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사랑 농사

가을엔 다른 거 말고
가슴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다
마음이나 한 마지기 장만하자
온종일 물꼬 앞에 앉아 물을 대 듯
맑은 햇빛 저 끝 고랑까지 채우고
평생에 한 번 심었다 거둔다는
사랑이나 푸짐하게 심어 가꾸자
참새들이 입방아를 찧고 가면 좀 어떠냐
그 바람에 우리들 사랑은 톡톡 여물어
껍질도 벗고 흰쌀 같은 알을 거둘 텐데
허수아비 세워 놓고 보내 버린 세월이
눈밑에 몰래몰래 잔주름으로 첩첩이 쌓여
이제 거울 속에 앉아 흉한 세월을 고치 듯
늦갈이 하는 농부처럼 가슴밭을 일구어
마음의 이랑마다 사랑이나 심어 가꾸자
포근한 땅속 같은 마음 한 자리 골라
따로 심는 계절도 없이 묻어만 놓으면
봄 가을 여름은 말할 나위 없고
눈 뿌리는 한겨울에도 잘만 자라느니
가을엔 다른 거 말고
가슴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다
마음이나 한 마지기 장만하자

*임찬일의 시집 '못다 한 말 있네'에 있는 '사랑 농사'다. 
가슴에 불을 지르듯 확 뿜어내는 '전라도 단풍'이라는 시를 쓴 시인이다. 붉게 물든 단풍도 다 떨어진 때 마음깃을 여미듯 넉넉한 마음 한 마지기 장만하자.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눈총도 아랑곳하지 않은 그 고운 마음에 맛을 더했다. 남김없이 맛있게 먹은 까닭이다.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깊이 간직하고 내내 나눠가리라.

공감이 불러온 정에 정성을 더하여 핀 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오늘

내가 걸어온 길 위에 도장처럼 발자국이 찍혀 있다
발자국에서 둥둥둥 심장 소리가 들린다
내 심장이 들려주는 생피 같은 말

하루는 길지만
일 년은 짧고
일생은 잠깐이다

*책 '오후 세 시의 사람'에 나오는 최옥정의 글 '오늘'이다. 유난히 뜨거웠던 올해 여름을 막 벗어나던 때 병마끝에 세상과 이별했다고 한다. 안타까운 마음을 이 글로 대신하고자 그분의 글을 다시 올린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당신의 눈

당신이 오래 바라볼 줄 아는 사람인지 몰랐습니다
가만히 멈추어 서서 한 곳을, 한 사람을, 한 사물을 보고 있었습니다
가장 낮은 숨소리를 들을 때까지 들여다보고 조용히 되작이다가 
몇 번의 생각 끝에 말을 하는 사람이더군요
얻을 게 없어도 시선을 붙든 것에 마음을 한참 걸어 두는 사람이었습니다

훗날 당신이 모든 것을 잃는 날이 온다 해도
나는 당신이 실패한 인생을 살지 않았다고 증언할 수 있어요
내가 당신 곁에 오래 머물렀던 건 그 이유뿐입니다
당신의 눈동자에 오래오래 갇혀 있고 싶었습니다

*'오후 세 시의 사람'에 나오는 최옥정의 글 '당신의 눈'이다. 글 속에 담긴 넉넉한 온기가 넘쳐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를 매꿔준다. 사람을 바라다보는 마음에 무엇이 담겨야하는지를 겨울로 가는 입동날 곰곰이 생각해 본다.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_읽는_하루

아주 넓은 등이 있어

종이를 잘 다루는 사람이고 싶다가
나무를 잘 다루는 사람이고 싶다가
한때는 돌을 잘 다루는 이 되고도 싶었는데
이젠 다 집어치우고

아주 넓은 등 하나를 가져
달[月]도 착란도 내려놓고 기대봤으면

아주 넓고 얼얼한 등이 있어
가끔은 사원처럼 뒤돌아봐도 되겠다 싶은데

오래 울 양으로 강물 다 흘려보내고
손도 바람에 씻어 말리고

내 넓은 등짝에 얼굴을 묻고
한 삼백년 등이 다 닳도록 얼굴을 묻고

종이를 잊고
나무도 돌도 잊고
아주 넓은 등에 기대
한 시절 사람으로 태어나
한 사람에게 스민 전부를 잊을 수 있으면

*이병률의 시 '아주 넓은 등이 있어'다. 내가 내 등에 얼굴을 묻고 한동안 숨을 가다듬을 수 있으면 좋겠다. 그럴 수 있으면 가을볕의 뽀송함을 품은 등이 아주 넑은 등이 아니라도 무방할 것이다. 시월의 마지막날 가을볕의 온기를 품는다. 내 좁은 등에 기댈 누군가를 위해ᆢ.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