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는 어떻게 세계를 지배하는가>


2021.10.13 09:15

친환경 에너지를 모두가 말하고 바라보고 있는데, 정작 세계는 여전히 석유를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굉장한 전문가의 시선으로 하지만 어렵지 않게 잘 설명해주고 있다.


2021.10.14 08:51

부시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은 석유 기업 출신이라고 한다. 아제르바이잔의 바쿠와 인근 지역은 1920년 러시아 볼셰비키 군이 점령한 후 소련 석유 산업의 주요 지역인데, 이 지역을 나치 독일이 점령하지 못한 것을 2차 세계 대전 패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는다고 한다. 냉정 이후 미국이 밖으로 눈을 돌려 세계화의 기치 아래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으로 자리매김할 때도 석유의 장악이 그 근원 중의 하나라고 한다.

세계사의 수많은 전쟁과 이권 다툼의 그 핵심에 있는 석유와 중동의 이야기는 편향된 관점이라기 보다는 코어를 이제야 알게 된 것 같다.



<작별하지 않는다>

2021.10.14 08:58

어느새 나는 눈으로 훑어 읽고 있다. 죽은 아마가 모이를 먹고 있고, 병원에 있을 인선이 혼이 된 듯 눈앞에 등장한다.

한강 작가가 제주 4.3 사건을 소재로 해서 써 내려 간다지만, 아직은 내가 공감할 준비가 덜 된 것 같다.



<보이는 경제 세계사>

2021.10.03 19:45

잠실 알라딘에서 검색했는데, <보이는 경제 세계사>가 이었다. 행운. 책도 너무 깨끗했다. 요약 발췌본으로 오디오북을 읽고 나머지 내용이 궁금해서 샀다. 경제사의 35가지 결정적인 순간을 소개해준다.

"사색은 없고 검색만 있는 시대"

"눈을 밝히는 데는 비타민A보다 역사 지식이 필수다" p6

라는 말이 이 책을 필독 해야 하는 당위성을 더해준다.

또한 저자가

"이번에도 독자에게 드리는 것보다 저자가 얻어가는 게 더 많은 것 같아 부끄럽고 송구한 마음이다" p9

라고 말하는 것에 그의 겸손함과 그만큼 독자에게도 유익함을 전해준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어 미소짓게 된다.



<크래프튼 웨이>

2021.10.04 21:36

개발 수장이 끝났다. 그들도 결국은 여느 회사와 같았던 것일까? 제작과 경영을 분리하는 것은 애초에 이룰 수 없던 꿈이었을까? 아니면 잘 못 생각한 것일까?


<스토어 수업>

2021.10.06 18:07

스토아 철학에 알고 싶고 배우고 싶다면, 이 책을 읽으면 안 된다. 제논부터 시작되는 스토어 철학자들의 삶을 그릴 뿐이다. 그들의 삶을 그리며 중간 중간에 토막 난 스토어 철학이 간간이 들어있을 뿐이다. 그 토막들은 굉장히 단편적이어서 그게 스토어 철학인지 뭔지 알 수 없다.



<아라비안 나이트>

2021.10.12 01:01

내가 알고 있던 이야기와 많이 다르다. 오디오북이 너무너무 재미있어서 종이책을 곧 주문 예정이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6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0-14 10:1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라비안 나이트 평이 가장 인상적이네요~! 스토어 수업에 쓰신 평은 날카롭습니다 ^^
오늘 북로그도 책의 범위가 경제 철학 문학 까지 다양하군요~👍

초딩 2021-10-14 11:59   좋아요 3 | URL
^^ ㅎㅎ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정말 대책 없이 이것저것 조금씩 봐서
북로그라도 안 하면 뭘 읽고 있는지 까먹을 정도여서 어수선하지만 정리해봤습니다. ^^

중동에 대해서는 정말 점점 흥미가 많이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막시무스 2021-10-14 12:2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앗! 스토아수업은 패싱해야 겠군요! 제가 생각한 내용은 아닌것 같아요!ㅎ 맛점하셔요!

초딩 2021-10-14 18:29   좋아요 2 | URL
ㅎㅎㅎ 넵
전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보고 스토아 철학 관심가서 봤는데.. 패스의 대상입니다. :-)
좋은 저녁 되세요~

오늘도 맑음 2021-10-14 13: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번에는 겹치는 책이 한 권도 없었네요~
이러면 은근히 저 자신을 책망하곤 합니다.
수중에 돈은 없어도, 책이 없으면 분리불안을 느끼는 것에 대한 변태성을 다시금 곱씹어보는 거죠~ 죄송합니다. 오늘 상태가 좀 많이 안 좋습니다. 집에가고 싶어요ㅠㅠ
그건 그거고.........
석유랑 보이는 경제사가 재밌어 보입니다.
이번에도 지면을 빌려 이상한 소리만 하다가는군요.

초딩 2021-10-14 18:30   좋아요 2 | URL
ㅎㅎㅎ 저도 회의 막판에 집 가고 싶다 혼자 난리를 쳤습니다.
회의 끝나도 집에도 못 가면서 ㅎㅎㅎ
분리불안. 오랜만에 듣네요 ^^
앗 바카스라도 하나 보내드리고 싶네요 ㅜㅜ 힘내세욧!!!!

레삭매냐 2021-10-14 19: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늘 주식 방송을 들으니
크래프톤을 메타버스로 분류
하더군요. 그것 참 신기한 분
류가 아닐 수 없더라구요.

크래프톤이 게임 회사 아니었
나요?

개발과 경영이 나뉘어야 하는
데 회사가 여전히 공돌이 마
인드로 가려다 보니 엉거주춤
하고 있다는 그런 생각이 들
었습니다.

초딩 2021-10-15 13:43   좋아요 1 | URL
정말 좀 ... 가식적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게임‘을 만드는 것자체에도 부정적인데.. (아이들이 게임만 하니깐)

책을 대필 수준으로 무관한 사람이 썼다하니
더 싫어 보입니다 :-)

희선 2021-10-16 02: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라비안 나이트 오디오북으로 들으면 더 재미있게 느껴지겠습니다 본래 책이 많지 않던가 싶네요 읽어본 적 없지만... 거기 나온 걸로 만든 만화만 조금 아는 것 같습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1-10-16 1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라비안나이트를 ebs에서 들은 적 있는데 재밌더라고요. 저도 그때 책으로 사 봐야겠단 생각했었어요.
시리즈로 꽤 분량이 많겠죠. 그래도 종이책으로 읽으면 재밌어서 읽는 속도가 빠를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