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명한 진화심리학자 가운데 ‘로빈 던바‘도 내가 기억하는 이름이다. 리처드 도킨스만큼 널리 알려진 학자는 아니지만 사회성의 진화를 다룬 그의 책들은 충분히 주목할 만하고 더 소개되어도 좋다고 본다(대표적으로 <털 고르기, 뒷담화, 그리고 언어의 진화>가 내가 고대하는 책이다). 던바의 과학에세이 <던바의 수>(아르테)도 ‘묻지마 구매‘를 한 이유다.

이번 책의 부제는 ‘진화심리학이 밝히는 관계의 메커니즘‘이다. ˝인류 조상에 대한 논쟁에서부터 성 선택론과 같은 진화론의 핵심 주제를 알기 쉽게 서술하는 한편, ‘던바의 법칙(던바의 수)’, ‘3배수의 법칙’, ‘사회적 뇌 가설’ 등 로빈 던바의 독창적인 연구 성과도 생생한 사례와 함께 보여 준다.˝ 과학교양 지수를 한껏 높여줄 수 있는 책. 제목의 ‘던바의 수‘는 무얼 가리키는가?

˝이따금 우리는 경이로운 인류 문화에 눈이 멀어 인간의 행동 양식 중 얼마나 많은 부분이 진화의 산물인지 간과하곤 한다. 우리가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고, 믿고, 감정적으로 호감을 느끼는 사람 수는 최대 150명이다. 그리고 이 수를 던바의 수Dunbar’s Number라고 한다. 인류가 시작된 이래로 이 숫자는 변하지 않았다. 인간의 뇌가 그 이상은 수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우리에게는 아직 어떤 다른 종에 못지않게 진화의 잔재가 많이 남아 있다.˝

마케팅에서 결혼식과 장례식에 오는 사람을 대략 200명으로 어림하는데, 이 또한 던바의 수에 해당한다. 150-200명이 인간관계의 상한선이라는 것. 가끔 강의에서 언급하는 내용이기도 한데, 만약 그 이상의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한다면 특별한 직종 종사자라고 봐야겠다(영업사원 같은). 물론 요즘은 SNS를 통해서 더 많은 사람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지만 어느 규모 이상이 되면 우리가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점도 ‘던바의 수‘를 무시할 수 없게끔 한다. 우리의 진화적 본성 혹은 잔재가 궁금하다면 필독해봄 직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목으로 내용을 어림할 수 있지만 그래도 확인해보고 싶은 책이다. ‘이주의 과학서‘로 점찍은 게르트 레온하르트의 <신이 되려는 기술>(틔움출판)이다. 원제는 ‘기술 vs. 인간‘. 번역본 부제가 ‘위기의 휴머니티‘다.

˝저자는 기계적인 알고리즘으로 쉽게 규정하거나, 파악하거나, 복제할 수 없는 인간적 특성을 안드로니즘(andronism)이라 말한다. 창의성과 연민, 상호성과 책임성, 공감 등과 같은 것들이다. 이런 특성은 기계의 놀라운 능력에 비하면 느리고, 허약하고, 비효율적으로 보여 자칫 무가치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저자는 이런 것들이야말로 우리가 절대적으로 지켜야 하는 가치라 주장한다.˝

비슷한 주제를 다룬 책으로 마크 오도넬의 <트랜스휴머니즘>(문학동네)도 책상에 오래 놓여 있다(원서도 구입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김영사)까지 가 닿는다. 안 그래도 여름에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를 강의할 일이 있는데 그 전에 <신이 되려는 기술>과 <트랜스휴머니즘>을 일독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로운 정보가 있나 싶어서 주문한 책은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엘리자베스 블랙번이 공저한 <늙지 않는 비밀>(알에이치코리아)이다. ‘노벨의학상이 밝힌 더 젊게 오래 사는 텔로미어 효과‘가 부제(원제가 ‘텔로미어 효과‘다).

˝매일매일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 수면, 사고 습관 등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 텔로미어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구체적인 연구 결과를 토대로 설명하며, 더 젊고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서 일상생활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텔로미어란 말이 생소한 독자라면 다른 관련서도 참고할 수 있는데 사전적 정의로는 세포의 염색체 말단부를 보호하는 핵산 서열로 세포분열시 길이가 짧아지기에 노화의 잣대로 간주된다. 세포분열의 카운터라고 보면되겠다. 우리의 생활습관이 이 텔로미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내용인 것 같은데, 정확한 건 읽어봐야겠다.

