다 말아도 보고
그래도 나는 볼 수 없는 만지기만 할 뿐 볼 수 없는
너의 눈동자 속의 나를
네가 보는 나를
이불 속에서도 이불 밖에서도 길 밖에서도
혼자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네
밥 먹으면서도 커피를 마시면서도
그러다 눈을 감아도 다시 눈을 떠도
앉아도 주저앉아도 가끔은 눈에 안약을 넣어도
아무것도 잃어버리지 않았음에도
잃지 않았음에도
나는 보지 못하네
네가 보는 나를
너의 그 눈이 아니었다면 보지 못했을 나를
너의 눈동자 속의 나를
이제 다시는
이제 다시는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제트50 2018-04-24 18: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통 주변에 널린 책들을 집어서 읽지만, 가끔 옛날에 본 책이 생각날
때가 있습니다. 얼마전엔 서점에서 페이퍼미니북을 보고 반가와서 몇
권 챙겼지요. 고전문학. 어릴 적, 시각적 묘사가 풍부한 작품을 좋아했
나 봐요^^ 로쟈님 시 내용이 시각을 추구하지만 대만영화 장면이 계속
떠오르는 ...암튼 기이한...

로쟈 2018-04-24 22:37   좋아요 1 | URL
어떤 대만영화인가요? 저는 홍콩영화.^^

로제트50 2018-04-25 09:03   좋아요 0 | URL
오래전 본 거라 제목이
생각 안나요.
빈집에 숨어 지내는 남자, 부동산업자가 들어와 침대 밑에 숨은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