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교과서 집필진이 쉽게 풀어 주는 술술 한국사 4 - 개항기 역사 교과서 집필진이 쉽게 풀어 주는 술술 한국사 4
송치중 지음, 심수근 그림, 한철호 감수 / 주니어김영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술 한국사 4 개항기] 과거를 되돌릴 순 없지만 깨우치게 되는 개항기 역사...

 

개항기의 한국사는 제국주의가 세계를 휩쓸던 시기였고, 조선 역시 외세의 개방 요구와 침략에 시달리던 시기였기에 읽을 때마다 안타까웠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는 옛말처럼 다행히 침묵에서 깨어나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면서 애국애족과 독립을 외쳤던 민초들의 모습은 늘 감동을 주는 부분이었다. 탐관오리들의 횡포에 맞서 농민운동을 일으키고, 외세에 저항해 의병을 일으키고, 무지몽매한 백성들을 일깨우기 위해 자발적으로 교육과 계몽운동에 나섰다는 점은 많은 자부심과 존경심을 갖게 한 부분이다.

 

 

개항기로 시간을 되돌릴 순 없지만 과거를 통해 많은 것을 깨치게 된다. 제 목소리를 내려면 국력과 국민들의 의식, 세계정세에 대한 관찰력이 필요함을 말이다. 단지 모습과 형식이 다를 뿐 개항기와 같이 비슷한 상황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으니까. 개항기의 역사는 백여 년 전의 이야기이기에 아주 가깝게 느껴진다. 몇 대를 거슬러 올라가면 만날 수 있는 이 땅을 살았던 내 가족의 역사니까.

 

역사 교과서 집필진이 만든 주니어김영사 출판사의 술술 한국사시리즈, 벌써 네 번째다. 반가운 마음에 펼친 술술 한국사 4는 개항기다. ·고교 교과 범위의 내용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진과 자료, 도표가 있기에 더욱 술술 읽히는 책이다. 그건 아마도 최신 자료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를 골고루 다루고 있기도 하지만 소설처럼 스토리로 엮었기 때문이리라. 인물, 정치, 문화, 대외관계 등 어느 하나에 편중되지 않게 다방면을 두루 담고 있다는 것, 쉽게 설명하고 있는 점도 단언컨대 장점이다.

 

 

개항기는 세계가 제국주의에 미쳐있을 시기였다. 정조의 승하 이후 순조로 넘어오면서 조선의 세도정치는 극에 달했다. 반면에 서양에서는 제국주의가 아프리카와 아메리카를 거쳐 아시아로 향하고 있던 시점이었으니까.

 

흥선대원군의 통상 수교 거부 정책, 불평등한 강화도 조약, 수구파와 개화파의 대립, 갑신정변과 동학농민운동, 명성왕후 시해사건, 대한제국의 탄생, 서양문물의 수용과 개항, 일제의 국권 침탈과 고종의 강제 퇴위, 항일 의병 전쟁과 애국 계몽운동 등을 다루는 이야기가 너무나 극적이다. 짧은 순간에 많은 변화와 외세의 수탈을 당한 그 시대 선조들은 얼마나 기가 막혔을까. 과거로의 시간 여행을 통해 읽는 입장에서도 답답한 상황의 연속이기에 숨이 가쁠 정도다.

보충자료로 나온 일본의 근대화 과정, 청나라의 근대화 과정,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개척한 조선,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등이 흥미롭다.

 

 

양반들에게 세금을 물리던 호포법을 조선 개국 때부터 실시했더라면 국력이 그리 약하진 않았을 텐데. 붕당과 세도정치의 병폐가 나라를 망치고 있다는 자각을 지도자들이 했더라면 그리 허망하게 외세에 무너지지 않았을 텐데......

 

신부 학살을 빌미로 쳐들어 온 프랑스 군대가 외규장각 도서와 의궤를 약탈해가는 그림을 보니, 무척 속상하고 괘씸한 생각이 든다. 더구나 이 외규장각 도서가 1975년 박병선 박사가 발견하기 전까진 프랑스의 국립 도서관 별관 창고에 폐지로 분류되었다지 않은가. 그렇게 폐지로 분류했던 우리의 의궤를 반환하는데 시간을 끌다가 고속 철도 사업과 관련해서 결국 대여 방식으로 한국에 온 의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는 우리의 개항기의 아픔을 그대로 녹아 있기에 더욱 애틋하다. 반환의 형식이기에 외규장각 도서의 소유권이 여전히 프랑스에 있다는 이야기에선 문화대국이라는 프랑스의 가증스런 이면을 보게 된다.

 

2017년 수능의 필수과목이 된 한국사이기에 십대들에게 필요한 책이다. 청소년을 위한 술술 한국사이지만, 평소 궁금했던 개항기의 이야기가 스토리 형식으로 자세하게 나와 있기에 어른들이 읽어도 좋을 술술 읽히는 한국사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고 했다. 한중일 삼국 중에서 역사 공부를 가장 등한시하는 이들이 한국인이라는 뉴스를 접한 적이 있다. 중국의 사학자들이 동북공정으로 우리의 고대사를 왜곡하고 있고, 일본 역시 역사를 왜곡하고 독도의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기에 그런 망언에 저항할 능력을 키우려면 우리 역사를 제대로 알아야 할 것이다. 소설처럼 술술 읽히는 개항기의 이야기, 자세한 이야기에 끌려 읽게 되는 한국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