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딕>의 작가는 멜빌이지만 <모비딕> 번역이 화두라 ‘김석희의 모비딕‘이라 적었다. 관록의 번역가 김석희 선생의 <모비딕> 개정 번역판이 나와서다. 이 번역에 대한 역자의 애정과 집념을 엿보게 해준다. 해서 한국어판 <모비딕>의 표준이라 해도 모자람이 없겠다.

강의에서 다루는 책들의 상당수가 번역본이어서 의당 번역가의 존재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당연한 말이지만 신뢰할 만한 번역본은 신뢰할 만한 역자에게서 나온다. 번역 때문에 독서에 애를 먹는 일이 드물지 않아서(요즘은 <특성 없는 남자>를 읽으며 또 여실히 겪고 있다) 종종 신뢰할 만한 역자의 소중함을 떠올린다. <모비딕>을 개정 번역본으로 다시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