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 자기 앞의 생
에밀 아자르 지음, 마누엘레 피오르 그림, 용경식 옮김 / 문학동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마스 이브에 책을 폈다.
100페이지가 넘어가는 시점부터 이 책과 헤어지는게 너무 아쉬워서 아껴아껴 읽으며 2019년을 마감했다! 모모와 함께 한 해를 마감한건 정말이지 행운이다!

2019년 12월은 유독나게 ˝관계˝와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느끼게 해 주는 책을 많이 접한것 같다!

일주일 전에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좀 이른 느낌이 있지만 올 해 크리스마스에도 꼭 읽어서 따뜻한 마음을 다시 느끼고 싶다.ㅎ

댓글(8)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터라이프 2020-01-01 20: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980년대에 나온 번역본이 제 서가에도 있을텐데 읽었던 기억도 가물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에밀 아자르를 생각하면 이상하게 장 지오노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 막시무스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또한 애정어린 독서 생활도 응원합니다 !

막시무스 2020-01-01 21:26   좋아요 0 | URL
네! 감사합니다! 라이프님 덕분에 작년에 많은 책을 소개받았습니다! 올 해도 읽으시는 책 한권마다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ㅎ

mini74 2020-01-02 09: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모모은 철부지란 노래의 모모가 이 책 주인공임을 한참후에나 알았어요 ~ 저도 아끼는 책입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막시무스 2020-01-02 11:30   좋아요 0 | URL
와!ㅎ 말씀하신 노래의 멜로디가 떠오릅니다! 모모는 무지개라고도 했었죠!ㅎ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즐거운 독서하시길 바랍니다!ㅎ

coolcat329 2020-01-02 19: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을 꼭 다시 읽어봐야 겠습니다. 가슴이 따뜻해지고 싶네요.🔥

막시무스 2020-01-05 11:21   좋아요 0 | URL
네네!2020년은 따뜻한 가슴으로요!ㅎ

빵굽는건축가 2020-01-05 10: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반가워요 막시무스님. ^^ 자주 뵐께요

막시무스 2020-01-05 11:22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좋은 책 추천 많이 부탁드립니다!ㅎ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미술 이야기 잠 못 드는 시리즈
안용태 지음 / 생각의길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 못 들 정도로 재미있지는 않지만 역사와 철학의 맥락속에서 쉽게 미술사를 즐기는 재미가 있다!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9-12-31 23: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막시무스 2020-01-01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초딩님께서도 즐겁도 행복한 독서 하시길 기원합니다!ㅎ
 
- 한강 소설
한강 지음 / 문학동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강 작가의 글은 언제나 마음을 무겁게 가라 앉게 한다!
그것도 아주 느리게..조금씩...깊은 우물에 던진 조그만 동전이 천천히 내려 가면서 바위로 변하지만 속도감은 더 느려지고 무게감은 더 가중되는 묵직함!

유튜브에서 느린 째즈라는 검색어를 넣고 그 느림과 나른함에 몸을 기대며 책을 보다가 글의 무게감을 느끼는데 방해가 되는듯 하여 꺼버리고 힘겹게 작가의 울림을 읽어 내고나니 마음이 묘하다!

동전 하나만한 문장들이 눈을 통해 들어 왔을 뿐인데 마음에는 바위가 던져져 만드는 파도같은 파문이 일어난다!

나는 작가의 ˝흰˝것 이란걸 어떻게 느끼고 이해할 수 있을까?

끝부분의 해설과 작가의 말에서 그 실체를 친절하게 이야기해주고 있지만 내가 ˝흰˝이라는 책을 보고 떠오르고 느낄수 있는 단어들은 순수! 아픔! 견딤! 위로! 이 네가지 였다.

이제 흰것을 보면 흰색이 아니라 순수, 아픔, 견딤, 위로를 읽어낼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일 풍요의 강 - 아프리카의 물줄기에서 바라본 이집트 역사의 파노라마 문명의 강 시리즈 4
베이징대륙교문화미디어 엮음, 한혜성 옮김 / 산수야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일강의 상류인 아스완부터 하류로 내려가면서 이집트 문명의 역사와 관련 유적등을 밀도 있게 서술하고 있다.

이집트의 문명, 역사, 미술사를 다룬 책에서 대부분 나일강의 범람을 나일강의 축복으로 묘사하면서 문명 발전의 원동력으로 기술한다.

이 책에서도 역시 그 부분과 댐 건설 이후 긍적적인 측면을 세심하게 다루면서도 내가 읽었던 다른 책에서 언급하지 않는 세계 최대라는 아스완댐 건설후 나일강의 문제점도 지적하여 주어서 4대강의 문제를 안고 사는 우리에게도 생각해 볼 여지를 던져주는것 같아 특히 그 단락이 기억에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80
하인리히 뵐 지음, 김연수 옮김 / 민음사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위 조국사건을 바라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지 않을수 없었지만, 개인적으로 언론의 문제에 대해 여러가지 측면에서 고민해 보았던 어쩌면 소중한 시간 이었다.

이 책은 언론의 고약한 본성과 이로 인하여 무참하게 짖밟히는 평범한 개인의 삶을 깊이있게 기술해 나가고 있다!

언론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일반 시민들 사이에 그릇된 편견이 얼마나 지독하게 뿌리박혀있으며, 그것을 계몽하고 객관적 정보를 제공해야할 언론이 오히려 이 편견을 얼마나 교묘하게 이용해서 번식해 나가는지도 보여준다!

작가가 황색언론의 폐해와 지독한 편견과 무비판적인 사고로 살아가는 시민들로 인해 평범한 한 인간이 어떻게 나락으로 떨어지며 저항하는지를 1970년대에 성찰해 냈다는게 놀랍다!

그리고, 작가의 통찰이 2020년을 몇일 앞둔 이 시점에도 통용되고 있으며 너무나도 익숙하게 나에게 다가온다는 현실 앞에 또 한번 놀랍고도 씁쓸하게 통탄할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