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 8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휴일 보내고...반가운

 

마음으로 다시 본 화분은

 

내리는 비를 흠뻑 맞아

 

생기를 띤다.

 

 

지지대 하나를 의지해 쑥쑥 올라가던

 

기세가 어디 갔는지

 

제자리를 멤돌고 있는 듯 보인다.

 

 

잎도 제법 어른 흉내를 내고

 

자리를 잡았고

 

순도 새로 하나 더 나서

 

타고 올라갈 지지대를 찾고 있다.

 

 

콩은 의연한데

 

사람이 안달하는 것을 보면

 

콩심은 마음이...무엇인지

 

생각하게 하는 녀석이다.

 

 

그렇게만 커 간다면

 

꽃을 볼 날도 있을 것이기에

 

이제 나도 여유를 찾아 보고 싶다.

 

.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전 시 명 :‘THE EYE’- 진시영개인전 (제10회광주신세계미술제수상작가 초대전)
2. 전시기간 : 2009. 6. 26(금) ~ 7. 2(목)
3. 전시장소 : 광주 신세계갤러

4. 전시내용
‘THE EYE’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지난 2007년 개최한 제10회 광주신세계미술제에서 수상한 진시영 작가의 개인전입니다. 대학시절 회화를 전공한 진시영은 2000년 뉴욕 Pratt Institute 순수미술 대학원에 유학하였고, 그 곳에서 New Forms을 전공하면서 영상 매체 작업을 주로 하였습니다. 테크놀로지의 기술적 혁신에 주목하기보다는 언제나 사람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이미지에 더욱 중점을 두고 있으며, 영상 매체의 기술적 어법에 충실하면서도 자연에 대한 감수성이나 시간의 흐름, 공간에 대한 기억 등 누구든 공통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문제를 주제로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존의 영상설치작업 중 대표적 작품으로 LCD모니터와 LED를 이용한 작품인 Tide」와 「Wave」작품과 함께, 최근 진행하고 있는 작업들로 지난 5월 진행되었던 <광주광역시 서구 풍암호수 조형물 공모>에서 선정된 조형물인 「Harmony」등 공공 장소에 설치되는 LED 조형물과 미디어파사드(LED를 활용해 건물 외벽을 대형 스크린처럼 꾸미는 것) 작품이 전시됩니다.

 

진시영씨의 작품에 대해 권영진(미술평론가) 선생은 “회화를 떠나 영상에 주목함으로써 움직임과 시간의 흐름, 변화의 과정을 포착하게 된 진시영은 이제 역설적으로 그 움직임을 구체적인 형상으로 가시화하는데 관심을 두고 있다. 영상이 투사되는 프레임은 화면 속 영상의 움직임을 조각적 형태로 반영하고, 화면 속 파도는 굽이치는 프레임을 넘어 넘실거린다. 「Tide」를 넘어 「Wave」로 나아간 진시영의 바다는 대상과 전자매체의 구별, 자연과 재현된 가상의 간극을 넘어 양쪽 세계를 유연하게 넘나든다. 산업화된 영상의 시대에 그의 바다는 스스로 빛나는 바다이며, 어디서든 빛나는 영상으로 존재하고자 한다” 고 했습니다.

 

진시영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기존 작품과 함께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들로, 공공 장소에 설치되는 조형물을 위한 작품들을 전시하는데, 이는 예술이 어떤 특정한 장소 혹은 한정된 개념 안에 묶여지지 않고 일상 대중과 함께 숨쉬는 예술을 추구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작가는 “도시의 직선적 공간들 속에 숨쉴 공간을 찾아내고 그 안에서 보여지는 움직이는 영상들을 통해 일상과 예술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청한다”고 했습니다.

 

진시영 작가7씨는 조선대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한 후 뉴욕에 유학하며 다양한 영상 매체 작업을 하였으며, 2005년 귀국 이후 광주시립미술관 창작스튜디오, 국립현대미술관 창동창작스튜디오,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의재미술창작스튜디오 등의 입주작가로 활동하였으며, 지난 2005년 하정웅 청년작가상과, 2007년 광주신세계미술제 장려상을 수상하였고, 최근에는 광주광역시 서구청의 풍암호수 조형물과 대덕연구단지 비즈니스허브센터 미디어 파사드에 선정되는 등 활발한 작품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몇일 벼르고 벼르던 지지대를 세웠다.

대금 청을 만들려고 채취했던

갈대들인데...속청이 나오지 않아

괜한 일 벌렸다는 미안함이 있었는데

지지대로 쓰기에 딱 좋다.

 

이상한 일이다 

곧장 하늘로만 고개를 들던 싹이

지지대를 만들자 마자

고개를 숙인다.

 

무거워진 싹이 자연스럽게 구부려 지는

자연스러운 모습인지 모르나

그렇게 보고 싶다.

도두콩과 나와의 교감이라고 

주장하고 싶기에...^^

 

이렇게 해 놓으니 제법 그럴듯 하다.

줄을타고 올라가는 모습이 기대된다.

.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 8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