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오늘 드디어 LG전자기 계륵과 같은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공식적으로 선언했다.햇수로 휴대폰 사업을 한지 26년만의 철수 선언이라고 하니 참 마음이 아프지 않을까 싶다.업계 라이벌이라고 할수 있는 삼성전자는 승승장구하면 세계1위 점유율을 지키고 있는데 초라하게 철수할려고 하니 좀 거시기 했을거란 생각이 든다.스마트폰은 앞으로 가전을 통합하여 운영할수 있는 기기가 될것이기에 LG로서도 절대 철수하지 않고 싶었겠지만 몇년간 누적적자가 5조라고 하니 재벌이라도 버틸수 없지 않았나 싶다.뉴스를 보니 우리나라 상장기업의 1/4가 영업이익으로 금융권에서 빌린 돈의 이자도 못낸다고 하니 5조란 돈의 무게가 어마어마 하지 않을까 싶다.

 

사람들은 LG폰이 좋은데 왜 철수하는냐 삼성의 독과점을 막기 위해서라도 계속 있어야 한다고 인터넷 댓글에 설왕설래가 심한데 뭐 결론은 삼성폰에 비해 엘쥐폰이 제대로 만들지 못했고 그래서 사람들이 사질 않아서 적자가 계속 누적된것이기에 지금이라도 철수를 하는 것이 맞단 생각이 든다.

사람들이 엘쥐폰이 좋다고 말들을 많이 하는데 실제 엘쥐폰에 문제가 많았다는 것은 나무위키등만 쳐보다 금방 알수 있을 정도호 하자가 많았다.

 

나 역시도 삼성에 좀 반감이 있어서 2년전에 친척 모자에게 엘쥐 스마트폰(흔히 말하는 보급형인 X4와 X6)을 주었다.그런데 일년이 지나 한두달 사이로 두 핸드폰이 고장이 나서 엘쥐서비스센타로 갔는데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엄마폰은 침수가되서 메인보드가 부식되어 메인보드 교체비로 18만원을 요구(이 경우 메인보드를 교체해도 폰의 사진이등 자료는 복구가 불가능하다고 함)했고 아들폰의 경우 폰이 데미지를 입어 터치가 불량이라고 하며 역시나 교체비용으로 10만원을 요구했다.

웃긴것은 어머니 폰의 경우 아이도 아니다보니 굳이 물에 빠트릴 이유가 없는데(실제 물어보니 그동안 백안에만 있었다고 함),아들폰의 경우 화면이 안나올 정도로 데미지를 입을정도면 겉의 액정화면에 큰 문제가 있어야 되는데 멀쩡해서(살제 물어보니 중학교에 들어가 처음 받은 스마트폰이라 정말 애지중지 했다고 함)기사에게 이점을 지적하니 말끝을 흐리며 한 10%정도는 액정이 큰 이상이 없어도 화면이 안나오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뭐 아무 힘도 있는 수리기사와 싸울 필요가 없어 엘쥐전자에 항의 메일이나 보낼까 생각했는데 이처럼 철수한다고 하니 뭐 글을 쓸일도 없다.솔직히 엘쥐폰의 불량과 삼성과 비교되는 서비스 행태를 한번 겪은 사람이라면 다시는 엘쥐폰을 안산다고 하는데 나역시도 마찬가지란 생각이 들었다.

결국 이처럼 소비자의 눈높이 맞지 않는 제품과 서비스센터를 운영한 엘쥐폰의 철수는 당연한 수순이 아닌가 싶은데 그나마 다행인것은 부품과 서비스는 계속 진행한다고 하는 점이다.하지만 이 역시도 솔직히 믿음이 안가는 철수 발표가 나기전에 벌써 강남역에 있는 엘쥐폰 써비스 센타를 은근슬쩍 철수한것을 보니 뭐 그다지 큰 기대를 하지 않은 편이 좋을까 싶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확실히 선거기간은 선거기간인가 보다.온통 뉴스에 서울시장 선거 뉴스가 도배되어 있는데 그러다보니 그닥 보고 싶지 않아도 눈에 많이 들어오는 뉴스가 바로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사건이다.

 

박영선 후보측에서 열심히 촉구하고 뭐 중대결심이다 하는데 내일 모레가 투표일인데 결정적 한방이 없는것을 보면 그 실체가 좀 아리송한것 같다.그래선지 이 사건에서 제일 눈에 띠는 것은 무슨 생태탕 주인의 오세훈 후보를 15~6년전에 봤니 안봤니 하는 것이 그나마 제일 큰 이슈인것 같다.오늘 생태탕주인(CCTV/카드명세표)이 중대 발표를 한다고 했는데 역시나 보복 운운하면서 기자회견을 최소해 버렸따.

 

솔직히 오세훈 후보가 15년전에 내곡동에 방문한것이 뭐 2021년에 중대한 이슈가 될것인지 쥔장이 미리 예견했다면 모르겠지만 15년전의 CCTV(솔직히 저화질로 영상을 녹화한다고 해도 일반 매장에서 1년이상 보관한다는 것을 불가능하고 또한 남아있다고 해도 15년전이라면 대햑 30만화소 정도여서 오세훈인지 박영선인지 아마도 확인하기 어렵지 않을까 싶다_마찬가지로 15년전의 카드 전표역시 세무 목적이라고 해도 5년이상은 보관하지 않는다고 한다.

 

결국 남는것은 생태탕 쥔장의 기억력 하나 뿐인데 개인적으로 추리소설을 자주 읽는 입장에서 본다면 인간의 기억력은 매우 취약하다고 할수 있다.뇌의 구조상 무슨 보정작용탓에 기억력이 왜곡될수 있고 또 무슨 법정 드라마에서 보듯이 변호사가 증인에게 정신없이 질문을 퍼부어서 기억의 혼란을 가져올수 있기 떄문이다.

