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을 가르다 - 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샘터 어린이문고 51
김혜온 지음, 신슬기 그림 / 샘터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람을 가르다/김혜온/샘터/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바람을 가르다>

이 책은 제6회 정채봉 문학상 수상작인데요.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아직도 이상한 사람 대하듯 하는 제 자신을 돌아본 책입니다. 책을 읽으며 장애인을 바라보는 비장애인의 시각이 아직도 낯설고 섬뜩하구나 싶어서 미안함과 죄스러움이 있었는데요.

 

 

 

이 책에 있는 <바람을 가르다> <천둥 번개는 그쳐요?> <해가 서쪽에서 뜬 날> 등 3편이 모두 장애인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인 <바람을 가르다>는 장애아인 찬우와 비장애아인 용재의 우정을 따뜻하게 그리고 있는데요.

뇌병변이 있는 찬우는 말도 잘 못해서 버벅거리고 빨리 걷지도 못해서 넘어지거나 다치는 아이인데요. 그래서  학교에 오갈 때는 엄마의 도움이 절실하고 학교에서는 친구들의 도움이 필요한 아이랍니다. 

만약 찬우의 짝이 되면 찬우의 도우미가 되어 화장실에 데려다 주거나 체육 시간엔 운동장에 데려다 주어야 하는데요. 이번에 찬우의 짝이 된 용재는 못말리는 참견쟁이인데다 덜렁대며 배려심이 부족한 아이랍니다.

용재는 도우미를 자처하면서도 화장실에 갈 때 먼저 들어가거나 교실문에 먼저 들어서거나 해서 늘 친구인 찬우를 애먹이는데요. 그런 용재 때문에 찬우는 늘 넘어지거나 다치지만 그래도 지나친 보호본능보다는 훨씬 낫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엄마는 그런 용재가 미덥지 못하는데요.

어느 날, 달리는 용재를 본 찬우는 자신도 달리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찬우의 이야기를 듣던 용재는 찬우를 자신의 자전거에 태워 주겠다고 합니다. 달리는 대신 자전거를 탄 용재와 찬우는 여태 느껴본 적이 없는 바람을 가르는 느낌을 가지는데요. 하지만 자전거를 타던 용재와 찬우는 다치게 됩니다.

 

-처음엔 이상했는데...... 좋은 점도 많네.

-찬우도 잘 하는데......

 

비록 다쳤지만 좋은 경험을 했던 두 사람은 좋은 친구가 된 건데요. 덜렁대고 배려심이 부족한 비장애인 용재지만 장애인 찬우에 대한 시선이 점점 배려심 있고 따뜻해지는 동화랍니다.    

 

 

 

 

자폐증을 앓는 오빠를 둔 해미와 친구들 사이의 우정을 그린 <천둥 번개는 그쳐요?> , 자폐증 유빈이와 담임 선생님인 마 선생님의 산뜻한 환골탈태를 그린 <해가 서쪽에서 뜬 날> 등 읽으면서 장애인에 대한 시각을 다시금 생각했답니다. 

 

 

 

 

현재 우리 주변에는 장애인이 많지만 그런 장애인에 대한 배려는 어떨 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자폐증이든 뇌병변이든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모두 다 소중한 존재라는 생각을 해야함을 절실히 느끼게 된 책입니다.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post.naver.com/isamto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