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굽은 팔 - 굽은 세상을 펴는 이재명의 삶과 공부
이재명이 말하고 서해성이 쓰다 / 김영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재명의 굽은 팔/이재명/서해성/김영사/성남시장 이재명의 말과 삶의 철학엔 상식과 인간이...

 

 

 

 

 

요즘 그 어느 때보다 대통령 선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를 지켜보면서 어떤 대통령을 뽑아야 지금같은 배신감과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 지 고민이 깊어졌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대통령 후보들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제대로 살펴보며 나름 꼼꼼히 짚어봐야겠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언론을 통해 나온 보도나 논평, 자서전, 시사 잡지, 역사책, 토론 등 두루 챙겨 봐야겠다는 생각이다. 해서 읽은 책이다.

 

 

 

 

 

 

 

이재명의 굽은 팔!

이 책에는 이재명의 삶과 생각들을 알 수 있는데다 동료들의 토론 모임에서의 발제와 토론 내용도 담겨 있기에 이재명의 정치 철학이나 관심 분야를 두루 알 수 있는 책이다. 한 권의 책으로 그 사람을 다 알 수 없지만 일부분이라도 이재명 성남 시장의 정치, 경제, 여성, 소수자, 문화 예술에 대한 생각을 알 수 있는 책이다.

 

 

 

 

 

 

그의 이력을 보면 흙수저의 고단함과 서민적 삶에서오는 불편부당한 체험들이 가득하다.

어린 시절 그는 안동 청량산 자락 화전민 터에서 자랐고 가난을 떨치고자 초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온 가족과 함께 성남으로 이사왔다. 이후 어린 나이에 공장에서 일하며 세상을 배워나갔다. 그는 공장 생활을 통해 몸에 무수한 상처를 입었다. 더구나 왼쪽 손목 바깥 관절이 프레스에 눌렸고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팔이 굽기까지 했고,  락카 등 무수한 치명적인 화학약품으로인해 후각을 잃기까지 했다. 제때 월급을 받지 못하기도 했고 어리다는 이유로 평균보다 못한 대우를 받기도 했다.

 

그는 소년공 생활을 통해 배워야 좀 더 나은 대우를 받는다는 사실을 깨치면서 검정고시를 패스했다. 장학생으로  법학을 전공하게 되면서 광주사태 등 세상의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사법고시를 통과하면서 판검사보다 변호사의 길을 선호했고 변호사 생활과  시민운동도 함께 했다.

2010년 성남시장에 당선되었고 재선을 거쳐 지금까지 성남시장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성남 시장에 취임 후 호화 청사와 빚더미로 논란을 빚던 성남시를 지방정부 최초로 모라토리엄을 선언해서 3년 만에 빚을 갚으면서 성남시의 빚더미를 청산했다. 더불어 호화청사를 북카페와 아이사랑놀이터, 시민 공원, 야외결혼식장, 여름 물놀이장 등 시민과 함께 하는 공간으로 바꾸어놓았다. 그렇게 부정적 이미지로 뉴스에 오르내렸던 성남을 시민과 소통하는 긍정의 정치 아이콘으로 바꾸어 놓았다

 

 

 

 

 

 얼마 전 이재명 성남시장은 자신이 소년공으로 일했던 오리엔트 시계 공장 마당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어린시절부터 삶의 밑바닥을 전전하며 한국사회의 비상식과 부당함을 보아서일까. 그는 자신이 체험한 한국사회를 이젠 상식이 통하는 사회, 가지지 못한 이라도 인간답게 살아가는 사회로 바꾸고 싶어한다.  어린 시절부터 공장 노동자로 일하며 비상식적인 한국 사회를 보았고, 법학을 공부하고 변호사가 되고 성남 시장이 되어서도 지역주의와 좌우 프레임에 갇혀 변하지 않는 비상식의 한국 정치를 보았기에 누구보다 그런 간절함이 뼛 속까지 흐르지 않을까 싶다.   

 

 

한국 사회를 바꾸는 대통령의 직무를 수행하고 싶다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한때 호화 청사나 빚더미 성남시를 혁신의 아이콘으로 바꾸어 놓은 모습을 보면 얼핏 노무현 대통령이 오버랩되기도 한다. 노무현 대통령을 영원한 선배로 여기는 그는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에 대해 누구보다 발빠르게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을 성토하고 있고 자신의 정치적 소신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도 그의 공약이나 토론 과정, 성남 시장으로서의 역할 등 잘 살펴보고 싶다.  더불어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대통령 후보로 임하게 된 처음 마음을 끝까지 변치 말고 유지해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젠 상식과 인간이 바탕이 된 한국사회, 경제가 살아나고 세계적인 위상이 드높아지는 한국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 능력을 갖춘 대통령, 처음보다 끝이 더 신뢰가 가는 대통령을 가지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2-10 06:5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