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日淸閑一日仙
일 일 청 한 일 일 선


어느 하루 맑고 한가로우면
그 하루의 신선이 된다


나도 살아야겠다고 큰 숨을 내쉬었던 섬진강을 다독이듯 다시 비가 내린다. 그날의 생채기는 여전히 한숨을 동반하지만 하루하루 일어서는 것은 강가의 나무나 그 강에 깃들어 사는 사람이나 다르지 않다. 서로에게 시간이 약일 뿐이다.

긴 시간을 돌아와 온 하루를 쉬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

이제는 아주 작은 바람만을 남겨둘 것
흐르는 물에 징검돌을 놓고 건너올 사람을 기다릴 것
여름 자두를 따서 돌아오다 늦게 돌아오는 새를 기다릴 것
꽉 끼고 있던 깍지를 풀 것
너의 가는 팔목에 꽃 팔찌의 시간을 채워줄 것
구름수레에 실려가듯 계절을 갈 것
저 풀밭의 여치에게도 눈물을 보태는 일이 없을 것
누구를 앞서겠다는 생각을 반절 접어둘 것

*문태준의 시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이다. 일상에 틈을 내어 그 틈에 나를 둘러싼 대상을 들여다 놓을 수 있다면 "오랫동안 깊이 생각"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그 결과는 사뭇 달라진 일상으로 돌아올 것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우리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당신에게 미루어 놓은 말이 있어

오늘은 당신에게 미루어 놓은 말이 있어
길을 가다 우연히 갈대숲 사이 개개비의 둥지를 보았네
그대여, 나의 못다 한 말은
이 외곽의 둥지처럼 천둥과 바람과 눈보라를 홀로 맞고 있으리
둥지에는 두어 개 부드럽고 말갛고 따뜻한 새알이 있으리
나의 가슴을 열어젖히면
당신에게 미루어 놓은 나의 말은
막 껍질을 깨치고 나올 듯
작디작은 심장으로 뛰고 있으리

*문태준의 시 '당신에게 미루어 놓은 말이 있어'다. 미루지 말아야 할 말이 있듯이 때론 미루어 두고 한 템포 쉬어야 할 태도 있다. 가슴 속으로 곱씹어 익히고 걸러야 비로소 온전해지는 무엇, 오늘은 당신에게 그 말을 할 때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우리통밀천연발효빵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길 5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람결이 달라졌다. 바람이 전하는 풀 베는 냄새로 얼굴 가득 미소가 번진다. 습기를 버린 바람 덕분이다.

열매를 영글게하는 볕과 열매와 열매 사이를 넘나들며 분주히 이웃의 소식을 전하는 바람의 활약이 필요한 때다. 그 바람에서 전해진 가을의 걸음걸이 모습이 무엇을 담고 어디쯤에서 주춤거리고 있는지 짐작되는 바가 있다.

아랫마을 보다 가을을 먼저 맞이한 산 정상에서는 이슬방울을 단 산오이풀이 반긴다. 구름과 안개의 품에서 바람이 전하는 가을은 이미 구절초를 함께 피웠다.

산정山頂에서 담아온 가을 바람을 눈앞에 슬그머니 펼쳐놓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람돌이 2020-09-08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 바람의 온도가 달라 깜짝 놀랐습니다. 그 마음을 무진님 사진으로 한번 더 느끼게 되네요.

무진無盡 2020-09-09 19:17   좋아요 0 | URL
벌써 그렇지요?
공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넉넉한 가을 맞이하세요~
 

'백로白露'
이날 이후 가을의 기운이 완연히 나타나는 시점으로 삼는다. 백로는 흰 이슬이라는 뜻으로 이때쯤이면 밤에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 풀잎이나 물체에 이슬이 맺히는 데서 유래한다. 

속담에 "봄에는 여자가 그리움이 많고, 가을에는 선비가 슬픔이 많다"라고 한다. 백로를 지나면 본격적인 가을이다. 혹, 머리 반백에 슬픈 모습을 한 남자를 보거든 다 가을 탓인가 여겨도 좋으리라.

태풍 "하이선'의 숨이 거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