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041 | 1042 | 104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992년 현대 추리 문학사에서 나온 정선 외국 추리문학 시리즈다.정선이라는 데 무엇을 어떻게 정선했다는지 알수 없어 매우 답답하다.
특이한것은 권두에 붙은 넘버가 20번대,30번대등이 붙어 있는데 책날개에 있는 추리소설은 아래 6권이 다다.나머지가 또 있다는 어디에 있다는 건지 도저히 알수가 없다.혹 아시는 분이 계시면 댓글을 달아 알려주시면 고맙겠다.(아 확인결과 현대 추리 문학사에선는 국내 작가의 추리소설도 함께 출간하여 책 넘버가 그렇게 된것 같다.)
정선 외국 추리문학에서 영화 케이프 피어의 원작 케이프 피어가 보이고 람보의 원작자 월테 메이저가 쓴 달리는 개가 눈에 띤다.별거 아니지만 그녀가 돌아오다의 저자 정준문은 한국 사람인데 왜 외국 추리 문학에 끼었나 했더니, 알고보니 재일 동포란다.


이브 제임스 하드리 체이스
샌드캐슬 살인사건 엘리자베스 클레어
달리는 개 월터 웨이저
케이프피어 존 D.맥도날드
암호명 아랍 G 리타첸
그녀가 돌아오다 정준문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차별곡선 위의 살인자 소설로 읽는 경제학 3
마샬 제번스 지음, 형선호 옮김 / 북앤월드(EYE) / 200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로 읽는 경제사 시리즈는 현직 경제사 교수들이 공동을 집필한 작품이라고 한다.그래선인지 탐정도 경제학 교수이다.저자는 경제학의 원리를 추리 소설을 통해서 쉽게 이야기 하고자 했는데 소설내에 복잡한 경제학적 이론은 없으나 소설의 제목이기도 한 경제학의 기본 명제인 수요 공급의 법칙,효용함수,무차별 곡선,기회 비용등을 주인공인 교수가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설명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최소한 이 명제만은 각인 시키려고 했고 이 소설을 모드 읽은 독자라면 아마도 이해를 할 것이라고 여겨진다.
이 책은 미국에서 경제학개론의 부교재로 사용되었다고 한다.여기서도 알수 있듯이 저자는 추리 소설의 한 방편으로 경제학 이론을 삽입한 것이 아니라 경제학을 보다 쉽게 알려주기 위한 방편으로 경제학책에 추리 기법을 도입한듯 하다.그래서 일반 추리 소설에서 볼수 있는 긴장감이나 스릴,범인을 찾기위한 노력들이 부족하 다소 미흡한 감이 없지 않다.
본격 추리 소설을 좋아하는 애독자라면 굳이 이 책을 선택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다만 국내에 발간된 추리 소설을 모두 섭렵하고 색다른 것을 한번 읽어 보겠다는 분은 한번쯤 읽어도 좋을 작품이라고 생각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리의 바다에 가라앉는 열매
온다 리쿠 지음, 권남희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12월
평점 :
품절


내가 읽은 온다 리쿠의 두번째 작품이다.리뷰를 읽어 보니 칭찬이 자자해서 과연 어떤 작품인지 궁금해 읽어 보았다.이책은 이 책은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4부 회전목마에 등장했던 이야기를 조금 다르게 변형시켜 새롭게 탄생시킨 책이로 한다.개인적으로는 단편을 장편으로 개작하는 것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이다.단편에서 얼개가 잘 짜인 내용을 장편으로 만들다 보면 필연적으로 아야기가 질질 끌어지 곁가지 이야기들이 불쑥 불쑥 끼어들기  때문에 책을 읽는 집중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게다가 상업적으로 성공한 작품을 울궈먹는다는 선입관도 작용해서 책을 객관적으로 평가 할수 없기때무이다.하지만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책을 읽기전 삼월의 붉은 구렁을 읽어 보지 못했기 때문에 그런 편견에서 벗어날수 있어 편하게 읽었다.