사실 15년전에 오세훈을 본것이 얼마나 생태탕 쥔장이 감격해서 기억하는 몰라도참 대단한 기억력이라고 칭찬할수 밖에 없을것 같다.나 역시 몇년전에 고 박원순 시장님을 봉은사에서 뵌 적이 있는데 당시 존경하던 분이라 악수하고 사진도 같이 찍은 적이 있는데 솔직히 그분이 양복을 입은것은 기억하지만 무슨 색깔의 양복인지 그리고 무슨 넥타이를 매었는지 그리고 무슨 색깔의 구두를 신었는지 당최 기억이 나지 않는다.내 일생 최대로 옆에서 본 유명인임에도 말이다.게다가 박원순 시장과 언제 만났느지도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게속 생각하다보니 3년전 서울 시장 선거 떄문에 봉은사에 유세와서 본것이 오늘에야 생각이 났을 정도니 말이다.

 

그러고보면 참 인간의 기억이란 매우 간사한 것인데 아무튼 15년에 손님으로 온 오세훈 후보를 단박에 기억해내 생태탕 쥔장의 기억력이 참 부러울 따름이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일전에 문재인 대통령님이 임명한 이정옥 여가부장관이란 분이 박원순,오거돈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서 국민에게 성인지 감수성의 학습기화를 주었다는 망발을 해서 여성계뿐만이 아니라 전 국민을 놀라게 한 적이 있다.

일부에서는 이게 여성 가족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일부 남성들의 의견이 많은데 솔직히 개인적으로 그 정도까지는 생각하지는 않지만  여성가족부가 헛발질하는 경우가 많아서 과연 여성가족부 장관을 필두한 공무원들이 관연 일을 제대로 하는것이 맞나 하는 생각을 가끔씩 하게된다.

 

14977_0_i14065485705.jpg

 

여가부에선 포스터에서 중공업 건설업등 남성노동자가 집중된 산업을 중심으로 법과 제도가 갖추어져 있어 여성노동자가 주로 종사하는 산업은 안전한 환경을 강제할 법과 제도가 미비하다고 쓰고 있다.

 

여성 가족부에서 여성들이 주로 종사하는 사업이 어떤거며 어떤 위험이 있는지 알고나 있는지 무척 궁금하다.실제 산재사고나는 큰 뉴스를 보면 대부분 남성 노동자들이 사망함을 알수 있는데 가장 최근의 예가 동남발전에서 석탄재를 수거하던 트럭기사분이 추락사한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2016~18년 3년간 산재사망의 남녀 비율을 보면 아래와 같다.

2016년 산재 사망
남성: 1,699명
여성: 78명

2017년 산재 사망
남성: 1,957명
여성: 74명

2018년 산재 사망
남성 : 2,030명
여성 : 112명

 

앞도적으로 남성 노동자의 산재 비율이 높은 것을 알수 있는데 이는 그만큼 남성들이 여성보다 위험한 작업장에서 일 함을 알수 있다.요즘 중공업 건설업들에 여성들이 일하는 비중이 높은데 이 경우 산업 안전을 위한 법과 제도는 남성이라고 우대하고 여성이라고 차별하는 것이 아니다.모두 다 동등하게 위험에 대해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해 주는 것이다.

 

여성가족부는 남성이나 여성을 가를 것이 아니라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한 법과 제도를 만들도록 촉구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저런 병맛같은 포스터나 장관의 언행으로 오히려 국민들에게 커다른 웃음을 주면서 여가부 자체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는데 이런 것을 보면 솔직히 여가부 장관이나 공무원들이 과연 여가부를 제대로 운영하려는 의자가 있는지 아님 헤쳐하려고 작정하고 있는지 무척 궁금해 진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뉴스를 보니 송파구에 있는 한 경로당이 털렸다고 한다.그런데 훔쳐간것이 국가에서 노인들을 위해 지급한 마스크라고 한다.맨처음에는 경로당에 다니는 노인분이 가져가셨다 싶었는데 좀더 살펴보니 창문을 통해 침입했다는 것을 보면 아마도 노인은 아닌듯 싶다.

암만 마스크 값이 금값마냥 치솟았다고 해도 노인을 위해 지급한 마스크를 훔치기위해 경로당을 털었다고 하니 참 쫌스러운 도둑이 아닌가 싶다.참고로 요즘 다세대의 경우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주문해서 직접 받지 못하는 경우 칼로 박스를 찟고 마스크를 훔쳐간다고 하니 코로나가 무섭긴 무서운가 보다.

by caspi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2-28 08: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02 2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0-02-29 1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 그러면 안 되는데 말이죠.

카스피 2020-03-02 23:18   좋아요 0 | URL
정말 그러면 안돼죠^^;;;

후애(厚愛) 2020-03-05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뉴스 보고 혀를 찼습니다.
요즘 마스크 전쟁입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국민들에게 마스크를 쓰지 말라고 했다.ㅎㅎ 남편이 꼴보기 싫다고 마스크를 쓰지 말하고 했다는 것이다.

마스크 자체는 사실 바이러스 감역을 막을수 없다.왜냐하면 미세먼지를 막는 아무리 좋은 마스크도 바이러스를 막을수 없기 떄문이다.하지만 의료계나 정부가 국민들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하는 이유는 혹시라고 감염되어 기침을 통해 비말(침방울에 바이러스 포함)감염을 막기위해서다

 

현재 대통령과 정부가 코로나 19 방재를 위해 뛰고 있는 상황에서 비록 부동산투기로 탈당했다고 했지만 그래도 민주당이라고 생각하는 손의원의 발언은 정부의 정책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