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참지 않아도 괜찮아 - 눈치 보지 않고 나답게 사는 연습
고코로야 진노스케 지음, 예유진 옮김 / 샘터사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 이상 참지 않아도 괜찮아/고코로야 진노스케/샘터/눈치 보지 않고 나답게 살자~~

 

 

 

 

 

 

남의 눈치보거나, 남을 위하거나간에 참는 게 일상일 텐데요. 이 책은  눈치 보지않고 참지 않아도 된다는 책이기에 얼핏 놀라면서도 솔직히 마음의 위로가 되는 책입니다.

 

더 이상 참지 않아도 괜찮아!

저자인 고코로야 진노스케는 대기업 관리자로 일하던 중 가족의 심리를 해결하기 위해 심리 치료를 연구했는데요. 지금은 성격을 고쳐 문제를 해결하는 상담자로, 연설가로 널리 알려진 분입니다.

 

 

 

더 이상 참지 않아도 괜찮아!

밉다면 미워할 수밖에 없고 싫다면 싫어할 수밖에 없겠죠. 그래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 비난 만은 말아달라는 말이 가슴에 와닿네요. 싫어한다면 싫어하는 대상에서 잠시 떨어져 지내는 것도 좋고요.

 

다른 사람을 위해 열심히 하던 일을 관두고 스스로 즐거운 일만 골라 했더니, 서서히 성과가 나온다는 말에 박수를 보냅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는 것이 아마도 중요할 겁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무엇일 지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다른 사람이 기뻐하는 일보다 자신이 기뻐하는 일을 하고 '사실은 훌륭한 나'와 '쓸모없는 부분이 있는 나'를 모두 받아 들이라는 말도 가슴에 와 닿네요. 스스로 쓸모없다는 생각보다 어쩌면 쓸모없는 부분이 있을 지 모르지만 나는 훌륭하다는 생각과 이렇게 생각할 용기가 필요하다는 말도 공감갑니다. '나는 훌륭하다'는 생각의 증거들이 현실로 따라오기에 자신을 믿는 믿음이 중요하겠지요.

 

성과가 없어도 행복할 수 있다는 말도 요즘 들어서 이해가 되고 있는데요. 행복을 받아들이길 거부하지 않는다면 말이죠.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해주는 것이 아니라 눈앞의 자신을 더욱 기쁘게 해주라는 말도 마음에 와닿네요. 해야만 하는 감사에서 마음에 흘러넘치는 감사로, 해야만하는 감사가 아니라 해버리는 감사로 하니 기쁨이 흘러 넘친다니 말입니다.

 

 

 

 

 

 

나의 즐거움이 항상 먼저이기에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하기위해 하지 않는다. 남을 생각하는 것보다 내 마음을 채우는 것이 먼저다. 좋아하는 일을 즐기는 용기를 내자. 모두 맞는 말이기에 읽으면서 위로가 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