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썸니아’를 끝으로 집에 있는 스티븐 킹의 벽돌책은 다 읽었네요.^^  스티븐 킹의 책 대부분을 읽었지만, 분량이 어마 어마 한 책들은 미루었는데, 이제야 진짜 숙제를 끝낸 기분이예요.(구입하지 않았지만, 읽을 예정인 ‘The Stand’가 남았지만, 그건 아마도 몇년후가 될거라 짐작해봅니다.ㅎㅎ)

저의 착각으로 알 파치노의 영화 ‘인썸니아’가 스티븐 킹의 책인줄 알고, 계속 미루었는데, 전혀 다른 이야기였어요. 영화가 그닥 인상적이지 않아서… 게다가 책 표지도 기존의 스티븐 킹의 책들의 쇼킹하거나 환상적인면이 없어서 더 끌이지 않던것 같아요. 그런데 제가 좋아하는 판타지 장르인줄 알았더라면, 이미 읽었을텐데 말이죠.

‘인썸니아’는 스티븐 킹의 세계관 속 장소 중의 한곳인 ‘데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판타지 호러(?)입니다. 이미 ‘It’과 ‘11/22/63’을 읽어서인지 ‘데리’라는 장소는 제게도 실제 존재하는 장소처럼 느껴지며 친근하게 다가왔어요. 아마, 스티븐킹의 책에서 '데리'라는 장소만 나오면 그냥 좋더군요. 그리고 이번에도 역시 ‘다크 타워’의 세계관과 연결이 되는데, ‘다크 타워’를 읽지 않아도 책을 읽는데 문제는 없지만, 다크타워의 세계를 이해하면 ‘인썸니아’가 조금 더 재미있어요. 자신만의 세계관을 구축해가는 스티븐 킹을 보며 항상 감탄하게 됩니다.

‘인썸니아’가 노년버전의 ‘It’처럼 느껴지는건, ‘데리’라는 장소에서 ‘페니 와이즈’ 대신 ‘크림슨 킹’이라는 존재로부터 몇 천명의 목숨을 구해야하는 설정 때문이지만, 한편으로는 주인공이 아이들이 아닌 노인이기에 조금 더 원숙미가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아내를 떠나보내고, 불면증으로 괴로워하던 랄프가 불면증의 증상으로 사람들의 오로라(기운, 생명력)을 보는 순간은 참 매력적이었어요. 그러면서 만나게 되는 ‘little bald doctors’라는 존재는 처음에는 기괴함으로 다가왔지만, 예정된 죽음과 예기치 않은 죽음이 서로 균형을 이루며 존재한다는 사실이 수긍이 가기도 했습니다. 물론, 아무리 균형된 죽음이라지만 '아트로포스'는 진짜 정감이 가지 않는 캐릭터이긴해요.

그리고 책 속에 몇 장의 삽화가 있어 반가웠어요. 왠지 영어책을 읽을때면, 많지 않아도 삽화가 있으면 이야기의 배경이나 인물들을 상상하는데 도움이 되는데, ‘little bald doctors’의 존재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원래 스티븐 킹의 책을 좋아해서 실망했던 책들은 없었지만, ‘인썸니아’ 역시 스티븐 킹의 베스트는 아니어도 인상적인 책 중에 한권으로 기억될것 같습니다.

🎧 오디오북
Narrated : Eli Wallach
Length : 25hrs 39mins

나레이터의 목소리와 연기력은 좋은데, 배경음악이 무지막지 하네요😆 처음 몇번은 나쁘지 않다 생각했는데, 이어폰으로 들으니 너무 거슬려서 부분스킵하면서 들었어요. 오디블 리뷰보니 배경음악 엄청 욕하던데 완전 공감했습니다. 배경음악을 빼면 나레이터분이 잘 읽어주셔서 재미있게 들었어요.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12-16 11: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2-16 2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2-16 23: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쎄인트saint 2021-12-16 15: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021 ‘달인’ 축하드립니다~!!

보슬비 2021-12-16 21:49   좋아요 1 | URL
앗! 감사합니다~ 쎄인트님 덕분에 달인에 뽑힌줄 알았어요.
쎄인트님도 축하드립니다~~

scott 2021-12-16 2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보슬비님 2021년 서재의 달인 추카 합니다 ^ㅅ^

보슬비 2021-12-16 21:5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scott님도 축하드립니다~~
잊고 있다가 이렇게 축하남겨주시는 분들로 인해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네요.^^

서니데이 2021-12-16 17: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보슬비님, 올해의 서재의 달인과 북플마니아 축하합니다.
행복한 연말과 좋은 하루 되세요.^^

보슬비 2021-12-16 21:52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도 축하드립니다~
올해는 서재활동이 뜸해서 못받을줄 알았는데, 북플과 합산해서 얼결에 받게 되었어요. 오랜만에 2020년 서재앰블을 못받으니 은근 서운하면서도, 루틴을 깬것 같아 좋기도해요.^^ㅎㅎ 서니데이님도 좋은 하루되세요~

희선 2021-12-17 0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보슬비 님 서재 달인 축하합니다 오늘은 춥다고 하네요 겨울이니 추워야 할 것 같은데 이번주는 따듯하고 공기도 안 좋았네요 오늘은 좀 낫겠습니다 보슬비 님 늘 건강 잘 챙기세요


희선

보슬비 2021-12-24 11:37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올겨울은 춥고 따뜻하기를 반복할것 같아요. 오늘 저녁부터 기온이 내려가서 주말엔 한파가 온다고 하니 건강 조심하세요~

책읽는나무 2021-12-20 2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달 북달 축하합니다!!!^^
근데 보슬비님~~서달 앰블럼이 왜 이렇게 적나요??? 북플 앰블럼은 많으신데???
그동안 서재 활동 많으셨던 걸로 아는데 이상타??싶네요!!!
암튼 어쨌거나 노력하셔야 겠군요??ㅋㅋㅋ
올 하반기도 넘 뜸하셨어요.
내년에는 꼬~옥 얼굴 보기에요♡
내년해봐야 얼마 안남았어요ㅋㅋㅋ
올 한 해도 고생 많으셨고, 내년엔 새해 복 많이 받아서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보슬비 2021-12-24 11:40   좋아요 1 | URL
축하 감사해요~ 살펴보지는 않았지만, 아마 책읽는나무님도 서재의달인이 되셨을것 같아요.^^ 저는 이번에 받긴하지만 서재가 아닌 북플로 받아서 2021년 앰블럼은 못받았어요. 그동안 꾸준히 받았었는데, 주렁주렁 달아놓기 민망해서 전년도만 달아두었었답니다.^^ 올해는 못받았으니 내년에는 비워둘까봐요. ㅋㅋㅋㅋㅋ

매년 받던것을 받으니 섭섭하기도하지만, 한편으로는 얽매이지 않고 루틴을 끓어낸것 같아 쉬원하기도 해요. 하지만 내년에는 조금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축하 댓글 감사하며, 책읽는나무님께서도 올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다가오는 새해는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