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번에 소개할 책은 평범사에서 1975년에 간행한 중국 해학 소설 대계입니다.
중국 해학 소설대계는 처음에는 1971년에 '동서문화사'에서 <중국해학소설전집>이란 이름으로 나온 책입니다.물론 이 전집을 가지고 있는데 아마 편자인 이주홍님이 좀더 내용을 보완해서 평범사에서 책을 다시 내놓은 것 같습니다.이후 동 편자가 1979년에 명문당에서 다시 같은 작품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ㅎㅎ 12권의 위용이...>

<오래된 책임에도 띠지까지 있네요^^>



<당시 유명 문인들의 추천글이 보입니다.당시의 대표적인 출판 마케팅이죠>

<맨 앞장에 컬러 삽화가..>

<세로 읽기.각 편마다는 아마 삽화가 들어 있는듯>

<1975년 간행.지금부터 35년전 책이네요>

중국에서 예부터 내려오는 우스꽝스럽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며 교훈성이 짙기도 한 옛날이야기를 그러모은 책으로 해학소설이면서 정치 풍자도 함께 담고 있는 책으로 삼언 이박이나 수신기등 많은 중국 고전속에 있는 글들을 들어 있습니다.
재미있는 풍자가 많아 재미와 교훈을 주는 한편 날카롭게 사회 현실을 비꼬는 이야기가 가득한 중국 해학 소설 대계인데 한편으론 참 야시시한 19금 이야기도 하나 가득 들어있습니다.
이 책에는 중국 4대 금서라고 하는 여의군전,행화천,치파자전,육포단등이 축약되어서 들어이 있는데 국내에선 까치에서 완역된 육포단외에는 아직까지 나머지 3편은 소개되어 있지 않고 있습니다.
성문학은 명나라 시대중엽에 번창하기 시작하는데 이러한 소설작품을 흔히 염정소설이라고 일컬어지며 여의군전,행화천,치파자전,육포단등이 등과 같은 고대 염정 소설의 명저는 고대 성 문학을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이지요.

by caspi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실비 2010-10-26 2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청 두껍고 많네욤 12권씩이라니^^

카스피 2010-10-27 08:24   좋아요 0 | URL
넵,일단 10포인트 이하인 작은 글씨와 2단 세로줄임을 감안하면 현재의 책으로 바꾸면 아마 24권이상 나올듯 싶군요^^

이용원 2016-04-29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제가 고교 졸업하고 첫 직장에 다닐때(1978년) 동창생이 전집을 팔러 다니는 외판원이었습니다.
별로 친하진 않았는데 사정이 딱해 보여서 한 질을 구매했습니다.
그 중 몇 권은 성에 대한 묘사가 참 잘 되었던 기억이 나네요.
다시 한번 읽어 보고 싶습니다.

이은옥 2017-07-18 14: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카스피님..혹시 이 책 아직도 소장 하고 계시나요?

구입 희망 하고자 댓글 답니다.

이상제 2018-02-11 18: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중국 해학소설 대계를 구입 하고자 합니다. 010-3512-1133으로 메세지 부탁드립니다
 

한동안 뜸했네요.
이번에 소개할 책은 노벨 문화사에서 1970년에 간행한 한국 해학 소설 전집입니다.한국 해학 소설이란 이름으로 여러 출판사에서 출판이 되었는데 살펴보니 모두 같은 내용은 아니고 제목만 같은 경우더군요.

<음 2권은 도대체 얼루 사라진 건지...ㅜ.ㅜ>







<전형적인 2단 배열의 세로글씨 배열>

<지금으로부터 40년전에 나온 책이군요>

이런 책들의 경우 대체적으로 어사 박문수나 오성과 한음류의 야사나 동국골계전(《태평한화골계전》으로도 알려져 있음), 《촌담해이》, 《어면순》, 《속어면순》등의 기존 이야기 모음집에 전해내려온 갖가지 우스운 이야기들과 음담패설을 내용으로 하는 짧은 이야기들이 실려 있는데 내용이 상스럽고 천한 육담과 노골적인 성적 표현이 많지만 양반사회를 풍자한다든가 위선적인 사회모습을 해학과 교훈적 풍자의 이야기로 담고 있습니다.

상당히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이 담겨져 있는데 논어 맹자만 읽을 줄로만 알았던 우리 조상들의 풍류를 알수 있는 책들입니다.

