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臨溪驛
得句偶書窓 득구우서창
紙破詩亦破 지파시역파
好詩人必傳 호시인필전
惡詩人必唾 악시인필타
人傳破何傷 인전파하상
人唾破亦可 인타파역가
一笑騎馬歸 일소기마귀
千載誰知我 천재수지아

임계역
떠오른 글귀 써서 서창에 붙이니
종이 찢어지면 시 또한 찢어지리라
좋은 시라면 남들이 반드시 길이 전할 것이고
나쁜 시라면 남들이 꼭 침뱉고 말리라
남들이 전해준다면 시가 찢어진들 속상할 게 없고
남들이 침뱉는 거라면 찢어져도 좋으리
한번 씩 웃고는 말 타고 돌아오나니
오래 세월 지난 뒤 그 시만이 나를 알리라

*조선사람 어세겸(魚世謙 1430~1500)이 정선에서 강릉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임계역에서 하룻밤을 묵으며 지은 시라고 한다.

무슨 감흥이 돋았는지 밤사이 창문에 시를 남겼다. 혹여나 지금 이 심정을 공감하는 이가 있어 후세에 전해진다면 글 속에 묻어둔 자신을 알게 되리라고 소망한다.

그 하룻밤이 가을 어느 때를 건너는 중이었으리라 짐작만 한다. 계절뿐 아니라 삶의 때도 그 언저리 어디쯤은 아니었을까 싶다. 스스로를 다독여야 할 시절인데 소슬한 바람이 부는 가을밤이라면 일어난 감회를 이렇게 다독이지 않았을까.

내달리는 가을에 채찍질이라도 하듯 비가 내렸다. 옷깃을 잘 여며야 하는 것은 드는 바람을 막고자 하는 것보다 나가려는 마음을 다독이는 일이 우선이다.

혼자 마시는 감미로운 차 한잔의 위로가 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至樂 지락
値會心時節 치회심시절
逢會心友生 봉회심우생
作會心言語 작회심언어
讀會心詩文 독회심시문
此至樂而何其至稀也 차지락이하기지희야
一生凡幾許番 일생범기허번

최상의 즐거움
마음에 맞는 시절에 마음에 맞는 친구를 만나고 마음에 맞는 말을 나누고 마음에 맞는 시와 글을 읽는다. 이것이 최상의 즐거움이지만 지극히 드문 일이다. 이런 기회는 인생 동안 다 합해도 몇 번에 불과하다.

*조선사람 이덕무(李德懋,1741~1793)의 '선귤당농소'에 나오는 글이다.

지난 주말 멀리 사는 벗들이 집들이를 핑개로 오랫만에 모였다. 짧은 만남이 주는 긴 여운을 알기에 기꺼이 시간을 낸 것이리라. 벗들의 시간은 무르익어 가며 좋은 향기를 더해간다. 일상이 녹아든 향기는 서로에게 스며들어 닮은꼴을 만들어가고 있다. 투렷한 개성이 돋보이지만 닮아가는 것을 은근히 즐기는 모습이다.

최상의 즐거움이 어디 따로 있을까. '절정의 순간이었다'는 것은 언제나 과거의 일이다. 지나고보니 그렇더라는 것이기에 늘 아쉬움만 남는다. 일상에서 누리는 자잘한 행복의 가치가 얼마나 소중한지 이제는 알기에 지금 이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 매 순간 누리는 일상의 소소한 행복이 쌓여 그 사람의 삶의 향기를 결정한다.

花樣年華화양연화는 내일의 일이 아니다. 

오늘을 놓치지 말아야 할 이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간이 멈춘 듯 생각도 멈춰서
되돌아가기에는 너무 늦은 것일까"

딱히 이유를 찾지 못하면서도 끊임없이 중얼거리는 노랫말이 있다. 한 노래의 가사이고 그것도 앞뒤 가사는 잘라먹고 극히 짧은 대목만 무한 반복된다. 이렇게 멜로디와 가사만 떠오를뿐 가수도 제목도 오리무중일 때는 난감하지만 그것에만 집중해도 좋다.

우여곡절 끝에 찾은 마시따밴드의 '나는'이라는 노래의 일부다. 음원을 찾고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듣지만 그 짧은 부분의 가사에 몰입되어 무한 반복적으로 중얼거릴 이유는 결국 알 수가 없다. 읊조리듯 편안한 멜로디에 노랫말 역시 억지를 부리지 않은 편안함으로 가끔 찾아서 듣는 밴드의 노래다.

느긋하게 집을 나서기 전 뜰을 돌아본다. 아침 햇살을 품은 용머리가 서로를 외면하고 등을졌다. 흥미로운 눈맞춤하지만 집으로 돌아오는 시간까지 그대로 있을지는 알지 못한다.

