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 강에서 보낸 여름 동화는 내친구 31
필리파 피어스 지음, 에드워드 아디존 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논장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이강에서 보낸 여름/필리파 피어스/논장/여름 강에서 벌어진 모험동화~

 

 

 

 

여름, 강, 카누, 새로운 친구, 오래된 가문의 숨겨진 보물, 보물의 단서가 된 암호 같은 시 한 편...... 이런 단어만으로도 뭔가 재미있는 일이 벌어질 것 같은 동화인데요. 처음 쓴 작품이 이리도 재미있다니, 저자의 다른 작품도 궁금해졌습니다. 저자는 카네기상 수상 작가인 필리파 피어스인데요. 그는 병원에서 누워있던 여름 날,  어린 시절의 시골집, 정원과 연결된 강, 카누, 방앗간, 친구 등을 떠올리며 상상의 모험담을 만들었답니다. 60년이 지난 동화이지만 강가를 배경으로 한 모험담이기에 읽으면서 여름방학이면 강가로 놀러갔던 어린 시절을 추억하게 만든 동화랍니다. 더구나 에디워즈 아디존의 그림과 함께 있기에 영국의 정원과 강의 모습을 상상하며 동화 속으로 빠져들 수 있었답니다.

 

 

 

 

 

 

 

 

주인공 데이비드는  정원가꾸기를 좋아하는 버스운전사 아버지, 엄마, 동생 베키와 함께 살아가는 모험심이 강한 소년인데요. 데이비드의 집은 정원의 끝이 세이 강과 맞닿아있는 특이한 집입니다. 어느 여름날, 데이비드는  정원과 맞닿은 강물 위로 떠내려온 카누를 보면서 카누의 이름을 피라미호로 부르기 시작하는데요. 카누의 주인 애덤을 알게 되면서 데이비드의 신나는 모험은 시작됩니다. 애덤은 오래된 대저택에 살고 있는 코들링의 손자 애덤인데요. 대부호였던 코들링은   아들을 잃으면서 가난하게 되고, 지금은 손자마저 키울 여력이 없는 형편입니다. 그래서 애덤은  집안을 위해 옛날부터 집 어딘가에 코들링가의 보물이 있다는 소문을 믿고 데이비드와 보물찾기를 하게 됩니다. 두 소년이 코들링 집안의 보물을 찾아 나서면서 흥미진진한 모험이 계속되는데요.

 

필립이 다가오네

장미 한 송이에게 물 건너

보물을 가져가네

오직 내 딸만 아는 곳으로  (책에서)

 

이 시 한 편을 단서로 가문의 보물을 찾기 위해 가문의 내력을 추적하는 이야기엔 미스터리 같았는데요. 세이 강을 중심으로 카누를 타면서 코들링가의 옛 땅, 오래된 건물, 오래된 방앗간, 옛물길을 찾아 떠나는 두 소년의 모험 이야기가 마치 미시시피 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소년들의 모험동화인 <허클베리의 모험>을 보는 듯 했어요. 데이비드와 애덤처럼 요즘 아이들도 이렇게 매일 설레는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다면 참 신나겠구나 싶었답니다. 보물찾기는 아이나 어른이나 모두 좋아하는 놀이인데요. 동화를 읽으며 여름방학 땐 숲에 가서라도 보물찾기 놀이를 하고 싶어졌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