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소 小素笑
-윤재윤 저, 최원석 그림, 나무생각

이 책의 부제 '진짜 나로 사는 기쁨'이 무엇인지 짐작은 할 수 있다. 먼길 돌고 돌아와 지천명知天命을 지나고 나니 곁에 두어야할 것과 거리를 둬야할 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듯도 하다.

小素笑, 귀한 마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입술망초
가까운 곳에 있어도 눈맞춤하지 못하는 꽃들이 많다. 때를 놓치거나 기회가 없거나 사는 곳을 모르거나 우선 순위에서 밀리거나 딱히 마음이 내키지 않거나 등 수없이 많은 이유가 있다. 이 꽃 역시 그런 이유들 중 하나로 보지 못하다가 생각치도 못했던 나들이에서 우연한 기회에 만났다.


입술망초, 독특한 이름이다. 꽃이 핀 모양이 꼭 입술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뒤로 약간 말린 윗입술과 아랫입술로 2장의 꽃잎으로 나누어져 있다. 다소 긴 입술이긴 하지만 그럴듯한 비유라서 보는 동안 내내 미소가 지어진다.


꽃의 크기와 모양새가 조금 다를뿐 꽃 피는 부분이 쥐의 꼬리를 닮았다는 쥐꼬리망초와 비슷하다. 망초라는 이름을 가진 망초나 개망초와는 집안이 다르다.


입술망초는 흔하게 보이는 식물은 아니다. 전라남도 화순과 광주 무등산 일대에 자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 그리고 비, 또 비?.

벼가 쓰러진 논 위엔 새들의 만찬장이 되고 단맛을 품어야 하는 감의 속내는 그늘만 짙어간다. 까실한 햇볕이 필요한 때지만 연 이어 내리는 비로 한해 농사 끝맺음이 헐겁게 되었다. 

때를 기디려 만개한 금목서는 밤을 건너지 못하고 향기를 접었고, 순백으로 피어날 구절초의 꽃잎은 이내 사그라들고 만다.

"아침 꽃은 어리석어 보이고, 한낮의 꽃은 고뇌하는 듯하고, 저녁 꽃은 화창하게 보인다. 비에 젖은 꽃은 파리해 보이고, 바람을 맞이한 꽃은 고개를 숙인 듯하고, 안개에 젖은 꽃은 꿈꾸는 듯하고, 이내 낀 꽃은 원망하는 듯하고, 이슬을 머금은 꽃은 뻐기는 듯하다. 달빛을 받은 꽃은 요염하고, 돌 위의 꽃은 고고하고, 물가의 꽃은 한가롭고, 길가의 꽃은 어여쁘고, 담 밖으로 뻗어나온 꽃은 손쉽게 접근할 수 없고, 수풀 속의 꽃은 가까이하기가 어렵다. 그리하여 이런 가지각색 그것이 꽃의 큰 구경거리이다."

*조선시대 사람 이옥(1760년 ~ 1815년)의 '화설花說'의 일부다. 꽃보는 마음이 곱기에 종종 찾아서 읽는 문장이다.

몹쓸 비가 준 선물이다. 

떨어진 꽃잎에 걸음을 멈추고 눈맞춤 한다. 계절이 순환하는 때를 기다려 꽃을 피워야하는 나무와 그 꽃을 보고자 나무와 다르지 않을 마음으로 기다린 내가 한 마음이 되는 순간이다. 시간을 넘어선 눈맞춤이 못다한 향기를 품는다. 

다시 만날 그날을 위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백제 왕도 익산, 그 미완의 꿈 - 무왕과 왕궁리, 선화공주와 미륵사
이병호 지음 / 책과함께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시 보는 왕도 익산

익산은 내게 늘 궁금증을 유발하는 곳이다그 중심에 5층 석탑이 있는 왕궁리 유적과 미륵사지가 있다왕궁리 5층 석탑(국보 제289)은 담양 학선리의 개선사지석등(보물 제111)과 나주 불회사 대웅전(보물 제1310)과 함께 내가 좋아하고 자주 찾아보는 문화재다.

