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백리향'
안개 자욱한 가야산 정상에서 무수히 펼쳐진 꽃밭을 걷는다. 천상화원이 여긴가 싶을 정도로 만발한 꽃밭은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하게 한다. 첫인상이 강렬하다.


연분홍 꽃이 바닥에 융단처럼 깔렸다. 자세히 들여다봐야 겨우 보이는 꽃들이 무리지에 핀 모습이 환상적이다. 잎도 작고 꽃도 작지만 큰 무리를 이루니 제 세상이다.


'향기가 발끝에 묻어 백리를 가도록 계속 이어진다'는 뜻에서 백리향이라 했단다. 잎에서도 꽃에서도 향기를 품고 있으니 그 향은 땅끝까지 갈 것이다.


유사한 섬백리향을 제주도에서 보고 나서 만났다. 구분이 쉽지 않다. '섬백리향'은 울릉도 바닷가 벼랑 끝 혹은, 섬 전체 바위틈새에서 군락을 이루며 사는 우리나라 특산종으로 천연기념물 제52호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네발란'
가까이 두고도 보지 모하는 꽃들이 있다. 이유야 많겠지만 때가 아닌 것으로 여기면 그나마 아쉬움이 덜하다. 이 식물 역시 그랬다. 피었다는 소식이 올라와도 딱히 가볼 생각이 나지 않았다. 이번엔 달랐다. 그 이유는 그곳에 가서야 짐작할 수 있었다.


연분홍 꽃이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것이 마치 하늘의 별들을 보는 것만 같다. 한참을 올려다보며 눈에 익히고서야 하나씩 눈맞춤 한다. 하나씩 보든 집단으로 모여 있는 모습이든 환상적인 모습이다.


열악한 환경이라고 하지만 그것은 사람의 시각이고 그 식물에겐 최적의 환경일 것이다. 바위에 붙어 생을 어어가는 그 절박함은 사람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줄기에 잎이 붙은 모습이 기어가는 지네를 닮아서 지네발난이라고 한다. 멸종위기식물로 분류하여 관리하고 있는데 올해 그곳은 풍성한 모습이어서 좋았다.


몇해에 걸쳐 그곳을 찾는다는 이들을 만나 들어보니 올해의 생육상태가 가장 좋았다고 하면서 놀란 표정을 그대로 드러낸다. 올해 이곳을 찾은 것은 꽃이 불러서 온 것이라고 억지를 부려볼만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쇠털이슬'
초록이 대세인 숲에서 작디작은 꽃을 피우지만 금방 눈에 띈다. 녹색과 흰색의 대비가 주는 선명성으로 인해 숲에서 살아가는 지혜로 보인다.


이슬처럼 매달린 열매에 털이 잔뜩 난 모습에서 유래된 이름이라고 한다. 한겨울 눈쌓인 숲에서 다리가 수없이 달린 곤충 닮은 이상한 열매로 만났다. 이후 가끔 보지만 털이슬, 쥐털이슬, 말털이슬, 쇠털이슬 등이 있는데 다 비슷비슷하여 구분이 쉽지 않다.


잎 지고 마른 줄기에 수북히 털을 달고 다닥다닥 붙어 있는 열매가 특히 인상적이었던 식물이다. '기다림'이라는 꽃말은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나 눈밭에서 보았던 그 경이로운 모습을 기다려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감주나무'
새싹나는 봄부터 꽃피고 열매 맺을 때까지 지켜봤다. 흔하지 않은 나무기에 더 관심이 간다. 특이한 모양의 주머니를 가진 나무다. 보호해서 키워야할 무엇이 있기 때문이리라.


노랑꽃을 한가득 피워올려 그 밝음을 자랑하더니 세모꼴 열매주머니를 달고 다시금 봐달라고 아우성이다. 꽃 피고 열매 맺는 그 사이를 몇번이고 눈맞춤한다. 이 나무는 이걸 바랬던걸까? 꽃으로 기억되는 식물, 열매로 기억되는 식물 등이 있기 마련이다. 대분분 어느 하나가 우선된다. 하지만 이 나무는 이 둘에 다 주목하게 만든다. 


열매로 염주를 만들었기 때문에 염주나무라고도 한다는데 열매를 살펴본 결과 너무 작아 구멍을 뚫을 수도 없어 보였다. 같은 무환자나무과의 무환자나무 열매는 염주로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이것으로 보아 이 두 나무를 서로 혼동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올 가을 내 뜰에 들여올 나무다. 꽃도 좋고 열매를 담고 있는 꽈리모양의 열매집도 보기에 좋은 모감주나무는 '자유로운 마음', '기다림' 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네귀쓴풀'
지난해 지리산 반야봉 당일치기를 감행하게 했지만 헛탕을 치고 말았다. 위치 정보도 없고 작고 작아 사진으로만 본 꽃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올해 다시 꿈틀거리는 마음에 끌려 가야산을 올랐다. 물론 위치 정보는 없지만 무작정 나선 이유는 대상을 복수로 정한 것도 이유가 된다.


자욱한 안개 속에 펼쳐진 고지대 꽃밭은 그야말로 환상이었다. 키는 작고 색은 진하며 무리지어 핀 꽂들 사이를 걷는 것만으로도 장소를 바꿔 오르길 참 잘했다고 스스로를 연신 다독거린다. 주 목표였던 이 식물까지 만났으니 이보다 더 좋을수가 없다.


작은 키에 가늘고 긴 가지가 많다. 그 가지 끝에 아주 조그마한 꽃이 핀다. 하얀색 바탕에 자주색 반점이 있어 그나마 쉽게 눈에 보인다. 작아서 더 귀하게 보이는 꽃이 한없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네귀쓴풀이란 귀처럼 생긴 꽃잎이 4개로 갈라지며, 쓴맛을 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좌우 대칭으로 갈라진 꽃잎과 하얀색과 자주색 점 그리고 꽃술의 어울림이 참으로 이쁘다.


높은 곳에서만 살아 보고 싶은 이들의 속내를 태울만한 식물이라 여러가지 조건으로 만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한숨을 안겨주는 꽃이기도 하다. 지각知覺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