책의 내용은 여섯번째 사요코와 마찬가지로 학교를 주무대로 하는 작품이다.이 두권만 보아서는 온다 리쿠는 학원물/청춘물을 전문적으로 쓰는 작가라고 여겨져다.책 내용은 '삼월의 나라'라는 불가사의한 학원제국, 2월의 마지막 날에 전학 온 리세, 수수께끼의 붉은 책, 연이은 실종사건과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머리 소년 등, 인물이며 설정 면에서 <보리의 바다에 가라앉는 열매>는 그 '회전목마' 이야기와 닮았다. 하지만 파국을 향해 치닫는 전작의 결말과는 달리, 이야기의 전개와 결말 등은 예상 밖으로 흘러간다.2월의 마지막 날, 미즈노 리세는 '파란 언덕'에 있는 기숙사제 학원에 전학 온다. 그녀를 맞이한 것은 갖가지 관례와 기묘한 행사들이 존재하는 불가사의한 학교. 리세와 학교생활을 함께 할 '패밀리' 역시 각자 어두운 비밀을 안고 있다.
책의 전반부까지만 읽어보면 여섯번째 사요코와 마찬가지로 학원 괴담과 같은 이야기 구조를 갖고 있다.이 소설의 주인공이 리세는 매우 매력적인 주인공이다.작가는 마치 소녀 만화를 눈에 보듯이 주요 인물들의 모습과 상황 설정,배경을 묘사하고 있다.하지만 후반부에서는 나름대로 미스테리적 요소를 많이 가미하고 반전도 준비하고 있다.추리 소설 애독자의 입장에서 보게되면 좀 미흡하다고 볼수 있으나 나름 재미있게 읽었고 은근히 다른 작품이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섯 번째 사요코
온다 리쿠 지음, 오근영 옮김 / 노블마인 / 2006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요즘 우린 나라 소설계는 일본 소설이 대세인것 같다.추리 소설에서도 옛날 작가인 요코미조 부터 시작해 근래의 작가들까지 끊임없이 나오는 것을 보면 일종의 트렌드 같기도 하다.그런 일본의 작가중 대표적인 작가중의 하나가 온다 리쿠가 아닌가 한다.하도 온다 리쿠,온다 리쿠에서 도대체 어떤 작가인지 궁금해 작가의 첫 작품이라는 여섯번째 사요코라는 책을 읽어 보았다.

책 내용은 새 학기가 시작된 첫 날 '쓰무라 사요코'라는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고생이 전학 온다. 이 학교에는 '사요코'라는 수수께끼의 괴담이 전해져 오고 있다. 붉은 꽃다발과 열쇠를 받고 '사요코'가 된 사람은 3년에 한 번씩 어떤 의식을 치러야 하는 것. 올해는 여섯 번째 사요코의 해. 괴담의 주인공과 이름이 같은 '쓰무라 사요코'의 정체는? 은밀한 비밀을 품은 학교는 의심과 공포로 서서히 동요하기 시작한다라는 것이다.

솔직히 책을 읽고난 느낌은  미스테리라는 느낌보다는 마치 우리나라 여고 괴담이라는 영화를 소설로 본 느낌이 든다.우리나라 어느 고등학교나 있을 법한 괴담을 잘 포장해서 소설로 만든 작품이랄까? 작가의 글쓰는 솜씨도 매끄럽고 내용도 어느 정도 예상이 되어선지 술술 잘 읽히는 것 같다.약간의 미스테리적 요소와 호러적 요소가 가미되어있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수 있는 책인것 같다.작가의 다른 작품은 읽어 보지 못햇지만 정통 추리로 보기에는 좀 힘든 작품으로 보이는 부분이 다소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D비거스는 미국 황금 시대의 본격 작가중의 일인으로 중국인 탐정〈찰리·장〉시리즈의 친부모이다. 미스테리 작가로서의 데뷔는1925년으로 1926년에 등장하여 벤슨 살인 사건을 발표한 S·S반다인과 거의 동시기에 등단하지만 반다인의 선명하고 강렬한 등장으로 인해 반다인의 그림자속에  가려져 버렸지만 미국 황금 시대의 개막을 장식한 것은  비거스의 열쇠 없는 집 이다.
대학졸업 후, 신문의  유머란을 담당했으며 희곡 극평을 다루어 연극에도 흥미를 가졌는데 1913년에는 「볼드페이트의 일곱열쇠」라고 하는 희곡으로 대성공을 거두어 그 후 연극이나 잡지전용의 소설을 몇개인가 발표했다.
그리고1925년  반다인의 등단하기 1년전에 중국인 탐정 찰리·챈이 등장하는 제1작 「열쇠 없는 집」을 발표하는데  이 작품은 지금까지의 중국인 =악인이었던 이미지를 불식하는데도 공헌했다고 한다.
찰리·챈 시리즌는 당시 대인기를 얻어, 영화 회사의 오리지날도 포함해 40편 가깝게 영화화되었고 신문의 연재 만화에도 등장했으며 무수한 라디오 드라마에도 등장했다고 한다.
찰리 챈 시리즈는  장편 6권이 있는데 국내에서는 현재 그 중 3작품이 국일에서 번역되었다.

by caspi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볼드페이트의 일곱열쇠
얼 데어 비거스 지음, 한동훈 옮김 / 배꼽주인 / 2007년 10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2007년 11월 08일에 저장
품절
찰리 챈, 커튼 뒤의 비밀
얼 데어 비거스 지음, 김문유 옮김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3년 12월
6,900원 → 6,210원(10%할인) / 마일리지 340원(5% 적립)
2007년 11월 08일에 저장
절판

찰리 챈, 열쇠 없는 집
얼 데어 비거스 지음, 박영원 옮김, 정태원 해설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3년 2월
5,900원 → 5,310원(10%할인) / 마일리지 290원(5% 적립)
2007년 11월 08일에 저장
절판

찰리 챈, 중국 앵무새
얼 데어 비거스 지음, 한동훈 옮김, 정태원 해설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3년 2월
6,900원 → 6,210원(10%할인) / 마일리지 340원(5% 적립)
2007년 11월 08일에 저장
절판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041 | 1042 | 104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