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앞서 글에 적었듯이 산속에서 3~4시간 헤메다보니 다른 묘소 가는 것은 포기했습니다.다른 묘소를 다 찾았다가 산속에서 밤을 맞이할 것 같기 때문이었죠.조상님들의 산소를 다 못돈것은 이번이 처음인것 같은데 친척 어르신들도 산속에서 워낙 고생하셨는지 다 돌자고 말씀하지 않으시네요.

 

성묘시 산속을 도는 시간이 일정치 않아 돌아오는 차표는 예매하지 않는 편인데 다시 한시간 반 차를 타고 기차역으로 오니 토요일이라 그런지 대부분 표가 매진되고 남은것은 입석표뿐입니다.뭐 명절도 아닌데 입석표밖에 없는것이 약간 의외란 생각이 들었지만 하루밤 자고 갈곳이 없으니 입석이라고 사서 가기로 했습니다.기왕 입석이나보니 제일 싼 무궁화호 열차표를 샀는데 혹시나 일정구간 앉아갈수 있지 않을까 희망을 가졌는데 ㅎㅎ 웬걸 전부 만석이네요.

 

좌석이 있는곳에서 서서가기가 힘들어 열차와 열차 연결구간에 앉으려고 나가보니 역시나 이곳도 많은 분들이 앉아 계시네요.계속가다보니 좀 특이한 칸을 발견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ㅎㅎ 저는 이런 칸을 처음 보았는데 여러분들은 이칸이 어떤 칸일것 같으셔요.일반적인 기차칸이 아니라 얼핏보면 그냥 지하철안 풍경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 입니다.

사실 사진속의 열차칸은 과거 무궁화호의 스낵칸이었다고 하네요.근데 열차 이용객들의 스낵칸 이용율이 저조해지자 이처럼 스낵칸을 철거하고 일종의 입석칸을 만들었습니다.이칸에서 앉을 좌석이 몇군데 있는데 역시 전용좌석보다는 확실히 불편했지만 서서가는 것보단 훨 나은것 같습니다.저는 서울까지 3시간이 넘게 걸리기에 이곳에서 운좋게 앉을수 있었는데 금방 사람들이 꽉 차게 되었지요.

 

무궁화호를 타면서 기존의 KTX나 새마을호를 탈때와 달랐던 점은 열차이용금액이 싸다보니(입석은 더 싸지요)의외로 외국인이 많다는 점입니다.중국인도 많았지만 상대적으로 동남아인들이 훨씬 많더군요.아무래도 지방의 공단등에서 일하시는 분들인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일어난 한가지 에피소드는 바로 열차표 검사합니다.무궁화호는 입석의 경우 금방 사람들이 가득차서 차표검사를 안하는 것 같은데 사진속의 시간대는 5시를 약간 넘은 시간이어서 그런지 아직 사람이 많지않아서 차표 검사가 있었습니다.근데 제 옆에 앉아있던 동남아 청년 2명이 아마 차표를 사지않고 탄는지 열차표 검사시 차표를 제시하지 못하더군요.(요즘은 열차표를 사도 탈때 검사하지 않습니다)검사원이 계속 차표를 요구해도 한국말은 못 알아듣는것처럼 행세를 하니 검사원이 범칙금을 내지 않으면 경찰에 넘기겠다고 강하게 말하니 그제서야 카드를 내놓더군요.아마도 입석칸은 차표검사를 하지 않는것을 알고 몇번이나 무임승차를 했던것 같은데 이번에는 제대로 걸린것 같습니다.

 

무궁화호 답게 각 열차역에 설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내리고 타는 것을 반복합니다.서울에 올라오니 한밤중이 되었는데 입석은 짧은 구간이면 모르겠지만 3시간 넘게 서서가는것은 무척 힘들것 같습니다.

아무튼 새벽에 나와 한밤중에 집으로 돌아왔는데 정말 힘든 하루였던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올해 성묘를 갔는데 앞서 글을 쓴대로 산 속 깊은곳에 있어 길 자체가 아예 없습니다.친척 어른들이 때때로 낫으로 가는 길의 나무가지를 쳐내기도 하지만 한해만 지나면 숲이 우거져 길을 찾기 힘들지요.그래서 젊은이들은 한두번 성묘갔다고 산소를 찾을수 가 없습니다.어른들을 따라가야 겨우 찾을수 있을 정도죠.

작년이나 재작년의 경우는 멧돼지를 잡으로 포수들이 엽총을 쏘는 바람에 화들짝 놀란 정도였는데 산속이 너무 우거져 포수들이 사람인줄 모르고 총을 쏠수도 있기 때문이죠.(산을 걷다모면 멧돼지 목욕탕이라고 멧돼지들이 털을 비비는 구덩이도 보일 정도입니다)

 

올해는 여름 가을에 태풍이 와서 그동안 가던 길의 나무들이 부러져 제대로 갈수 없었습니다.

 

나무가지가 부러진것이 보이지요.산속에 저렇게 나무가지가 뿌러진곳이 많아서 제대로 발걸음을 옮기기 힘들었습니다.특히나 무성한 낙엽밑에 흔들이 며칠전 내리비에 축축해 져서 등산화를 신었음에도 죽죽 미끄러 넘어졌습니다.게다가 산 비탈길을 측면으로 내려오다 보니 한번 미끄러면 4~5m는 나래로 죽 미끄러져 돌에 부딪치고 정말 난리가 아니었지요.그러다 보니 온 몸이 멍투성이였는데 산에서 길을 잃고 헤맸다는 말을 듣고 잘 믿기지 않았는데 불과 해발 2~300m산속에서 길을 잃고 헤맬지 몰랐는데 정말 혼자 왔다면 멘붕이 왔을 것 갔습니다.당근 핸폰은 불통입니다.

