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에 대한 강의를 다시 진행하게 되면서 지출이 늘었다. 작품도 많이, 너무 많이 번역돼 있는데다가(가장 많이 쓰는 작가군에 속하면서 동시에 가장 많이 팔리는 작가인 탓이다) 관련서도 적지 않아서다(게다가 두세 번씩 구입한 책들도 있어서다). 당장 이번주에도 장석주의 <외롭지만 힘껏 인생을 건너자, 하루키 월드>(달)가 출간되었다. 강의하는 처지에서는 바로 읽어보는 수밖에.

관련서도 적잖게 읽다 보니 나로서도 감이 생겼다. 어지간한 책에 대해서는 재볼 수 있게 된 것. 국내서로는 임경선의 <어디까지나 개인적인>(마음산책)도 이번에 구했고(초판 <하루키와 노르웨이 숲을 걷다>(뜨인돌, 2007)를 읽었지만 재작년에 개정판도 나왔다), 스즈무라 가즈나리의 <하루키, 고양이는 운명이다>까지도 닥치고 구입.

읽은 것만 하면 나대로도 책을 쓸 수 있겠다 싶지만 아직 대표작 세 편을 강의하지 않아서 보류중이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태엽감는 새>, 그리고 <1Q84>가 그것이다. 거기에 <해변의 카프카>와 <기사단장 죽이기>를 더하면 ‘하루키 월드‘가 된다. 이 다섯 권이 하루키적인 작품들이고(초기작들은 이러한 하루키 월드의 탄생사로 읽힌다), 역설적이지만 하루키 스스로도 당혹스러워한 베스트셀러 <노르웨이의 숲>이 가장 비하루키적인 작품에 해당한다(이 작품에 대해서 하루키는 ‘100퍼센트 리얼리즘 소설‘이란 홍보문구를 붙이려고 했었다. 리얼리즘이야말로 하루키문학의 대척점이다).

나의 관심사는 하루키의 작품들이 구성하는 패턴과 플롯이다. 개별 작품에도 플롯이 있지만 한 작가의 작품군에도 플롯이 존재한다(물론 그런 게 부재하는 작가들도 많다). 하루키의 작품들에 그런 게 존재하는지, 존재한다면 어떻게 그려볼 수 있는지가 관심사인 것인데, 대표작들까지 포함한 강의를 진행한다면(8강 규모는 되어야 한다) 나도 결론을 제시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루키식 어법으로 하자면 현재 하루키에 대한 나의 이해 는 6할 정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카가마 마사키의 <한나 아렌트 ‘인간의 조건‘을 읽는 시간>(아르테)이 출간되었을 때 예고된 책이긴 했지만 ‘일반인을 위한 고전강독‘ 시리즈의 둘째권이 예상보다 빨리 출간되었다. <자크 데리다를 읽는 시간>(아르테).
목차를 보니 주로 <정신에 대해서>와 <죽음을 주다>에 대한 강의로 이루어져 있다( <죽음을 주다>는 아직 번역본이 없다).

안 그래도 데리다의 <문학의 행위>(문학과지성사)를 읽을 일이 있는데 겸사겸사 일본 학자의 데리다 강의도 청강해볼 참이다. 데리다의 책과 관련서를 꽤 수집해놓았는데 제대로 읽어본 지 너무 오래 되었다. 요즘은 이 책을 언제 (다시) 읽을 수 있을까도 염두에 두게 되는데 데리다도 마찬가지다. 그의 책을 어디까지 읽을 수 있을까. 일단 <자크 데리다를 읽는 시간>을 읽으며 가늠해보아야겠다.

내주부터 다시 강의를 시작하는 슬라보예 지젝도 마찬가지군. 연초이니 만큼 이들 주요 철학자들에 대한 독서계획도 잡아야겠다. 읽을 책과 쓸 책들의 목록을 떠올리다 보니 흠, 올해도 벌써 다 지나간 듯한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주에 나를 놀라게 한 책 중의 하나는 박홍규 교수의 신작 <헤세, 반항을 노래하다>(푸른들녁)이다. ‘박홍규의 호모 크리티쿠스‘의 네번째 책. 이 시리즈는 지난해 9월에 <니체는 틀렸다>가 첫 권으로 나온 이후 <헤세>가 12월에 출간되었으니 한달에 한권 꼴이다.

