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시읽는수요일

5월

​아이야 오늘처럼 온통 세상이 짙푸른 날에는
지나간 날들을 떠올리지 말자
바람이 불면
허기진 시절을 향해 흔들리는
기억의 수풀
시간은 소멸하지 않고
강물은 바다에 이르러 돌아오지 않는다

연락이 두절된 이름들도
나는 아직 수첩에서 지울 수 없어라
하늘에는
만성피로증후군을 앓으며 뭉게구름 떠내려 가고
낙타처럼 피곤한 무릎으로 주저앉는 산그림자
나는 목이 마르다

아이야 오늘처럼 세상이 온통 짙푸른 날에는
다가오는 날들도 생각하지 말자
인생에는 도처에 이별이 기다리고
한겨울 눈보라처럼 흩날리는 아카시아 꽃잎
그 아래
어깨를 늘어뜨리고
모르는 사람 하나 떠나가는 모습
나는 맨발에 사금파리 박히는 아픔을 배우나니

*이외수 선생님의 시 "5월"이다. 5월은 이외수 선생님을 추모하는 마음으로 선생님의 시를 여기에 공유 합니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에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구례통밀천연발효빵 #들깨치아바타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황매화ㆍ죽단화(겹황매화)
숲속에서 만나면 친근함에 반갑게 눈맞춤한다. 사람들 가까이 살았다는 생각에 언젠가 이 꽃이 피는 언저리 어딘가에 사람이 살았을거라며 그 흔적을 찾게 만드는 꽃이기도 하다.

이 꽃도 사람이 살았던 산성 언저리에서 만났다. 제법 군락을 이룬것으로 보아 자리잡은 시간을 짐작케한다. 이곳에 80년대 중반까지도 사람이 살았다는 것을 알기에 그때 그 사람들의 흔적을 만나듯 반갑다.

봄에서 초여름까지 꾸준히 꽃을 피운다. 황매화가 5장의 꽃잎을 가진 것에 비해 죽단화는 겹꽃잎이다. 그래서 겹황매화라고 부르기도 한다. 꽃은 풍성하게 피나 열매는 거의 맺지 못한다니 그래서 꽃이라도 더 풍성하게 피우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앵초'
몇해 전 우연히 발견한 앵초밭을 이번에는 가보지 못하고 말았다. 일의 우선순위에서 밀린 탓이다. 그래도 뜰에 심어둔 앵초가 꽃을 피워 아쉬움을 달래주어 그나마 다행이다.
 
제법 투툼한 질감에 털 많은 잎을 아래에 두고 하트 모양으로 갈라진 다섯장의 홍자색 꽃이 둥그렇게 모여 핀다. 색감이 주는 독특하고 화사한 느낌이 특별한 꽃이다.
 
앵초라는 이름을 가진 종류로는 잎이 거의 둥근 큰앵초, 높은 산 위에서 자라는 설앵초, 잎이 작고 뒷면에 황색 가루가 붙어 있는 좀설앵초 등이 있다.
 
꽃이 마치 앵두나무 꽃처럼 생겼다고 해서 앵초라고 하였다는데 그 이유에 의문이 들지만 꽃에 걸맞게 이쁜 이름이긴 하다. ‘행복의 열쇠’, ‘가련’이라는 꽃말을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매화말발도리'
식물들의 사는 환경은 제 각각이다. 기름지고 볕 좋은 곳에 터전을 잡고 사는 식물이 있는 반면 옹색하기 그지없는 바위틈이나 돌 위에서 사는 종류도 많다. 어쩌다 운이 나빠 그런 곳에 자리잡은 것이 아니라 여기기에 척박한 곳을 근거지로 삼아 살아가는 종이 따로 있는 것을 보면서 사람들 사는 다양한 모습을 떠올려 본다.
 
숲이 봄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하는 때에 생강나무, 히어리 등과 비슷한 시기에 핀다. 바위틈에 자리잡고 작은 종모양의 하얀 꽃은 아래로 향한다. 여린 가지에 무리지어 피어있는 모습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말발도리 종류의 꽃은 꽃이 진뒤 달리는 열매가 말발굽에 끼는 편자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매화말발도리는 다른 말발도리에 비해 일찍피며 꽃이 흰색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부러 찾아가는 것은 아니지만 이른 봄이면 꼭 가는 곳에서 만난다. 땅 위 풀에 주목하는 시기에 나무로 시선을 옮기게 하는 꽃 중에 하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귀룽나무'
매년 이 나무를 보기 위해 그 산에 오른다. 제법 키가 큰 나무가 가지를 내려뜨리고 향기를 내뿝는다. 작은 계곡 옆 몇나무가 우리를 이룬 나무숲이 꽃을 피우면 장관이다. 그 모습이 눈앞에 선하여 찾게 된다.

올해는 섬진강가 어느 식당 마당에서 만났다. 스치며 언듯 본 나무가 꽃을 가득피우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았는데 지나가는 길이라 차를 멈추지 못했다. 다음날 기어이 다시 가서 나무 꽃그늘에 들어 확인했다.

묶은가지에서 하얀꽃을 단 꽃이삭이 많이 달린다. 비교적 이른 봄에 꽃을 피우기에 다른 나무들과 구분할 수 있다. 일년생가지를 꺾으면 냄새 나고 나무껍질은 흑갈색으로 세로로 벌어진다. 한방에서는 약재로 쓰인다고 한다.

향기도 꽃모양도 독특한 이 나무는 남부 지역에는 보기 쉽지 않은 나무다. 대구를 지나 중부고속도로로 소백산을 가는 길에 길가에서도 보았다. 무슨 나무인가 싶었는데 이 나무였다.

개인적으로 이 꽃을 보고 나면 주 꽃탐방의 장소가 지리산으로 바뀌는 기준으로 삼는다. 꽂그늘에 들어 봄날의 정취를 가슴에 담기에 참 좋은 나무다. 올해 뜰 한구석에 이 나무를 들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lanca 2022-05-07 0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나무가 귀룽나무군요! 저는 서울에서 봤다고 생각이 드는데 착각이었을까요?

그레이스 2022-05-07 10:48   좋아요 0 | URL
올림픽공원에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