사진을 보니 아쉽게도 2권은 어디로 갔는지 사라져 있고(ㅎㅎ 구하기도 어렵지요),제 기억에 7권은 아마 1945년이후 유머집인 것 같은데 상당히 재미있던걸로 알고 있습니다.

by caspi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수고수 2011-12-17 15: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벨문화사에서는 비슷한 시기에 세계해학소설집도 낸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 중 세 권은 한국편이었지요. 한국편으로만 된 시리즈도 있었군요^^
 

이번에 소개할 책을 중국 8대기서중 하나인 서유기 입니다.서유기는 워낙 많이 알려진 책이고 여러 판본이 있는 책이지요.60년대 나온 정음사본 서유기가 원본에 가장 충실하다는 평이 있었지만 근자에 많은 출판사에서 번역되고 있지요.

제가 소유하고 있는 서유기는 을유판본으로 아래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상하게 초판본이 1976년으로 나와있네요.60년대 을유출판사에서 나온 다른 중국 소설에 뒷장에 보면 역시 서유기가 있는데 왜 76년에 초판본이 나온것으로 되어있는지 잘 이해는 가지 않네요.
60년대에 나온 정음사본 서유기에 비해 활자체도 크고 페이지수도 작은 것 같아 정음사본에 비해 어딘가 축약된 것 같은 느낌을 팍팍주고 있습니다.


















또다른 종류의 서유기는 대만출신 일본 작가 구영한이 지은 서유기로 고전적 서유기의 내용에 60~70년대 당시 일본의 상황을 살짝 삽입하여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작품으로 오리지날 서유기보다 약간 에로틱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이 책은 1993년에 큰 산 출판사에 신 서유기란 이름으로 재간되었지만 절판되었습니다.













색다른 서유기가 읽어보시고 싶으신분은 일독하셔도 재미있을실 겁니다^^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0-06-15 12: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으아,,,, 30년 전 책입니까. 저걸 어디서 구하셨대여?
1800원.. ㅋㅋ... 서유기는 한번쯤 완독해보고픈 책이긴 합니다만,
저 녀석은 사양하렵니다. 일단 글자가 세로글이네요. ㅎ

카스피 2010-06-15 20:17   좋아요 1 | URL
아니 뭐 헌책방에서 구할려면 구할수 있어요.서유기는 요즘 10권짜리로 번역된 좋은 책들이 있어 그 책 읽으시면 될겁니다^^
 

일전에 말씀드린대로 50~80년대 국내에 나온 아동 서적 몇권을 차례로 소개해 드릴 예정입니다.
봄동산 꽃동산은 1964년에 나온 강소천 선생 추모 작품집으로 1963년 5월에 강소천 선생이 타계한후 일년뒤에 아마도 후배 아동 문인들이 선생을 추모하고자 쓴 작품집일 것으로 여겨집니다.

잠깐 강소천 선생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강소천(1915. 3. 16 함남 고원~1963. 5. 6 서울.)
아동문학가.
어린이의 밝고 건강한 정서를 바탕으로 시적 언어로 동화를 썼다. 본명은 용률(龍律). 고원공립보통학교를 거쳐 1937년 함흥 영생고보를 마쳤으며 고원중학교•청진여자고급중학교•청진제일고급중학교 등에서 교사로 있었다. 6•25전쟁 때 혼자 월남하여 1951년 문교부 편수관으로 있었고 1952년 〈새벗〉•〈어린이 다이제스트〉의 주간으로 있었으며 한국문학가협회 아동문학분과 위원장, 아동문학연구회장, 〈아동문학〉 편집위원을 지냈다. 1930년 〈아이생활〉•〈신소년〉에 동요 〈버드나무 열매〉 등을 발표하고,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민들레와 울아기〉가 뽑혀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닭〉•〈보슬비의 속삭임〉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이 글들을 묶어 동시집 〈호박꽃초롱〉(1941)을 펴냈는데 1939년 무렵부터 동시보다 동화를 더 열심히 써서, 해방 전까지 〈돌멩이〉•〈토끼 삼형제〉 등을 발표했다. 마해송 등과 함께 '어린이 헌장'을 기초하여 널리 알렸으며 어린이 독서와 글짓기를 가르쳐 문학교육에도 이바지했다. 1963년 〈어머니의 초상화〉로 제2회 5월문예상을 받았다.
그의 동시는 현실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와 밝고 건강한 생활을 담아 표현했으며, 동화는 시적인 문장과 감각적인 표현과 운율로 사회악과는 무관한 동심을 그렸다. 그러나 그의 동화는 사회현실의 좋은 면만 돋보이게 하여 도덕교과서 같은 느낌을 주고, 소년소설은 어른들이 옛 일을 회고하는 것에 그쳐 아동문학 발전에 나쁜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동화집은 〈꿈을 찍는 사진관〉(1954)•〈무지개〉(1957)•〈어머니의 초상화〉(1960) 등, 장편에는 〈달 돋는 나라〉(1955)•〈꽃들의 합창〉(1957) 등이 있다. 죽은 뒤 〈강소천문학전집〉 전6권을 배영사에서 펴냈으며 '소천문학상'이 제정되었다.

