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농약 귤 10킬로그램에 3만원,

무농약 귤로 만든 귤칩 80그램 세팩 한 묶음으로 2만원, 에 판매합니다.

귤칩은 간식으로 그냥 먹어도 되고, 따뜻한 물에 넣어 귤피차로 마셔도 됩니다. ^^

 

귤이 당도가 높고 맛있어서 그런지 귤칩으로 만드니 맛있더라고요.

 

** 무농약 귤이라 크기도 조금씩 제각각이고 모양이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당도가 높아 귤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이 잘 살아있어 맛있습니다.

 

** 귤농사를 본업으로 하지 않아서 주말에만 가서 귤을 따고 보내드립니다. 주말이 지나 다음주에 받으실 수 있을거예요.

 

** 귤칩은 주문이 있으면 그때 작업해서 만들어 보내드립니다. 주중에 보내드리기는 하지만 그래도 3일정도 이상 기다리셔야 하실수도 있습니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2-10 1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11: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20: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0 20: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1 1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2 16: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1 09: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1 1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1 14: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한동안 책을 방출한다고 더이상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을 먼저 빼내기 시작했고, 아쉽지만 너무 오래된 세로쓰기의 책들을 빼냈고 청소년책들까지 빼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공간이 많이 생겼는가, 하면 또 그게 아니어서.

계속 빠짐없이 책을 빼내야한다고 하지만 가만히 책장앞에 앉아있으면 뺄 책이 안보인다. 책 나름대로 집에 살아남으려고 온갖 이유들을 다 떠올리게 만들어버린다. 아침 출근전에 들고나올 책을 살펴보다가 계속 실패를 해서 이제는 당분간 쉬고 있다. 저녁에 좀 더 여유를 갖고 가만히 쳐다보고 있어도 답이 안나오는데 이걸 어쩐단 말인가.

 

  오늘 받은 '마음에도 근육이 붙나봐요'라는 책을 봐도 그렇다. 이 책은 일러스트 컷으로 되어있는 요가 에세이이다. 좋아하는 형태의 책이니 당연히 소장하고 싶지. 하지만 넘쳐나는 책들때문에 다 읽고난 후 잠시 더 고민을 하게 될 것이다. 아마도 미련하게 갖고있다가 헌책이 되어가기 전에 방출하겠지. 그래도 그나마 다행인건 어떤 책이든 가리지 않고 갖고오면 가져가겠다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 읽을만한 책들을 골라내고 나머지 책들은 또 기증을 하는 것 같은데 내가 기증할 곳을 찾지 않아도 되니.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이 찾아내면 분명 읽고 싶어 하는 책은 나오게 되어 있으니. 뭐 아무튼.

 

 

 

 

 

 

 

 

  왜 살인자에게 무죄를 선고했을까?

자신의 의뢰인이었던 범죄자들의 인생을 풀어낸 독일의 형법전문변호사가 법이 내리는 처벌의 의미와 존재가치가 무엇인지 이야기한다. 저자가 담당한 2500여건의 사건 중 가장 충격적인 12개 이야기를 통해 법과 범죄행위, 그리고 정의의관계를 묻는다.

라고 되어 있는데. 읽어볼까말까 고심하다가 바쁘다는 핑계로 관심을 거뒀던 것이 후회되네.

오늘 점심을 먹으며 뉴스를 보다가 소라넷 운영자에게 징역 4년구형, 벌금은 추징못한다는 것 같더라. 어제 뉴스에서는 여성 혼자 사는 집에 쫓아간 남자의 구형에서 문에 대한 위력 행사는 인정되지만 간강미수에 대한 적용은 할 수 없다고. 그러니까말이다. 유령을 잡아라,에서도 범죄신고를 했더니 사건이 터지면 그때 신고하라는 말이 그냥 나온 말이 아니다. 하... 문에 대한 위력. 성인지감수성은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 현재로서는.

 

 

 

 

 

 

 

 

 

 

 

 

 

 

 

 

로마법 수업은 퇴근 후 집에서 시간이 날때 짬짬이 읽는 중이다. 물론 읽다보면 그냥 쓰윽 더 읽을수도 있는데 부러 참고 있다. 한번에 다 읽어 끝내기에는 뭔가 아쉬운 느낌이랄까. 한번 읽고 말 책이 아니라 한꼭지마다 좀 생각을 해봐야하지 않겠는가, 하는 말이다. 이 책을 다 읽으면 라틴어 수업도 사서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다. 저자가 누구인지 몰랐는데 찾아보니 명확하게 표현되어 있지는 않지만 예수회 신부님인듯.

