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일정변경 (공감15 댓글2 먼댓글0) 2019-02-19
북마크하기 몸살 (공감22 댓글6 먼댓글0) 2019-02-07
북마크하기 말이 만들어내는 괴물 (공감20 댓글4 먼댓글0) 2019-01-26
북마크하기 근황이랄까 (공감18 댓글8 먼댓글0) 2018-12-24
북마크하기 날씨가 추우면 왜 라면이 땡길까 (공감16 댓글8 먼댓글0) 2018-12-07
북마크하기 11월 첫 책구매 (공감19 댓글4 먼댓글0) 2018-11-23
북마크하기 최근에 읽은 책들 (공감18 댓글2 먼댓글0) 2018-09-29
북마크하기 오타 싫어요 ㅠ (공감15 댓글6 먼댓글0) 2018-09-27
북마크하기 경찰과 폭력단 얘기는 흔해빠진 거 아닌가 (공감12 댓글0 먼댓글0) 2018-09-20
북마크하기 하드보일드는 그냥 그렇지만 사와자키는 은근한 매력이.. (공감17 댓글4 먼댓글0) 2018-09-18
북마크하기 매력적인 귀신이야기 (공감19 댓글5 먼댓글0) 2018-07-17
북마크하기 전생의 기억을 가지고 같은 이름의 사람으로 계속 태어나 어느 누군가를 만나고자 하는 어떤 ‘존재‘에 대한 이야기라는 책소개에 혹하여 읽었다. 양파껍질 까듯 하나씩 발견되는 사실들이 짜임새있게 묘사되고 있어서 재미있게 읽을 수는 있었다. 그 이상의 감흥은 사실 별로 없었고. (공감12 댓글2 먼댓글0)
<달의 영휴>
2018-01-21
북마크하기 전편보다 나은 속편을 찾기 어려운데, 이 책은 전편보다 나았다. 훨씬 밝아진 분위기에 짜임새 있는 구조, 줄어든 장광설, 등장인물들간의 미묘한 관계포착 등이 잘 어우러진 책이다. 아울러, 죽은 자가 이야기하는 것에 한발자국 더 다가가 귀를 기울이는 기분이랄까. 읽어볼 만 하다. (공감8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우울>
2017-11-12
북마크하기 드라마로 잠깐 봤을 때는 너무 음침한 내용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책은 캐릭터들이 잘 녹아들고 전체적인 완결도도 있는, 무엇보다 음침하지만은 않은 작품이었다. 이런 류의 내용들이 워낙 많고 주인공 마코토의 장광설이 너무 길어서 지루한 면도 없지 않았지만 별 생각없이 보기 나쁘지 않다. (공감9 댓글0 먼댓글0)
<히포크라테스 선서>
2017-11-10
북마크하기 미야베 미유키의 에도시대 소설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12편의 단편이 주옥같다. 팍팍한 인생을 사는 서민들의 한과 고달픔은 에도시대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지만, 그 중에도 드러나는 사람들의 정감과 따뜻함이 위안이 되는 소설이다. 심지어 지금도. (공감15 댓글0 먼댓글0)
<신이 없는 달>
2017-09-03
북마크하기 오쿠다 히데오 특유의 유머와 따뜻함이 담뿍 느껴지는 소설이다. 쇠락해가는 마을에서 늙어감을 걱정하고 결혼 못하는 젊은이들을 우려하고.. 그럼에도 동네 사람들끼리 서로 도우며 살아가는 모습들이 재미있게 그려져서 한번 들면 쭈욱 읽게 된다. (공감14 댓글0 먼댓글0)
<무코다 이발소>
2017-08-26
북마크하기 이달의당선작 다시 <마티네의 끝에서> 이야기 (공감21 댓글2 먼댓글0) 2017-08-09
북마크하기 고독이란... (공감23 댓글0 먼댓글0) 2017-08-07
북마크하기 스기무라 사부로라는 평범한 남자가 이제 드디어 탐정의 길로 들어섰다! 대단한 서스펜스와 트릭이 있는 세계가 아니라 일상적이고 소소한 주변 사람들의 문제를 얌전히 풀어 나가는 스기무라의 활약이 재미나게 읽히는 소설이다. 미미여사의 현대물 중 이 시리즈는 아직까지도 읽을 만 하다. (공감12 댓글0 먼댓글0)
<희망장>
2017-06-20
북마크하기 분명 읽은 책인데 결말이 기억 나지 않을 때 (공감24 댓글4 먼댓글0) 2017-06-09
북마크하기 시간이 빠르구나.. 또 푸념 중인 오월의 어느 오후 (공감19 댓글2 먼댓글0) 2017-05-30
북마크하기 소중한 것은 시간을 넘어 이어진다 (공감29 댓글0 먼댓글0) 2017-04-26
북마크하기 히가시노 게이고 시리즈 중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가형사가 등장한다. 여전히 매력적인 캐릭터의 가가형사이지만, 내용은 딱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이구나 느낄 정도의 수준이다. 무엇보다 들어있는 글자 수에 비해 책이 너무 두껍다. 촘촘하게 편집하면 이득이 안 남는 건가 안 팔리는 건가. (공감13 댓글2 먼댓글0)
<기린의 날개>
2017-03-17
북마크하기 이 시리즈를 다 읽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는데, 결국 열권 다 사서 읽은! 이 열번째 책은, 모리 히로시가 소설이 아니라 궁시렁거리고 싶어서 쓴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두서없고 내용 짜임새도 별로였다. 뭔가 작가의 보기 드문 정신세계가 드러나있다고나 할까. 이제 열권 모아 중고로 내놓을 때. (공감12 댓글0 먼댓글0)
<유한과 극소의 빵>
2017-03-01
북마크하기 작가의 지식 수준은 상당히 돋보이나, 이번 작품의 구성은 예전 작품들에 비해 좀 엉성하지 않았나 싶다. 밀실 두개라는 과감한 설정을 푸는 과정은 매혹적이었고 모형 오타쿠들의 묘사도 괜찮았지만,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이야기가 하다 만 기분이 들었고 추리 부분도 빈틈이 보였다. (공감10 댓글0 먼댓글0)
<수기 모형>
2017-02-08
북마크하기 사람의 한이란, 어떤 것인가. 그렇게까지 독해졌어야 하는 이유를 내내 궁금해하며 읽어나간 책이다. 나오키상 수상작 답게 개인뿐 아니라 요시와라, 에도 시대에 존재했던 그 특별한 장소의 다양한 인간군상, 그들의 인생과 생각들을 씨줄과 날줄을 엮듯이 짜임새있게 펼쳐놓은 작품이었다. (공감14 댓글0 먼댓글0)
<유곽 안내서>
2017-01-11
북마크하기 고전은 고전이고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은 고전이다 (공감17 댓글0 먼댓글0)
<마음>
2016-09-11
북마크하기 경찰소설의 최고봉이라 할 만 하다 (공감9 댓글0 먼댓글0) 2016-07-11
북마크하기 '앗'하게 되는 소설 (공감6 댓글0 먼댓글0) 2016-07-10
북마크하기 무라카미 하루키는 무라카미 하루키 (공감10 댓글0 먼댓글0) 2016-07-03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