그럼 책을 보도록 하지요.












아무래도 출간된지 거의 45년이나 된 책이다보니 요즘 책처럼 화려한 맛은 없습니다.시대가 새대인만큼 갱지같이 거친 종이에 단색으로 인쇄된 책이지요.워낙 오래된 책이고 관리가 안되다보니 잘못 보면 부서질것 같기에 솔직히 읽기는 힘듭니다.
책 안쪽에 편자가 쓴 유경환님께라는 친필 사인이 있군요.아마도 유경환이란분께 드린 책인것 같습니다.
이 추모집은 아마도 동화와 동시/동극편 2권이 셋트로 나온것 같습니다.맨 뒤 가격을 보니 동화편 150원,동시/동극편 80원이라고 나와있네요.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것은 그 두권중 동시/동극편입니다.
이런 아동서적들은 이젠 헌책방에서도 구하기 힘들고 도서관에서 거의 없는 실정이지요.아마도 복간도 힘들겁니다.참 아쉬운 일이지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이에자이트 2010-04-15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강소천,이원수,마해송 등 유명작가들 작품은 요즘도 계속 나오니 다행이지요.

카스피 2010-04-16 00:07   좋아요 0 | URL
넵,그나마 다행이지요^^
 

이번에 소개하는 책은 중국 8대기서중 하나인 금병매로 이른바 19금 소설로 유명한 책입니다. 대담하고 낯뜨거운 성적 묘사로 인해 중국의 4대 기서 중 제일 적게 읽혀온 <금병매>
는 극중 등장인물인 반금련, 이병아, 춘매의 이름에서 한 자씩 따서 제목을 <금병매>로 지었다고 하는데 그 에로틱한 표현 때문에 청대 여러 황제들에 의해 '음서'로 낙인찍혀 세 차례나 판금조치를 당했다고 하는군요.
그러나 등장인물에 대한 정밀한 묘사와 감칠맛 나는 문장들은 후대 중국문학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부패관리와 부유층의 문란한 생활을 폭로하고 있다는 점에서 뛰어난 풍자소설로 꼽히기도 한다고 하네요.



<당대의 미인도 같네요.당대에는 좀 통통한 여인이 미인의 표본이었다고 하네요>



<역시  안에도 미인도가 있군요>



<책에 삽화가 가끔씩 들어 있읍니다>

<특이한것이 가끔씩 한문 원문을 적어 놓고 번역했네요>

<거시한 부분(?)은 이렇듯 한문으로 적어놨어요.한문 실력이 없으며 안되는 책이지요^^>



<1962년 초판본이네요>
뭐 60년대에도 이런 류의 책이 번역되었다는 것은 지금보다 유교적 관습이 더 지배했던 당시에도 이른바 19금 소설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는 반증이니 참 재미있지요.
사실 식욕과 성욕은 인간을 지배하는 2대 본능이니 뭐라고 탓할수 없지요.그래도 60년대 당시 번역자나 편집자들은 도덕군자들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선지 이른바 야한 부분은 모두 한자로 처리했습니다.이건 금병배가 번역되었던 19세기 빅토리아 시절의 영국에서도 역시 야한 부분은 영어가 아닌 라틴어로 번역했다고 하네요 ㅎㅎㅎㅎ

이 책 역시 1962년도에 발행된 초판본으로 세로 읽기용이지만 중요한 부분(?)이 모두 한문으로 되어 있어 읽다가 포기한 기억이 나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대의명작 2011-10-26 2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혹시 저 책 지은이좀 알 수 있을까요? 많이 본 형태의 책이라서요.

子善 2019-01-14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책 사고 싶어요 얼마인가요 010-7745-0708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