 

개인적으로 관심의 대상이 되는 익산은 백제의 왕도였다는 점이 주된 이유지만 신라의 왕도 경주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조명 받고 있다는 심리적 박탈감도 작용한다본질적인 관심은 남겨진 유적과 유물을 중심으로 백제 역사의 체계적인 정립에 대한 열망이 그 근본 바탕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매우 흥미를 불러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일본인 관학자들에 의해 익산의 근대적 문화재 조사가 처음 시작된 1910년부터,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 준공식이 있은 2019년 현재까지 왕궁리유적과 미륵사지제석사지쌍릉 등 익산의 주요 유적과 그곳에서 출토된 문화유산의 특징과 역사적 의미를 통해 익산을 낳은 백제’, ‘백제를 품은 익산을 대면해보는 책이다."

 

이 책에서 관심 있게 본 주제는 익산은 미륵사지 석탑에서 사리봉영기가 발견되기 이전에도 수없이 다채로운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있었다.”라는 문장에서 출발하고 있다삼국유사에 실린 무왕과 선화공주의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미륵사지 석탑에서 발견된 사리봉영기에 담긴 왕비의 이야기 서로 어긋나기에 진실은 무엇일까를 추적하는 과정이 그것이다여기에 쌍릉의 발굴 과정과 결부되면서 한정된 자료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가정을 살피는 것이 이해가 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익산의 백제 문화유적을 무왕을 중심으로 상호 연관성 속에서 살피는 과정을 따라가는 것도 흥미롭다눈에 보이는 몇몇 문화재가 서로 어떤 연관성 속에서 익산에 존재하게 되었는지그것이 백제 역사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현대 지방자치단체는 이를 어떤 시각으로 보고 있는지 등 다양한 시각으로 백제의 왕도 익산을 조망하고 이해할 좋은 자료를 제공해주고 있다.

 

국립박물관 큐레이터로서 특별전 백제’, ‘백제의 공방’ 등 다수의 전시 업무를 수행했다현재는 미륵사지유물전시관장으로 새로 건립하는 국립익산박물관(가칭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저자 이병호의 이야기라서 더 생생하게 다가온다.

 

유네스코 세계역사유산(백제역사유적지구)으로 등재된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이 있는 역사의 도시유물과 유적에 갇힌 역사가 아닌 여전히 살아 숨 쉬는 문화재를 중심으로 현재진행형의 역사로 바라보는 시각의 중요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아닐까 싶다백제의 유서 깊은 문화유적을 품고 있는 익산을 '무왕과 왕궁리선화공주와 미륵사쌍릉'을 중심으로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목서'
향기를 기억하는 몸은 어김없이 고개를 돌려 눈맞춤 한다. 맑아서 더욱 짙은 향기에 비가 스며들어 더욱 깊어지는 속내가 가을이 여물어가는 그것과 다르지 않다.


황금빛으로 빛나는 것은 진한 초록의 잎이 배경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꽃의 크기에 비해 꽃대가 다소 길게 밀고나와 다소곳히 펼쳤다. 하나로도 충분한데 옹기종기 모여 더 확실하게 자신을 드러낸다. 환상적인 색에 달콤한 향기 그리고 푸르름까지 겸비한 이 나무는 예로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귀한 대접을 받아왔다.


'금목서'는 늘푸른 작은키나무로 목서의 변종이다. 꽃은 9~10월에 황금색으로 피며, 잎겨드랑이에 달리며 두터운 육질화로 짙은 향기가 있다. 목서의 잎은 차 대용으로 끓여 마실 수 있고, 꽃으로 술을 담가 마신다.


다소 과한듯 향기가 진하면서도 달콤함까지 전하는 금목서는 '당신의 마음을 끌다'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