 

 

 

 

 

몇시간 산을 헤매다 간신히 내려와 찍은 사진입니다.사진을 보면 가운데 산에서 길을 못찾아 결국 저수지 둔덕으로 간신히 내려왔습니다.사진속 풍경은 참 아름다와 보이지만 문제는  산 측면에서 미끄러지면서 간신히 내려왔는데 가파른 경사면 아래가 바로 저수지였다는 사실이었죠.내려와서야 알았지만 만약 가파른 경사면에서 그냥 미끄러졌다면 바로 저수지로 빠졌을 거란 사실을 알아서 소름이 오싹했습니다.한바터면 뉴스에 나올뻔 했네요ㅜ.ㅜ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마을호를 타고 3시간을 지나 역에서 내리니 친척분들이 마중을 나와 계십니다.워낙 시골이라 역에서 차를 타고도 1시간 반이나 걸리네요.

 

 차안에서 찍은 사진입니다.길가의 경우 단풍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조상님들의 묘소가 산속에 있어 벌초(시골의 먼칙천분들이 해주심)하기도 힘들거니와 가기도 힘듭니다.한마디로 높지는 않지만 산 정상에 있는데다 깍아지른듯한 절벽코스를 올라가야 하기에 무척 힘듭니다.게다가 산을 몇군데 타야해서 다 돌려면 6시간 이상 걸리는 난코스죠. 그래도 산 정상에 바라본 경치는 참 멋집니다.성묘하긴 힘들지만 조상님들 왈 이 묘자리는 후대에 훌륭한 인물이 나온다고 했다는데 아직까지 친척중에 사회적으로 명성을 날린 분들은 아직 없습니다ㅜ.ㅜ

 

어떻게 산 꼭대기에 묘자리를 했냐고 물어보니 예전에는 동네분들이 상여를 매고 올라갔다고 하는데 그 이후에는  포크레인이 산으로 올라갔다고 하는데 경사를 보면 당최 그랬다고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알수 있듯이 묘에 잔디가 다 죽었습니다.친척 어른신들은 묘에 잔디를 깐다고 하는데 그래봐야 소용없다고 갑론을박을 하시더군요.아무튼 힘들게 올라와 산 정산에서 먹은 김밥은 한편으로 목이 메이면서도 아침을 안 먹어선지 무척 맛있었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번 성묘에는 새마을호를 타고 내려갔다 왔습니다.지난번에는 시간때문에 KTX와 무궁화호를 환승해서 다녀왔는데 KTX의 좌석이 너무 비좁은 데다가 하필 자리가 4명이 마주보고 앉는 곳이어서 내내 불편하게 다녀왔지요.

그래서 이번에는 새벽에 좀 일찍 나오더라도 한번에 갈수 있는 새마을 열차를 예매했습니다.

 

저번에 기차를 탈때에도 느낀점이지만 타는곳에서 기차표 검사를 하지 않습니다.차안에서도 승무원이 특별히 차표검사를 하지 않지만 차표에 표기된 좌석이 아니면 지나가다 바로 차표검사를 하더군요.

 

 새마을호 열차 내부입니다.KTX에 비해 좌석의 넓고 상당히 괘적하게 열차 여행을 할수 있습니다.

사진을 보면 좌석 배치가 좀 이상하다고 여겨질수 있는데 제가 탄 칸은 휠체어를 탄 분이 탈수 있도록 차칸 맨 뒤 좌석이 다른칸과 달리 없습니다.장애우를 위한 배려라고 할수 있지요.사진속에 우산이 걸린 좌석이 제가 앉은 좌석인데 당시 새벽에 비가와서 우산을 가져갔어요.그리고 제 좌석은 이곳이 아닌데 좀 편히 가려고 앉았더니 출발후 승무원이 와서 바로 차표검사를 하더군요.

 

 제가 열차를 몇번 타보았지만 처음 본 곳인데 바로 장애우들이 이용할수 있는 화장실 입니다.장애우 전용이다보니 일반인들은 출입이 불가능한 것 같아요.

 

새마을호를 타면서 처음 알게된 것인데 현재 기차에서는 과거처럼 스낵칸이나 스낵 카트가 없어졌다고 합니다.KTX의 경우 워낙 부산까지도 도착시간이 짧아서 이용하는 고객도 적고 또 많은 분들이 간식거리를 이미 사서 타기에 스낵카트를 미시는 분의 인건비도 안나와서 결국 없애버렸다고 하는군요.

 

새마을호는 KTX보다 빠르지도 않고 무궁화호보다는 비싼 어정쩡한 위치에 있지만 둘보다는 쾌적하게 여행을 즐길수 있어 좋은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성묘일자가 급하게 잡혀 출발 3일전인가 서울역에 가서 급하게 차표를 예매했습니다.

거의 10시 반이 넘어선 시각이어선지 사람들이 별로 없네요.토요일 새벽에도 이정도 사람밖에 없어 사진을 찍지 못했어요.새벽녘 서울역 내부 풍경은 이렇다고 보심 될것 같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