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없지만 완벽한 상상 친구 책꿈 1
A. F. 해럴드 지음, 에밀리 그래빗 그림 / 가람어린이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에 없지만 완벽한 상상 친구]상상도 못한 상상친구 만들어 봐~

 

 

어릴 적 상상과 공상의 시간은 창조의 시간이었다. 허상을 만들어 내면서 실상 같기를 소원한 시간이었다. 어른이 되어서도 물론 상상을 즐기지만 그 시절만큼 순수하진 못한 것 같다. 동심이 아니라 욕심이 개입한 상상이기에.

 

 

세상에 없지만 완벽한 상상 친구!

특이한 동화다. 상상의 인물이나 동물을 만들 수 있는 허상의 세계가 존재한다는 설정, 아이들의 눈에만 자신이 만들어낸 상상친구가 존재한다는 설정이 이색적이다. 상상도 못한 상상친구를 만드는 이야기다.

 

동화 속 주인공 아만다는 명랑하고 활발한데다 상상력이 풍부한 소녀다. 아만다는 혼자서 모험을 만들고 이야기를 꾸며내고 상상 속으로 들어가기를 즐기는 아이다. 일에 바쁜 엄마는 그런 아만다를 다행으로 여긴다.

어느 날, 아만다는 옷장 속에서 루거라는 소년을 발견한다. 루거는 상상이 만들어 낸 친구이기에 당연히 아만다의 눈에만 보이는 소년이다. 아만다와 루거는 시간이 갈수록 둘도 없는 유일한 친구이자 최고의 친구가 된다. 그러다 아만다의 집에 번팅 씨가 설문조사 하러 오고 그 옆에는 아만다와 루게에게만 보이는 기이한 소녀가 있다. 어두운 드레스, 흰 양말, 검은 생머리가 마치 어린 귀신을 연상시키는 모습이 섬뜩하고 소름 돋을 정도다.

 

번팅 씨에게 쫓겨 달리던 아만다는 사고를 당하게 되면서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그렇게 아만다와 루거는 헤어지게 된다. 혼자가 루거는 전쟁터에서 남은 고양이 잔해를 모아 조립한 듯 한 모습의 고양이 진잔은 만나고, 도서관에서 상상력이 풍부한 아이들이 만들어 낸 것들의 집합소인 허상업체를 알게 된다. 허상업체를 통해 진짜 친구 아만다를 찾고자 떠나는 모험여행에 악당이자 저승사자나 드라큘라 같은 번팅 씨의 집요한 추격이 이어지지만 결국 아만다와 루거는 재회하게 되고.....

 

도서관 책장 사이에서 만나는 상상친구들인 분홍색의 거대 공룡 스노플레이크, 멜빵바지를 입은 소파 소녀, 곰 인형, 아만다 엄마가 어린 시절에 만난 가상의 늙은 개, 새 친구를 찾아나서는 허상친구들의 이야기가 황당하지만 아이들이기에 가능한 상상친구 이야기가 아닐까? 도서관의 책을 통해 상상의 나래를 펴기도 하기에 서가는 상상친구들의 집합소이기도 할 것이다.

 

아만다의 친구 줄리아를 진짜 친구로 삼고, 아만다를 만나기 위한 루거의 끈질긴 노력, 아만다와 루거를 쫓는 번팅 씨의 집요함, 번팅 씨의 공격으로 아만다와 떨어지게 된 루거, 다시 두 친구의 재회에 이르는 이야기가 황당하면서도 순수한 아이들의 상상 세계를 탐험하는 기분이 들게 한다. 아이의 상상력을 믿어주고 가상의 세계를 이해하는 아만다의 엄마, 정말 멋지다.

 

 

아이들이 만들어 낸 상상친구가 아이들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된다면 상상친구 한두 명 정도는 두어도 좋지 않을까? 상상을 통해 질문하고 답을 찾는 아이들, 그런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아이들이기에 상상친구의 존재도 필요할 것이다. 일상에서 상상력이 사라지면 소멸하는 상상친구들, 도서관에 모여있는 상상친구들을 보며 아이들은 자기만의 상상친구가 필요할 거라는 생각도 든다. 귀신같은 이야기지만 허상의 세계를 모험하며 현실을 즐기는 아이들의 이야기가 유년의 추억 속 한 조각 퍼즐 같은 이야기다. 아이든 어른이든 나이에 구애없이 이런 상상도 못한 상상친구를 만들어 보면 어떨까?

 

A. F. 해럴드가 쓴 이 동화는 레드브리지 아동문학상 최종후보, 영국 EA 픽션 어눵드 최종후보, 피터스북 선정 올해의 책 최종후보에 올랐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