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차 한잔 하시겠어요

차 한잔 하시겠어요 
사계절 내내 정겹고 아름다운
이 초대의 말에선
연둣빛 풀향기가 난다
그리운 사람을 만나
설렘을 진정시키고 싶을 때
아름다운 자연을 만나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싶을 때
우리는 고요한 음성으로
"차 한잔 하시겠어요?" 한다

낯선 사람끼리 만나
어색한 침묵을 녹여야 할 때
잘 지내던 친구들끼리 오해가 쌓여
화해의 대화를 시작해야 할 때도
우리는 마음을 가다듬고
"차 한잔 하시겠어요?" 한다

혼자서 일하다가
문득 외롭고 쓸쓸해질 때도
스스로에게 웃으며
"차 한잔 하시겠어요?" 하며
향기를 퍼올린다
차 한잔 하시겠어요?"
이 말에 숨어 있는
사랑의 초대에
언제나 "네!" 라고 대답하는
사람이 될 수 있기를

*이해인의 시 '차 한잔 하시겠어요'다. 익숙한 말이지만 진정성을 가진 마음 앞에선 늘 따스한 미소와 함께 "네~"가 따른다. 누군가에게 해도 언제나 좋겠지만 오늘은 스스로를 다독이는 위안으로 삼아보자.

"차 한잔 하시겠어요?"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저 능소화

주황 물 든 꽃길이 봉오리째 하늘을 가리킨다
줄기로 담벼락을 치받아 오르면 거기,
몇 송이로 펼치는 생이 다다른 절벽이 있는지
더 뻗을 수 없어 허공 속으로
모가지 뚝뚝 듣도록 저 능소화
여름을 익힐 대로 익혔다
누가 화염으로 타오르는가, 능소화
나는 목숨을 한순간 몽우리째 사르는
저 불꽃의 넋이 좋다
가슴을 물어라, 뜯어내면 철철 피 흘리는 
천 근 사랑 같은 것,
그게 암덩어리라도 불 볕 여름을 끌고
피나게 기어가 그렇게 스러질
너의 여름 위에 포개리라

*김명인의 시 '저 능소화'다. 여름이 무르익어가는 때 능소화는 기다림의 꽃을 피운다. 떨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시드는 것이 간절한 그리움의 넋이 스며든 까닭은 아닐까. '천 근 사랑 같은' 담장에 피고지는 능소화와 이 여름을 함께할 것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그대가 밀어 올린 꽃줄기 끝에서 
그대가 피는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떨리는지 

그대가 피어 그대 몸속으로 
꽃벌 한 마리 날아든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아득한지 
왜 내 몸이 이리도 뜨거운지 

그대가 꽃피는 것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김선우의 시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이다. 관계의 상호작용, 사람 살아가는 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이다. 그 중 아주 특별함으로 관계 맺어가는 사이에 일어나는 자연스러움의 감정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안다. 늦지 않게 알 수 있기를?.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두가 익었다. 뜰을 마련하고 가장먼저 한 일이 나무를 심는 일이었다. 자두, 사과, 복숭아를 비롯하여 살구에 포도, 앵두, 석류, 산수유, 뜰보리수 등을 심고 꽃 피고 열매 맺는 동안 늘 함께 한다. 앵두는 제풀에 꺾여 나갔고 복숭아는 벌레 때문에 맛도 못보고 살구는 이제서야 열매 맺으니 그중에 가장 믿을 만한 나무가 자두나무다.


익거나 벌레먹어 떨어지는 동안 조금씩 따 먹던 것을 올해는 붉게 익기 전에 미리 수확했다. 자두청을 만들어 여름 음료로 마시면 시원하고 달콤한 맛이 최고 좋은 음료수가 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붉게 익은 것은 따로 골라두고 딸이 오면 함께 먹을 것이다.


한입 베어 무니 입 안 가득 싱그러움이 번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숲에 가 보니 나무들은
제가끔 서 있더군
제가끔 서 있어도 나무들은
숲이었어
광화문 지하도를 지나며
숱한 사람들을 만나지만
왜 그들은 숲이 아닌가
이 메마른 땅을 외롭게 지나치며
낯선 그대와 만날 때
그대와 나는 왜
숲이 아닌가

*정희성의 시 '숲'이다. 더불어 살아가는 모두는 서로를 빛나게 하는 존재다. 스스로의 가치를 잃어버리지 않으면 그대와 나도 숲이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