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蓮花
贈遺蓮花片 증유연화편
初來灼灼紅 초래작작홍
辭支今幾日 사지금기일
憔悴與人同 초췌여인동

보내주신 연꽃 한송이
처음에는 눈부시게 붉더니
가지에서 떠난 지 이제 며칠이라고
시든 모습이 사람과 같네

*조선시대를 살았던 성현이 지은 용재총화에 실린 시로 고려 충선왕과 중국여인의 슬픈 심사를 담았다. 연꽃의 붉은마음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나에게 연꽃은 충선왕의 애달픈 사랑도 아니고 불교의 윤회도 아니다. 바람결에 흔들리는 희거나 혹은 붉은 꽃잎에서 번지는 향기처럼 세파에 휘둘러지면서도 가까스로 중심을 잃지않으려는 사람의 여리디여린 마음으로 이해한다. 잔잔하지만 끊이지않고 피어나는 향기다.

도시 생활을 접고 한적한 시골마을에 터를 잡았다. 아무런 연고도 없는 곳이지만 제법 시간이 쌓여가는 동안 여기껏 무탈하게 산다. 뒷산에 올라 꽃을 보며 멀리 동악산을 바라본다. 고만고만한 산들이 둘러싼 형세가 연꽃 핀 모양과 흡사하다. 연산 아래 그 가장자리에 잡은 터가 내 보금자리다.

난 蓮花里에 산다

*2015. 07. 05 전주 덕진공원 연꽃을 보고 온 날로부터 시작된 '꽃에기대어'가 오늘로 5년째다. 그동안 펼쳐놓은 심사를 추스릴때 가 되었다고 생각하나 머뭇거는 것은 실은 엄두가 나지않기 때문이다. 첫발을 내딛고 여기까지 왔듯이 첫시도가 중요하니 이제는 무엇이라도 해야할 듯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닭의난초'
삶의 터전을 옮기고 정신없는 한해를 보내고 난 후 시작된 숲 탐방에서 딱 한개체를 만난 후 두해 동안 보지못해 안타까운 마음으로 사라진 꽃을 마음에 담았다.

다른 식물의 상태가 궁금해 찾아간 곳에서 뜻밖에 무리지어 잘 자라고 있는 모습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한참을 눈맞춤 했다. 올해는 인근에서 대군락을 발견하고는 조심스럽게 살핀다.

주름진 녹색의 잎 사이에 황금빛색으로 유독 빛나는 꽃을 달고 아래로부터 차례로 피운다. 백색의 입술모양 꽃부리의 안쪽에는 홍자색의 반점이 유독 눈을 사로잡는다. 녹색과 노랑 그리고 하얀색의 조합이 매력적이다.

닭의난초라는 이름은 꽃잎 모양이 닭의 부리를 닮았다고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난초류에 제비난초, 잠자리난초, 병아리난초 등과 같이 조류이름이 많이 붙어있는데 그 특징적인 모습을 식물어서 찾아 짝을 지어 이름 부르는 것이 흥미롭다.

초여름의 풀숲 사이에 녹색이나 하얀색이 피는 다른 난초들과는 달리 특별한 색감으로 피어 '숲속의 요정'이란 꽃말이 잘 어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무 이야기 The Story of Trees
케빈 홉스,데이비드 웨스트 저, 티보 에렘 그림, 김효정 역

"나무는 어떻게 우리의 삶을 바꾸었는가"
부제가 이미 내용을 짐작케 한다. "지구와 인류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나무 100가지"를 담았다.

은행나무, 주목, 회양목, 무화과나무, 복숭아나무, 호두나무, 옻나무, 백향목, 뽕나무, 흑단, 백단향, 사과나무, 월계수, 매화나무, 가죽나무, 팥배나무, 커피나무, 버즘나무, 섬잣나무, 백합나무, 참오동, 손수건나무, 자작나무, 콩배나무?등

2억 7천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 은행나무 빌로바를 비롯하여 현재 우리 주변에서 자생하는 비교적 익숙한 나무들까지 지구상 전 대륙의 나무를 다채롭게 다루고 있다. 여기에 티보 에렘의 나무 세밀화는 더 집중하여 내용으로 이끄는 힘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우喜雨, 호우好雨, 시우時雨
'희우喜雨' 이 이쁜 단어가 어디서 연유한 것일까. 검색하면 모두 두보의 '춘야희우春夜喜雨' 에서 출발하고 있다. 나는 첫 구절 호우지시절好雨知時節, '좋은 비는 때를 알고 내린다'에 주목 한다.

춘야春夜 보다는 '희우喜雨'가 중심이다. 귀한 비를 기다리는 마음이 앞서기 때문이다. 어제부터 내린 비가 오늘로 이어지지만, 그 비로 인해 마알간 기운이 가득한 것이 두보의 그 '희우喜雨'라 우겨보고 싶은 마음이다.

한해의 절반을 지나는 6월의 마지막 날 이미 장마철로 접어들었다. 무덥고 칙칙한 여름도 한 복판으로 접어든다는 뜻이니 견뎌야할 시간의 무게가 적지 않다. 하지만 지금 눈 앞의 하루가 더 소중하기에 멀리 있는 날의 어려움을 애써 당겨 스스로를 괴롭히지 말자.

희우喜雨, 호우好雨, 시우時雨 모두 '때時'에 촛점을 맞춰 비를 맞이하는 시선이다. 적절한 때에 맞춰 기다리는 마음을 꼭 알고 오는 것같은 반가움이 있다. 이런 것이 어디 비 뿐이겠는가. 사람도 이와같아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게 온 마음이 가뭄에 내리는 단비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좋은 사랑은 때를 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병아리난초'
여리디여린 것이 어쩌자고 하필이면 척박한 곳을 삶의 터전으로 삼았을까. 바위 위에 간신히 버티고 있는듯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운 마음이 들게 한다.

홍자색 꽃을 꽃대 끝에 모여서 핀다. 간혹 하얀색의 꽃이 피는 것도 만날 수 있다. 그 꽃은 한쪽으로 치우쳐서 달린다. 길고 날씬한 잎 하나에 꽃대가 하나씩으로 올라와 꽃을 피운다. 하나하나의 모습이 단촐한 것에 비해 무리진 모습은 풍성해 보이는 꽃에 더 눈길이 간다.

생긴 모양과 어울리는 이름을 가졌다. 작고 앙증맞아서 병아리난초라고 한다. 병아리라는 이름을 가진 식물로는 병아리풀과 병아리다리가 있다고 하나 실물을 확인하지 못했다.

자생하는 곳의 조건과 작아서 눈여겨보지 않으면 보이지도 않아 쉽게 볼 수 없는 귀한 식물이다. 한번 눈에 들어오면 의외로 사람사는 곳 가까이 있는 것도 확인이 된다.

올해는 예년에 비해 풍성하게 올라와 보는 이의 마음이 흡족하다. 그 무리 속에 하얀색의 꽃을 피운 개체가 있어 더 반가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