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끝 씨앗 창고 -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 이야기
캐리 파울러 지음, 허형은 옮김, 마리 테프레 사진 / 마농지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판형이 이리 큰 책인줄 모르고. 아니, 확인해볼 생각도 없었지만. 더 좋구나. 지구의 미래도 뜻밖에 더 좋은것이기를. 현재의 우리가 만들어보자. 그 한걸음이 씨앗창고일수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립백 과테말라 우에우에테낭고 디카페인 - 10g, 5개입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디카페인을 기다렸습니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년 겨울, 파리의 하늘은 나에게 엔딩없는 한 편의 아름다운 영화였다. 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앎이란 고귀하고, 그것을 널리 알리는 일에도 긍지가 깃든다 (212)

 

진실만큼 어이없이 왜곡되는 것도 없지. 그보다 다면적인 것도 없어. ... 나중에 진실이 유포된다 해도 그걸 읽고 첫인상을 바꿀 사람이 얼마나 될까? (223)

 

분명 신념을 가진 자는 아름다워. 믿는 길에 몸을 던지는 이의 삶은 처연하지. 하지만 도둑에게는 도둑의 신념이, 사기꾼에게는 사기꾼의 신념이 있다. 신념을 갖는 것과 그것이 옳고 그름은 별개야. (225)

 

자기가 처할 일 없는 참극은 더없이 자극적인 오락이야. 예상을 뛰어넘는 일이라면 더할 나위없지. 끔찍한 영상을 보거나 기사를 읽은 사람들은 말하겠지.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그런 오락인거야. (228)

 

 

 

몇 명, 몇백 명이 제각각의 시점으로 전하는 글을 통해 우리는 이 세상이 어떤 곳인지 알아간다. 완성에 다가간다는 것은, 내가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는지 인식하는 일이다. 

만찬회에서 국왕과 왕비가 총에 맞을 때도 있다. 긍지 높은 군인이 밀매로 손을 더럽히고, 온화한 승려가 돈때문에 사람을 죽이고, 겁 많은 학생이 총 한자루에 용기를 얻고, 기자가 길을 잃고 방황할 때도 있다. 이 세상은 그런 곳임을 깨달아 가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지막 순간에 일어난 엄청난 변화들 비채 모던 앤 클래식 문학 Modern & Classic
그레이스 페일리 지음, 하윤숙 옮김 / 비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쪽짜리 단편 빚,을 읽고 경악했다. 책을 다 읽고 하루키가 말한 ‘그레이스 페일리의 중독적인 ‘씹는 맛‘이 무엇인지 알 것 같아 그저 놀라울뿐이다.물론 나에게는 구멍안에서 빠져나올 수 없는 세계에 빠져드는 느낌뿐이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