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가 익었다. 뜰을 마련하고 가장먼저 한 일이 나무를 심는 일이었다. 자두, 사과, 복숭아를 비롯하여 살구에 포도, 앵두, 석류, 산수유, 뜰보리수 등을 심고 꽃 피고 열매 맺는 동안 늘 함께 한다. 앵두는 제풀에 꺾여 나갔고 복숭아는 벌레 때문에 맛도 못보고 살구는 이제서야 열매 맺으니 그중에 가장 믿을 만한 나무가 자두나무다.


익거나 벌레먹어 떨어지는 동안 조금씩 따 먹던 것을 올해는 붉게 익기 전에 미리 수확했다. 자두청을 만들어 여름 음료로 마시면 시원하고 달콤한 맛이 최고 좋은 음료수가 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붉게 익은 것은 따로 골라두고 딸이 오면 함께 먹을 것이다.


한입 베어 무니 입 안 가득 싱그러움이 번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숲에 가 보니 나무들은
제가끔 서 있더군
제가끔 서 있어도 나무들은
숲이었어
광화문 지하도를 지나며
숱한 사람들을 만나지만
왜 그들은 숲이 아닌가
이 메마른 땅을 외롭게 지나치며
낯선 그대와 만날 때
그대와 나는 왜
숲이 아닌가

*정희성의 시 '숲'이다. 더불어 살아가는 모두는 서로를 빛나게 하는 존재다. 스스로의 가치를 잃어버리지 않으면 그대와 나도 숲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왜 몰라

더러운 물에서
연꽃이 피었다고
연꽃만 칭찬하지만

연꽃을 피울만큼
내가 더럽지 않다는 걸
왜 몰라

내가 연꽃이 사는
집이라는걸
왜 몰라

*이장근의 시 '왜 몰라'다. 대상에 집중하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친다. 정작 모양과 색, 향기를 품고 있는 자신은 내버려두면서 눈은 자꾸 외부의 먼곳만 바라본다. 오늘은 내 안의 향기에 주목해 보자.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소중한 일 

세상과 멀어진 내가
세상으로 난 길 쪽으로 
한 뼘씩 기울어 가는 일 

화해의 의미를 묻는 말에
망설임 없이 화답하는 일

그리고,
서둘러 떠나온 
나의 그 자리로
기꺼이 돌아가는 일

*김부조의 시 '소중한 일'이다. 관계를 벗어난 삶은 존재할 수 없거나 극히 제한된 경우에 해당될 것이다. 자연과 사회, 일상을 꾸려가는 관계 속에서 스스로의 위치에 '화답하고 기꺼이 돌아가는 일'. 나는 너무 멀리 와 있지 않나. 지금 내가 서 있는 자리를 돌아보게 한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비스듬히

생명은 그래요.
어디 기대지 않으면 살아갈 수 있나요?
공기에 기대고 서 있는 나무들 좀 보세요.

우리는 기대는 데가 많은데
기대는 게 맑기도 하고 흐리기도 하니
우리 또한 맑기도 흐리기도 하지요.

비스듬히 다른 비스듬히를 받치고 있는 이여.

- 시인 정현종 '' -

*정현종 시인의 시 '비스듬히'다. 한자의 사람인 人을 설명하면 '비스듬히 다른 비스듬히를 받치고 있는' 그것과 같다. 사람뿐이랴. 서로 기대지 않고 사는 것은 하나도 없다. 주변을 돌아 볼 일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