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단풍객잔'
-김명리, 소명출판사

"곧 가을이 오리라
양광(陽光)은 등에 따갑고 그늘 쪽은 어느새 스산하다. 햇빛과 그늘의 스미고 흩어지는 경계, 그 자리에 웅크리고 앉아 누군가를 기다리거나,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를 좀 더 오래 머뭇거려도 좋을 시기가 이즈음인 듯하다."

가을 문턱에서 손에 든 책이다. 책과 제법 친하게 지내왔다고 하지만 고백컨데 시인을 알지 못한다. 이 첫만남이 시인의 시 세계로 이어질지도 장담 못한다.

첫장을 열어 '단풍객잔으로의 초대'라는 짧은 글을 거듭해서 읽으며 시인이 머무는 시절을 짐작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의 영혼을 훔친 노래들
-김용만, 한티재

시조로 만나는 조선의 픙경
자신도 모르는 사이 노래를 흥얼거리는 모습을 접하곤 한다. 잘하고 못하고는 상관없이 분위기나 상황에 젖어들면 가끔 나타나는 행동이다. 이처럼 노래는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거나 위로를 받기에 적절한 수단이다.

옛사람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전해지는 판소리나 민요 뿐 아니라 시가문학이 그것이다. 교과서로 배웠던 시조가 당시 사람들의 노래였다. 이책은 "음악, 벗, 술, 사랑, 이별, 이상향 등 스무 가지 주제로 만나는 조선의 노래, 시조"를 통해 당시 사람들의 일상과 마음을 엿본다. 이미 익숙한 아니면 새롭게 만나는 시조도 모두 친근감있게 다가오는 이유다.

우리에게는 과거이지만 그들에게는 현재인 시조를 만나니 봄날이 더 풍요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홀로 선 자들의 역사'
조선의 누정樓亭, 비경에 숨은 이야기를 찾아서
-김동완, 글항아리

"누정은 산수에서 만나는 ‘책 밖으로 튀어나온 역사서’이며 철학, 예술, 풍수, 건축, 지리를 담은 ‘뜻밖의 인문학 사전’이다."

전국 35곳의 역사를 품은 누정 답사를 책으로 묶은 저자가 보는 누정에 대한 시각이다. 홀로 텅 비어 있는 공간을 발품팔아 돌아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관심 연습'
-심아진, 나무옆의자

소설집 '숨을 쉰다', '그만, 뛰어내리다', '여우' 장편소설 '어쩌면, 진심입니다'의 작가 심아진의 짧은 소설 모음집 '무관심 연습'이다.

"나는 아직도 혁명을 꿈꾼다. 젊어서라거나 지나치게 철이 없어서는 아닐 것이다. 내 혁명은 바깥이 아니라 안을 대상으로 하니까. 언제나 나를 전복시키는 게 유일한 목표니까.
그래서 나는 요즈음 무관심을 연습하고 있다."

작가의 말이다. 여기에 실린 스물여덟 편의 이야기가 여기로 수렴되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득음'
-배일동, 시대의창

한동안 손에서 책을 놓았다. 일부러 멀리 했다고 보는 것이 저확할 것이다. 기억되는 일상에서 이토록 긴 시간 손에서 책을 놓은 적이 있던가 싶을 정도로 제법 시간이 흘렀다. 그래봤지 올 봄 이후 몇달 사이라지만 아득하게 여겨지는 것을 보면 아직 놓을 때가 되지 않았다는 반증일까.

지난 일요일 사고(?) 이후 부자연스러운 몸이라지만 시간이 주어지니 무료함이 밀려 온다. 주어진 시간이라고 하나 제약이 많으니 무료함은 배가된다. 특별히 하는 일도 없어도 시간은 잘 가지만 채워지지 않은 허전함이 크다.

놓았던 손에 든 책이 하필 소리꾼 배일동의 '득음'이라니 무슨 조화인지는 모르나 이 책이 나를 불러서 들었다고 본다.

'숨', 배일동의 득음이 주목하는 것이다. 나 역시 이 '숨'에 관심 있어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하던 차라 공통점은 여기에 있다고 보여진다.

일상에 '틈'이 생겨 '일'이 벌어지고, 그 벌어진 '일'로 '숨'을 쉴 '틈'을 얻는다. 며칠이 걸릴지 모르나 다시 시작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