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라는 순간 - 정명희 산문집
정명희 지음 / 서쪽나무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마이뉴스 기자 생활 10년의 예리하면서도 재기발랄하고 솔직담백한 입담. 독립출판사의 편집 디자인과 저자의 뜻이 잘 맞는 듯하다. 알라딘 닉네임 폭설 님의 첫 저서로 흥미롭고 유익한 생각들이 우리 자신과 사회를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5-28 06: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8 17: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8 19: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8 19: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8 19: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29 21: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바닷가 그 입맛 - 갯것들의 맛과 멋
구활 지음 / 눈빛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머니의 손맛, 에 이어 갯것들의 맛을 개인적인 일화와 더불어 주관적으로 푼다. 입담만큼이나 재미난 인생 풍류객의 에세이.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01-10 1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에세이지만, 표지가 시집같아요.^^
프레이야님, 따뜻하고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7-01-10 19:43   좋아요 1 | URL
그렇게 보이지요. 그리운 바다 성산포 시집도 이런 색이더라구요.

2017-01-12 16: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1-12 20: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러고 보니, 알라딘 북 캘린더에
2월7일 오늘은 1812년 찰스 디킨스의 출생일,
1867년 오늘은 소셰키의 출생일이다.

며칠 전부터 읽고 있는 책.
원래 어린이를 위한 영국사로 쓴 책이라
그리 딱딱하지 않고 이야기 중심으로 흥미롭다. 영국사를 배웠던 몇 십 년 전의 읽기와는 다른 느낌이다. 기원전 50년경, 카이사르가 브리튼을 침략하던 때부터 19세기 당대 빅토리아 여왕에 이르기까지, 빅토리아 여왕을 제외하고
디킨슨은 알프레드왕을 최고 성군으로 쓴다.
셰익스피어와 어깨를 나란히한 대문호의
올바른 사심이 곳곳에 드러난다.
권력자들의 추악한 뒷마당과 살육을 일삼은
왕들의 이야기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들,
상상을 부추기는 생생한 장면들, 헐벗은
백성들 편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흥미진진하다.

존 왕이 등장하는 장을 읽고 있다.
런던 서쪽 템즈강가에 있는 쾌적한 초원
러니미드Runnymede에서 존 왕은 귀족들
앞에서 대헌장Magna Carta에 서명했다.
1214년 6월 15일의 일이다. 그러나 존 왕은
약속을 하나도 지키지 않았다. 러니미드에는
있는 대헌장기념관 사진. ‥‥‥
찰스 디킨슨은 존 왕을 비열하고 짐승같은 인물,
이라고 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판본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 윤동주 유고시집, 1955년 10주기 기념 증보판 소와다리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윤동주 지음 / 소와다리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금 예약주문했습니다. 윤동주문학관에 두 번 가서 보고 마음으로만 그립던 시인의 시집을 손에 넣을 수 있다니 기대되고 설렙니다. 소와다리 출판사 출고일정이 연기되더라도 기다림의 시간이 또 좋을 듯. 부록을 많이 넣은 것 같은데, 어떻게 구성되었을지 기다려집니다.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6-01-14 11: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다림이 행복감이 될 수 있더라구요~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6   좋아요 0 | URL
그죠 그런 행복감은 자주 누려야할듯요^^

yureka01 2016-01-14 11: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판본을 만난다는 기쁨....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5   좋아요 1 | URL
엄청 소중한 느낌^^

단발머리 2016-01-14 11: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판 표지 그대로인가요? 너무 근사해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5   좋아요 0 | URL
그런 것 같아요. 청운동 윤동주문학관도 가보시길 권유합니다. 야나문에서 윗길로 올라가 좌회전해서 주욱 아래로^^ 이미 가보셨을 것 같기도 한데 제가 막 좋아서 이러네요^^

풍문 2016-01-14 1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다리고 있습니다. 초판본을 만날 수 있다니 너무 설레네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3   좋아요 0 | URL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요^^

눈을감아 싱클레어 2016-01-14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방금 예약주문하고 왔네요 제가 제일 존경하는 윤동주시인의 초판본을 만나다니 너무 설레이네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3   좋아요 0 | URL
동지를 만난듯 반가워요 ^^

살리미 2016-01-14 1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새해엔 책을 안사겠다는 금기를 이 책 때문에 기꺼이 깹니다^^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21:59   좋아요 1 | URL
지키기엔 너무 어려운 금기인 걸요^^

초딩 2016-01-14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ㄷㄷ ㄷ 나오는군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14 14:06   좋아요 1 | URL
예정보다 조금 늦어진다고 하는데 ‥드디어요@!!

2016-01-14 16: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 .표지만 봐도!

2016-01-15 18: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5 19: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5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7 1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7 22: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9 2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9 2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6-01-24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필가 님께 어울리는 책 같습니다.
이런 시인 님이 있다는 게 자랑스러워요.

저는 이제 앞으로 한 달에 한 권만 구입하려고요. 새해 계획이에요.
그러니까 3개월에 세 권씩만 구입할 수 있는 겁니다.
쌓인 책을 해결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책이 유혹하는데, 잘 될까요?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24 15:16   좋아요 0 | URL
유혹을 이기기 쉽지 않을 건데요ㅎㅎ 꼭 지켜야되나요? 쌓인 책들 해결해야 되는 건 저도 마찬가지이지만요‥

페크(pek0501) 2016-01-24 15:08   좋아요 0 | URL
하하, 그래도 <앵두를 찾아라>는 꼭 사서 읽겠습니다. 그 감상을 적어 페이퍼로 올리는 날이 있을지 모릅니다.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24 15:09   좋아요 0 | URL
페크님 마음 고맙습니다. 은근 떨리는데요. ㅎㅎ

transient-guest 2016-01-28 0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거 주문할겁니다.ㅎ 김소월 초판본도 그렇고, 인간실격, 라쇼몽, 은하철도의 밤까지 그냥 갖고만 있어도 좋네요.ㅎ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6-01-28 09:28   좋아요 0 | URL
소월 것도 주문했는데 아마 오늘쯤 올 것 같아요. 인간실격! 좋구요^^
 
화요일의 두꺼비 사계절 저학년문고 4
러셀 에릭슨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김종도 그림 / 사계절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은 대학생이 된 큰딸이 초등 2학년일 때 아주 재미나게 함께 읽고 이야기 나누었던 책. 두꺼비 이야길 하며 반짝반짝하던 아이 눈망울이 생각난다. 좋은 책은 오래도록 읽히고 사랑 받는다. 반가운 표지가 눈에 띄어, 별점 다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