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벌레 먹은 나뭇잎

나뭇잎이
벌레먹어서 예쁘다
귀족의 손처럼 상처 하나 없이 매끈한 것은
어쩐지 베풀 줄 모르는 손 같아서 밉다
떡갈나무 잎에 벌레 구멍이 뚫려서
그 구멍으로 하늘이 보이는 것은 예쁘다
상처가 나서 예쁘다는 것은 잘못인 줄 안다
그러나 남을 먹여 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이생진의 시 '벌레 먹은 나뭇잎'이다. 세상을 보는 다른 시각이 있다. 흉이 흉이 아니고 약점이라 생각된 것이 오히려 나 만의 귀한 경험이 되는 것이라는 보는 마음은 얼마나 귀한 눈인가. "남을 먹여 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는 벌레 먹은 나뭇잎이 지천인 때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입동立冬이다.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 후 약 15일,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 전 약 15일에 드는 절기다.

입동이 지나면 막바지 감을 따고, 김장을 준비하며, 동면하는 동물들이 땅 속에 굴을 파고 숨고, 산야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풀들은 말라간다고 한다.

날씨로만 본다면 바람도 잠잠하고 햇볕은 따사로워 겨울을 실감하기는 아직 멀었다. 그렇더라도 입동이면 겨울의 시작이니 몸과 마음의 깃을 잘 여며야할 것이다. 춥지 않을 마음자리를 위해 난 무엇을 마련해야 할까.

때마침 첫서리가 내렸다. 

입동立冬에 가만히 마음 깃을 여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널 만나고부터

어두운 길을 등불 없이도 갈 것 같다.
걸어서도 바다를 건널 것 같다.
날개 없이도 하늘을 날 것 같다.

널 만나고 부터는
가지고 싶었던 것 다가진 것 같다.

*이생진의 시 '널 만나고부터'다. 누구나 마음에 설렘과 온기를 전해주는 이를 만나 행복해하던 때가 있다. 네가 내게 그렇듯 나도 너에게 그럴 수 있다. 지금도 여전한데 아닌듯 무심하게 지나가는 이유는 뭘까.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씨 하나 얻으려고 일 년 그 꽃 보려고 다시 일 년'

제목이 하도 좋아서 읽고 또 선물도 했던 책을 떠올리게 하는 귀한 마음을 받았다. 꽃 보고 싶은 마음에 선듯 꽃씨를 부탁했는데 설레고 누릴 수 있는 일 년이라는 시간이 함께 왔다.

누린네풀, 금화규, 풍선덩굴?. 나눔하는 씨앗이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지 익히 아는바라서 시간이 지난 뒤 그려질 그림을 상상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붥덱 조영학 선생님,
그 마음이 귀하고 소중해 여기에 증거로 남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물일곱으로 돌아가는
푸른 꿈을 꾸던
어느 봄날

달빛쑥차는
지리산의 오염되지 않은 산쑥을
황토방에서 하룻밤 띄운
발효쑥차 입니다.

몸도 마음도 함께 따뜻해지는
쑥차 한잔으로
스물일곱 청춘의 시절로
잠시 돌아가 보는 시간,
그 기쁨을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주전자에 물을 펄펄 끓인 다음 불을 끈 뒤
쑥차를 넣고 5분 정도 지나면
달빛 닮은 탕색이 우러납니다.
물론 다기에 넣고 끓여 마시면더 좋구요.

이야기를 파는 점빵

*지리산 형제봉 오르는 길 이야기를 파는 점빵 '토담농가'의 쑥차다. 종이봉투에 두 상자나 들었다. 상자의 뚜껑을 여니 주인장 닮은 정갈한 글이 마음에 온기를 전한다. 여기에 옮겨두고 고마움을 간직하고자 한다.

날이 차가워지면 저녁을 먹고 통과의례처럼 '달빛쑥차'를 마신다. 따뜻한 온기에 과하지 않은 향과 맛의 은근함에 빠져들었다. 겨울을 건너는 벗으로 지리산과 섬진강의 봄볕을 품은 '달빛쑥차'만 한 것이 없다. 

비어가는 봉지가 아쉬워 아껴마신다는 것을 아시고 또 이렇게 마음을 내셨다. 무엇보다 귀한 마음임을 알기에 기꺼이 받았다. 염치없다는 마음에 앞서 순하고 곱기만한 마음이라 저절로 안을 수밖에 없었다. 올 겨울 가슴 가득 온기 품고 건너가라는 넉넉한 마음이 좋기만 하다.

어미 소 닮은 순박한 주인장의 눈을 닮고 싶다.

#토담농가
경남 하동군 화개면 부춘길 16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