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8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대상 수상작
이서현 지음 / 마카롱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소설의 제목 '펑'은 폭탄이 터지는 순간을 묘사하는 말이다. 말 그대로 어느 날 집으로 배송된 택배가 '펑'하고 터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대한민국의 한 아파트 가정집으로 배달 된 택배 폭탄 사건이라니. 이 비현실적인 이야기의 시작은 소설에 대해 진지함을 기대하게 되지는 않았다. 아니, 조금은 코믹한 현실 풍자려니 생각하며 조금은 가볍고 웃긴 이야기를 기대했다는 것이 더 맞는 이야기일 것이다. 


작가지망생인 아라는 공모전에 당선되기도 했지만 드라마 제작도 엎어지고 유명작가의 보조작가로 일하다가 그마저 짤려 다시 작가지망생 신분으로 집에서 글을 쓰고 있다. 누가 뭐라는 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눈치껏 소소한 집안일을 하며 가족과 마주치지 않으려 하는데 집으로 배달 된 택배가 폭발해버려 유일한 현장의 피해자가 된다. 폭발물은 두아라를 노린 것일까?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시점은 폭발사건을 대하는 이웃집 주민, 지나가던 시민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을 바라보는 관점이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사람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질 때, 이 소설이 이야기하려하는 것이 무엇인지 눈치를 챘어야 하는데 나는 한참을 더 읽어서야 폭탄이 하나가 아니었음을 깨달았다. 실질적인 폭탄은 택배로 위장되어 배달 된 것 하나지만 평범한 중상위 가정이 그것이 기폭제가 되어 마구 터지며 해체되어버리는 모습이 보여지는데 그것이 그저 그들의 모습일뿐만은 아니라는 것 역시.


폭탄이 터진 후 그 사건을 파헤치는데 모두의 시선은 범인이 누구인지,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찾아내려 하는 것은 드러난 핑계일 뿐 모두가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하고 싶은 말만 한다. 그리고 어느 누구든 다 자신의 입장이 있다. 겉보기에 남부러울 것 없는 가정이 어느 날 갑자기 터져버린 폭탄으로 인해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는 상황이 되고 가족에게 숨겨둔 비밀도 밝혀지게 되고 급기야 직장에서 쫓겨나게 되는 위기도 맞게 되는데...


그렇게 가족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있다가 또 다른 제3자의 시선에서 사건을 바라보는 것을 읽다보면 순간 멈칫 하게 되는 지점이 생긴다. 세상 사람들을 비난하고 우리 가족은 저 정도는 아니야 하다가 조금씩 조금씩 타인의 입장에 대한 비판도 사라지고 이해할 수 없다는 마음도 사라지고 왠지 나도 이 소설속의 등장인물처럼 느껴지기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이 이야기의 끝에는 그런 씁쓸함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나름의 반전(!)과 순탄하지는 않지만 서로를 이해해가는 과정이 서로의 모습을 자신의 시선이 아니라 그냥 받아들여야 하는 것임을 깨닫게 되는 그 순간을 느낄 수 있을것이라 생각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얼굴을 붉혔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 어디로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었다. 늘 함께할지, 아니면 가족이라는게 무슨 소용이냐며 돌아서게 될지. 사는 게 버거워서 가족이라면 진절머리를 칠지. 또 다른 폭탄이 날아와 여전히 알지 못하는 무언가를 헤집어 놓을지. 알게 된 사실이 모두 진실이라고 할 수는 없었다. 그저 그렇다 할 뿐, 어떤 교훈도 없다. 어쩌면 굳이 교훈을 찾아내지 않는게 가족일지도 모르겠다."(33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어느 쪽에도 동의하지 않는다. 다만 지켜보고, 기억한다. 나의 기억은 몸으로 유전된다. 인간은 이야기나 문자나 그림과 같은 매체를 통해 다음 세대로 지식을 전하지만, 나는, 우리는, 오로지 진화함으로써 기억한다. 그러므로 우리의 기억법은 느리지만 온전하다.
라비, 로드킬 - P6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가끔 진화한 여자들의 삶을 상상했다. 고통스러운 월경과 임신과 출산을 하지 않아도 되는 삶이란 어떤 것일까.
어디로든 마음대로 다닐 수 있고, 누구에게 보호받지 않아도 되고 누구에게 제압당하지 않을 수 있는 삶이란 어떤 것일까.
자기 몸을 수치스러워하지 않아도 되는 삶이란 어떤 것일까.
나도 다음 생에는 진화된 여자로 태어나고 싶다고 소망했다.
로드킬 - P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적어도 도망치지 않았으니까…. 남 탓 안 하고 선택을 감수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니까. 버티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게 있는 거야.…. 아빠가 그걸 까먹고 있었네. 그래서 실수도 한 거고."
"실수라고 퉁치는 거 비겁한 거야. 그리고 나 남 탓했어. 세상 탓도하고, 버티려고 버틴 것도 아니고, 버틸 수밖에 없어서 버틴 거야. 그러니까 그냥 아빠도 버텨."
그 순간 진혁은 가장 약한 건 그였고, 다른 이들 때문에 가장 약한 자신이 견디고 있었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 그 깨달음은 희미해질 테고, 또다시 진력내는 순간은 올 터였다. 그렇다 하더라도 결코 의미가 없다고 할 수는 없었다. 사람들은 찰나의 순간 때문에 긴 시간을 버텨내기도 하니까.

- P313

어느 날 갑자기 불현듯 찾아오는 시련, 그 시련을 더더욱 끔찍하게 만드는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이 계속된다는 것이다. 원치 않는 현실 앞에 숨겨둔 과기가 드러나고 알 수 없는 미래가 펼쳐지는 나날들.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시 정지 버튼을 누르고 싶은 순간이 이어진다. 당연하게도 삶에는 일시 정지 버튼이 없다. 그저 끝을 향해 달려가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 P316

폭탄은 어디든 터질 수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또 다른 사제폭탄이 만들어지고 있을 수도 있고, 터지지 않은 폭탄이 도사리고 있는 집도 있을 것이다. 폭탄이 터지기 전까진 결코 알 수 없는 일들이 있기 마련이다.
- P318

얼마 전까지만 해도 얼굴을 붉혔다는 게 믿기지 않았다. 어디로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었다. 늘 함께할지, 아니면 가족이라는게 무슨 소용이냐며 돌아서게 될지. 사는 게 버거워서 가족이라면 진절머리를 칠지. 또 다른 폭탄이 날아와 여전히 알지 못하는 무언가를 헤집어 놓을지. 알게 된 사실이 모두 진실이라고 할 수는 없었다. 그저 그렇다 할 뿐, 어떤 교훈도 없다. 어쩌면 굳이 교훈을 찾아내지 않는게 가족일지도 모르겠다.
- P33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사 네가 폭탄을 터뜨렸다고 해도, 분명 이유가 있겠지. 현아, 다른사람을 믿고 안 믿고는 대상에 달려 있는 게 아니야. 나를 믿는 거야...
내 눈을 믿는 거야. 내가 본 너를 믿는 거지. 다른 사람들 말에 휘둘릴 필요가 없어."
- P2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