토라져 다문 입술처럼 불편한 속내를 겉으로 드러내고 싶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숨기지도 않은 모습과도 닮았다. 이럴때는 다른 수가 없다. 시간이 빨리 지나가 송곳처럼 뾰쪽한 속내가 누그러뜨려지길 기다리는 수밖에. 


멈춰버린 시간이 무겁다.

하루 연차를 내고 목공실에 왔다. 논 한가운데 있어 주변엔 시들어가는 꽃들 사이로 새롭게 피는 꽃이 제법 있다. 건물 그늘에 앉아 '나는'이라는 노래에 온전히 들어본다.

이 노래를 떠올리는 것이 이제 가을 속으로 들어왔다는 신호다. 얼굴을 스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을 듣는다.

https://youtu.be/7m4tUs6jvE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여줄가리'
꽃이라고 하면 쉽게 활짝 피어있는 상태를 떠올리기 마련이다. 꽃이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만개한 꽃이 주는 특유의 느낌을 통해 전해지는 공감에 있을 것이다. 하지만 꽃 한송이는 수많은 상황에 맞물리는 다양한 노력에 의해 피어난다.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둘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낱"

*장석주는 시 '대추 한 알'에서 수많은 상황에 맞물리는 다양한 노력에 주목했다. 결과에 집착한 나머지 잊었거나 때론 외면한 과정의 중요성에 대한 깨달음을 여기서도 만난다.

나팔꽃이 환하게 꽃을 피워다가 진다. 조금씩 움츠려드는 모습이 꽃만큼 아름답다. 누구나 보지만 누구도 보지 못하는 순간이 있기 마련이듯 어느 한순간도 꽃 아닌 때가 없음을 다시 확인한다.

꽃을 피우고 열매 맺는 것을 보며 딱히 대줄가리와 여줄가리를 구분할 필요가 있을까. 어떤 일을 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일에 딸린,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일'을 뜻하는 말이 '여줄가리'다. 이 여줄가리에 반대되는 말로 '어떤 사실의 중요한 골자'를 일컫는 '대줄가리'가 있다. 대줄가리에 주목하다보면 여줄가리의 수고로움을 잊고 말았던 지난 시간들이 가슴에 머문다.

지는 자리가 따로 없음을 몸으로 말하고 싶은 것일까. 나팔꽃의 강단지게 다문 꽃잎에서 여줄가리의 아름다움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몸살

멀리서 산 기슭만 보여도 가슴이 뛰고 머뭇거리는 발걸음이 차마 떨어지지 않는다. 꽃이 피어날 몸짓을 감지한 까닭이다. 꽃벗들의 꽃소식 들려오기도 전에 몸은 이미 꽃몸살을 앓기 시작한다.

한겨울 눈이 내리면서부터 시작된 매화꽃 향기를 떠올리며 남쪽으로 난 창을 열고 물끄러미 바라보듯, 여름 끝자락에 이슬이 제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땅으로만 내려앉을 때가 되면 서쪽으로만 고개를 돌린다.

이때 쯤이면 아무도 찾지않을 산기슭에 홀로 또는 무리지어 꽃수를 놓고서도 스스로를 비춰볼 물그림자를 찾지 못해 하염없어 해지는 서쪽 하늘만 바라볼 고귀한 꽃이 눈 앞에 어른거리만 한다.

안개가 마을의 아침을 품는 때가 오면 꽃몽우리 맺혀 부풀어 오를 것을 이미 알고 있기에, 이제나 필까 저제나 필까 꽃소식 기다리다 고개가 다 틀어질지경에 이르러서야 그곳에 발걸음을 내딛는다. 다 꽃을 마음에 둔 이들이 꽃과 눈맞춤하기 위해 이 꽃몸살은 통과의례다.

몇년을 두고 뜰에 들이고자 애를썼던 꽃이 지난해에 드디에 자리를 잡았다. 올해 싹이나고 그 끝에서 꽃봉우리가 맺혔다. 아침 저녁으로 눈맞춤하며 잘 자라고 있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일상의 큰 즐거움이었다.

사라지는 것은 순시간이더라. 다시, 꿈을 꿔야 하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뒷산 가까이 두고 살피는 꽃의 더딘 움직임이 간절함을 더하는 과정을 누리는 것이 내몫인가 싶기도하다.

이곳 저곳에서 들리는 물매화 피었다는 소식에 자꾸 뒷 산만 바라본다. 오랜 꽃몸살 끝에 첫만남의 그곳에서 봐야 비로소 본 것이기에 아직은 더 꽃몸살을 앓아야 한다.

목이 늘어나는 것은 너 만의 일이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