 

 

 

 

 

 

 

 

 

 

 

 

김태권의 새로운 책이 나왔다. 불편한 미술관, 이슬람...은 읽어야지, 하면서 잊고 있었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껴질 뿐이에요. 하지만 분명 혁명의 시기에 이 그림을 봤다면 그림 전면에 등장한 프랑스의 삼색기 색깔 때문에 프랑스 공화국을 떠올리게 될 겁니다.


이 유명한 그림에 그런 상징이 있는 줄은 미처 몰랐네요. 밀레가 당시에 정치적 의도를 품은 채 그렸다고 보면 될까요?

요즘도 정치색을 담은 그림들이 많이 그려지는데 이게 정치적 고발로만 끝나다 보니 감동을 못 줘요. 같은 정파에만 호소력을 발휘하거나 시대가 지나면 작품의 효력이 떨어지게 되는 거죠. 하지만 밀레의 작품은 시간이 흐를수록 다양하게 읽힙니다. 작가가 사회적인 고발의 목적뿐 아니라 농촌 사회에 대한 기본적인 애정을 품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이 그림도 하나의 방향으로만 읽히지 않고 사람들의마음속에 있는 다양한 생각과 감정들을 불러일으키면서 좋은 작품으로 평가받게 된 게 아닐까요. 우리가 사는 세계의 좋은 면만 보여주는 게 아니라 어둡고 답답하고 숨겨야 될 면까지도 전체적으로 보여주는게 명작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의 그림안에 정말 많은 상징들이 담겨 있군요. 혁명과 관련된 또 다른 그림이 있을까요?

이번 그림은 장 프랑수아 밀레(Jean-François Millet)의 이삭 줍는 여인들 입니다. 이 그림이 발표됐을 때 사람들은 그림을 보고는 섬뜩해했어요. 이삭 줍는 사람들이 쓴 모자가 너무 알록달록하고 선명했던 것 때문입니다. 빨간색과 파란색 모자 그리고 흰색 셔츠, 이 색깔의 배합을 보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프랑스 혁명의 삼색기를 상징하고 있군요?

그렇죠. 그림 속 아낙들은 시골에서 아주 어렵게 사는 빈민들입니다.
농촌에서도 최하층민들을 그리고 있는 것이죠. 이들에게 이삭이라도 주워 생활하라며 일종의 자비를 베푸는 감시자도 그림 속에 등장합니다. 얼핏 보면 그저 평화로운 시골에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으로만 비치죠. 건강한 노동에 대한 예찬 그리고 아늑한 자연에 대한 감상만 느껴질 뿐이예요. 하지만 분명 혁명의 시기에 이 그림을 봤다면 그림 전면에 등장한 프랑스의 삼색기 색깔 때문에 프랑스 공화국을 떠올리게 될 겁니다.
18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아침 얼핏 지나치며 들었는데 지구의 기온이 올라가고 있다, 라는 늘 들어오던 뉴스를 들었다. 공식적으로 한반도의 온도는 십년전에 비해 0.3도가 상승했다고 했던가? 얼마전에는 십대 소녀가 국제환경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동력을 쓰지 않기 위해 비행기를 거부하고 요트로 대서양을 건넌 소녀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 소녀가 그 이야기의 주인공...인 듯하다.

 

이 책은 그레타 툰베리가 프랑스 하원에서 행한 연설에 대한 한국 시민들의 화답이라고 한다. 이 책의 인세는 9월 21일(아, 지난 토요일이었네) 기후행동을 준비하는 이들의 연대기구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위한 후원금으로 쓰인다...네.

 

 

 

 

 

 

 

 

 

 

 

 

추천도서중에 딱 한권 읽었음.

 

도둑맞은 손,은 소설인가 했는데.

몸에서 떨어져 나간 신체 일부가 인간, 엄밀히 말해 법적 개념인 인격의 일부가 아니라 물건이 되고마는 로마시대 이래의 법체계에 대해 의문을 던지는 책. '몸'을 배제한 '인격'의 존엄성을 지키려던 시도가 역사가 흐르며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추척한 책. 흥미롭네.

 

폰으로 살펴보다가 무심결에 장바구니에 넣었는데 저자가 진중권. 아니, 책이 뭔지도 모르고 혹시 저자 이름만 보고 나중에 보려고 그냥 넣어둔걸까?

"고대 그리스 사상가로부터 현대 철학으로 넘어와 후설이나 메를로퐁티, 들뢰즈까지, 목차만 봐선 흔하고 지겨운 철학사에서 미학이라는 요소만 추려낸 듯 보인다. 하지만 적어도 저자의의도는 최대한 그런 지겨움을 배제하면서 살아있고 생생한 감각과 감각학의 역사를 제시하려는 데 있다. ... 세상 모든 것이 살아있다고 믿거나, 신이 인간의 입에 불어넣어 주었다는 숨결을 공기라 믿은 때도 있었... 이건 성경이야기 아닌가? 아무튼. 그렇단다. 기회가 되면 읽어보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