그렇더라도 <니체>와 <오웰>은 저자가 앞서 낸 책의 개정판이어서 표지가 깔끔하게 바뀐 걸 제외하면 놀랍지 않은데 <릴케>와 <헤세>는 의외인데다가 연거푸 출간돼 놀랍다(가장 놀라운 건 <릴케>다. 저자가 시인까지 다룰 줄은 몰랐다). 아마도 원고가 다 준비된 상태에서 출간시기만 간격을 두는 걸로 보인다.

아무튼 인물평전 분야에서 독자적인 목소리늘 내온 저자의 오랜 공력이 이 시리즈에서 완성태를 보여주는 듯해서 독자로서도 흡족하다. 저자의 인물평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전체적인 윤곽과 쟁점을 짚어주기에 유익하다. 헤세의 작품에 대해서는 나도 강의에서 자주 다루었고 앞으로도 다룰 예정이라(당장 다음주에도 대구에서 강의가 있다) 참고해볼 참이다.

한달에 한권이라면 이달에는 무슨 책이 나올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탈리아 작가 엘레나 페란테의 세계적 화제작 ‘나폴리 4부작‘이 완간되었다. <나의 눈부신 친구>부터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까지다. 두 여자의 우정 이야기라는 것 정도가 내가 아는 얕은 정보. 그런 소재로 <전쟁과 평화>와 맞먹을 만한 분량의 장편 4부작을 써내는 게 가능할까라는 호기심이 일단 흥미를 갖게 한다. 정작 나로선 <전쟁과 평화> 강의에 집중해야 하기에 이 ‘눈부신 친구들‘을 만날 여력이 없긴 하지만.

또 하나의 포인트는 이탈리아의 동시대문학이라는 점. 에코와 칼비노 등 명망가들의 전집이 나와 있지만, 이탈리아 본색을 보여주는 작가들인가에 대해선 의문이 있다. 이탈리아의 일상을 다루는 작가들이 아니므로. 엘레나 페란테 자신은 얼굴이,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작가라고는 하지만, 나폴리 4부작은 이탈리아 현대사의 맨얼굴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그게 이 작품에 거는 기대다. 당장은 1권을 어디에 두었는지 찾아놓기라도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배송된 책 가운데 하나는 서준섭 교수의 <한국 모더니즘문학 연구>(역락, 2017)이다. 지난주에 검색하다가 개정판이 나온 걸로 주문한 것인데, 내가 읽은 일지사판 초판이 나온 게 1988년이니까 무려 30년 전이다. 거꾸로 30년만에 다시 책을 손에 든 것. 저자는 '1930년대 한국 모더니즘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는데, 그것을 단행본으로 펴낸 게 <한국 모더니즘문학 연구>였다. 



수정보완된 내용이 있다고 하지만, 사실 책을 다시 구입한 건 그 사이에 변화된 나의 안목이 궁금해서다. 책 자체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더라도 30년의 시간적 간격이 책을 읽는 시각에 변화를 가져올 수밖에 없을 터이다. 거기에 덧붙여 한국 현대시사에 대한 강의 준비용이기도 하다. 


서준섭 교수의 책으로 <한국 모더니즘문학 연구>는 내가 읽은 유일한 책이었다. 지금 보니 그간에 저자가 펴낸 책들이 몇 권 더 있다. <한국 모더니즘문학 연구>를 재독한 연후에 관심이 더 이어진다면 두어 권 더 읽어볼 생각이다. 



모더니즘 관련으로는 권영민 교수의 <한국 모더니즘 문학의 탄생>(세창문화사)이나 오형엽 교수의 <한국 모더니즘 시의 반복과 변주>(소명출판) 등도 관심도서. 원론적으로는 피터 게이의 <모더니즘>도 필독서이긴 하다. 올해는 모더니즘 문학과 문학사를 정리해보는 게 개인적인 프로젝트의 하나이긴 때문에 그간에 구입해놓은 책들을 일독해봐야겠다. 정현종 시인의 말대로,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고, 읽을 시간도 마찬가지다. 손을 더 바쁘게 놀려야겠다...


17. 01. 0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