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 인간인가 - 존엄한 삶의 가능성을 묻다
오종우 지음 / 어크로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가 쓴 예술철학을 재미있게 읽었다(개인적으로 마지막 몇 번의 수업은 좀 힘들었다).

 

저자가 쓴 다른 책을 찾아보다 제목만 보고 에세이라고 생각하고 무작정 대출신청을 했는데,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에 대한 강의내용을 책으로 다듬은 것이었다.

 

"죄와 벌"

 

개인적으로 이 책과의 인연은 소중하다.

 

솔직하게 30대 중후반까지 세계문학 전집중에서 한 권도 제대로 읽은 적이 없었다.

 

우연찮게 직장에서 쫓겨나서 시립도서관에 몇 달간 유배된 적이 있었는데, 거기서 유시민씨의 독서일기를 보았고 그 책에 소개된 책을 따라가다보니 죄와 벌을 만나게 되었다.

 

뭐가 뭔지도 모르겠고 재미도 없고, 어렵기도 하지만, 이상하게 포기할 수없이 끝까지 책을 잡고 있을 수밖에 없어고, 다 읽고 정리되지도 않았지만 묘한 여운이 꽤나 오랫동안 남았던 기억이 생생하다.

 

라스콜니코프! 이 엄청난 캐릭터가 주는 강한 힘의 영향이랄까! 

 

대체로 어려운 세계문학이나 철학서적으로 덮으면서 결심은 하나 실천은 힘든 "다시 한번 읽어야지"라는 다짐을 하게 만든 책이었고, 작년부터인가 북플에서도 종종 등장하였던 터라 올해는 다시 읽어보자고 벼르던 참이었다.

 

마침 이 책을 만나고 기쁜 마음에 주말동안 단숨에 읽어 나갔다.

 

"죄와 벌"을 읽은지가 오래되어 당시 내가 뭘 놓쳤는지 제대로 기억나지는 않지만, 로쟈의 독특한 캐릭터에 대해서 좀 더 다각적으로 알 수 있었고, 유명한 범죄론에 대해서 좀 더 깊이 있게 생각할 수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 책장 어느 틈엔가 뭍혀있던 민음사판 "죄와 벌"의 먼지를 털어낼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더더욱 좋았다.

 

이제 10여년전 나에게 스스로 진 채무인 "죄와 벌"을 조심스럽게 펼쳐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대철학의 거장들
박찬국 지음 / 이학사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맑스, 키르케고르, 니체, 하이데거, 하버마스, 푸코, 비트겐슈타인, 포퍼 8명의 철학에 대하여 정리하고 있다.

간략한 현대철학사 서적은 사상의 흐름을 파악하는데 용이하지만, 철학자별로 아쉬움이 남았는데, 이 책은 대표 철학자 8명의 사상을 좀 더 깊이 있게 맛볼수 있어서 좋았다.

개론서를 넘어서 개별 철학자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개론서를 볼 때 마다 새롭기도 하고 어렵기도 해서 선뜻 자신감이 들지는 않는다.

올 한해는 계속 개론서에 머물러 하는 걸까?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술 수업 - 천재들의 빛나는 사유와 감각을 만나는 인문학자의 강의실
오종우 지음 / 어크로스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즐겁게 수업 잘 받았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秀映 2018-02-24 0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수업 받고 싶은데요~^^
 
현대 철학 로드맵 - 사상가 50인이 안내하는 지知의 최전선
오카모토 유이치로 지음, 전경아 옮김 / arte(아르테)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도를 본다고 그곳에 간건 아니겠지만 지도를 보고 간것과 그냥 간건 틀리겠지 하는 기대를 가져본다!
알고 싶은 현대철학자도 많고 흥미로운 생각도 많았다!
다만 지도가 그렇듯 실제 부디치는게 더 가슴에 남겠지!
대부분 이런 책이 그렇듯 사실 내용은 부실하지만 내가 몰랐던 사상가나 읽고싶게 유혹하는 추천도서를 소개해준걸 고려해서 별 추가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비종 2018-02-25 01: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별점을 줄 때 고민되는 부분 중 하나인데요, 내용 자체보다 저에게 미치는 영향이 컸던 책을 만났을 때입니다. 저 역시 막시무스님처럼 그런 경우에는 플러스를 주거든요. 그런데 그게 참 애매하답니다. 책을 읽을 당시의 관심사나 감성에 따라 울림점이 다르니까요. 한참 후에 같은 책을 다시 읽으면 별점이 또 달라질 수 있다는 거죠. 리뷰를 쓰기 위해 별점을 매기긴 하지만 그 옆에 각주를 달고 싶을 때가 종종 생긴답니다. ˝지금은 별 5개이지만 그 때 그 때 달라질 수 있어요.˝라고.

막시무스 2018-02-25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절대 공감합니다! ㅎ 즐독하십시요!
 
서양문명을 읽는 코드 신 - 2,000년 동안 서양문명을 이어온 가장 위대한 이야기
김용규 지음 / 휴머니스트 / 2010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서양고대에서 중세까지의 형이상학에 대한 약간의 지식이 있다면 기독교의 신이라는 개념을 입체적으로 고찰해볼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한다!

물론 사전 지식이 전혀 없어도 작가의 뛰어난 문장력과 쉬운 논리구조로 책의 재미를 떨어뜨리지는 않는다!

꼭 한번 공부해보고 싶었던 분야인데 내가 원하는 관점으로 어설픈 나의 수준에 잘 맞춰준 좋은 책인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