제목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카운터를 정지시킬 수 있는 게 아니라면 ‘늙지 읺는 비밀‘이란 불가능한 것 아닌가. ‘천천히 늙는 비밀‘이라면 몰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주의 과학책‘으로 에드워드 윌슨의 <지구의 절반>(사이언스북스)를 고른다. ‘생명의 터전을 지키기 위한 제안‘이 부제이고 원저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인간 존재의 의미><지구의 정복자>와 묶어서 ‘인류세 3부작‘이라고.

˝‘지구의 절반을 자연에 위임하라‘고 호소하는 세계적인 자연사 학자 에드워드 오스본 윌슨의 전 지구적 처방이자 ‘인류세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책이다. 저자는 지구의 절반을 보호 구역으로 지정하고 서식지를 보전한다면 현생 종의 약 85퍼센트가 살아남으리라고 전망한다. 그러나 ‘생명 세계의 청지기’라는 인류의 자기 이해가 뿌리내리지 않는 한, 많은 생명들이 인류의 무자비한 파괴 앞에 스러져 갈 것이다. 구체성과 실효성, 당위성을 두루 갖춘 환경 대책을 고심해 온 이들에게 이 책의 제안은 심도 깊은 논의의 출발점으로 유효하다.˝

3부작 가운데 내가 읽은 건 <인간 존재의 의미>였다(강의도 진행했다). 3부작이 완결된 김에 ‘인류세‘라는 맥락에서 앞뒤에 놓인 두 권도 읽어봐야겠다. 이번주에는 도킨스의 <조상 이야기>(까치) 개정판도 나왔는데, 특이하게도 두 사람의 책은 늘 주거니받거니 같이 나온다. 자주 책이 나오다 보니 생긴 착시인지도 모르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행은 다음으로 미루었고 저녁을 먹고 한숨 자고 일어나서 도스토예프스키에 대한 자료를 읽는 중이다. 보통 이 시간이면 올해의 책을 고르거나(고른다면 진작에 골랐어야) 송년의 감회를 적어야 할 텐데 시간 감각이 무뎌져서(언제부턴가 그렇다) 연휴에 못 읽은 책들에 대한 유감만 가질 따름이다(이런 유감은 질리지도 않고 반복되는군). 연휴라고 해야 내일 하루 더 쉰다는 것뿐이건만,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시간이건만, 사전유감도 유감은 유감이다. 어차피 다 읽지 못할 만큼 쌓아둔 터라.

그렇게 쌓아둔 책의 하나가 마를린 주크의 <섹스, 다이어트 그리고 아파트 원시인>(위즈덤하우스)이다. 원서도 구입한 책인데 원제는 ‘구석기 환상‘이고 ‘섹스와 다이어트, 그리고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진화가 우리에게 정말로 말해주는 것‘이 원서의 부제다. 저자는 미국의 진화생물학자이고 성선택과 성적 선택에 미친 기생충의 역할이 주 연구주제라고.

˝이 책은 진화론을 바탕으로 구석기 시대에 대한 잘못된 환상을 깨주고, 구석기 시대의 생활방식을 현재의 생활에 적용하는 것이 왜 위험한지 알려주는 동시에 진화의 진정한 의미를 일깨워준다. 인간의 섹스, 운동, 가족 문화, 육아 등 인간의 삶을 이루는 모든 영역을 아우르며 진화에 대한 착각을 바로잡고, 지금 이 순간에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인간 진화의 역사를 명쾌하면서도 논리정연하게 되짚어본다.˝

책은 고른 이유도 정확하게 진화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생각을 정리하기 위함이다. 문제는 그렇게 여유가 있지는 않다는 것. 교양과학서 몇권이 같이 쌓여 있는데다가 강의준비로 읽어야 할 책도 한 높이 된다. 마음 먹고 속독하는 것도 한 가지 방책이지만 딴은 무리하고 싶지는 않다. 맥스 테그마크의 <라이프 3.0>(동아시아)도 마저 읽어야 하는데(이 역시 원서를 구입했다. 무려 하드카바로) 시간은 내 편이 아니다. 하기야 내 편이었다면 한해가 이렇게 훌쩍 지나갔을 리가 없다. 시간은 언제나 평범한 진리를 상기시켜준다. ˝인생 짧아!˝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얼킹카 2018-01-16 07: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서를 넓고 깊게 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되어 고민중입니다.
찾고 찾다가 이곳까지 왔습니다.
어마어마한 님의 서재에 감탄을 금치 못하네요... 휴~~
독서력을 기를 수 있도록 찬찬히 이곳의 글들을 살펴보려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blog.hangada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